한국뉴스

뉴욕 맨해튼에 닭갈비집 열다

일요시사 0 122 0 0

세계로 뻗는 프랜차이즈- 홍춘천치즈닭갈비

 

치즈닭갈비 전문점 대한민국 No.1 프랜차이즈 ‘홍춘천치즈닭갈비’가 세계의 심장 뉴욕 맨해튼에 진출한다. 이달 중에 맨해튼 코리아타운에 200㎡ 규모의 점포로 오픈할 예정이다. 작년 일본 도쿄 중심가 진출에 이어 뉴욕 맨해튼에까지 진출함으로써 글로벌 브랜드를 지향하는 홍춘천치즈닭갈비의 거대한 계획이 착착 진행되고 있다.

 

김병갑 홍춘천치즈닭갈비 회장은 “세계인들이 가장 좋아하는 한국 음식 중 하나인 닭갈비를 전 세계인들이 몰려드는 맨해튼에서 선보임으로써 한식의 세계화를 이루는 데 조금이나마 보탬이 되고자 진출하게 됐다”며 “치즈닭갈비는 일본 도쿄에서도 성공했듯이 맨해튼에서도 충분히 가능성이 있다고 본다”고 말했다. 이어서 그는 “한국 닭갈비를 반드시 글로벌 음식으로 만드는 데 최선을 다할 것이며, 미국의 맥도날드처럼 홍춘천치즈닭갈비를 한국을 대표하는 글로벌 브랜드로 격상시키기 위해 회사의 모든 역량을 쏟아부을 것”이라고 각오를 다졌다. 

 

글로벌화

 

뉴욕에서 홍춘천치즈닭갈비 미국 1호점을 오픈하는 최경림 대표는 뉴욕에서 한국 외식업만 25년간 운영해온 장사 베테랑이다. 현재 한국식당만 10개를 운영하고 있다. 대형 식당이 많아서 직원만 400여명에 이르고, 올해 총 예상 매출은 500억원이다. 

최 대표는 “뉴욕 코리아타운은 90% 이상이 외국인이고 한국인은 10%도 채 안 된다. 외국인을 대상으로 여론조사를 해보니 한국 음식 중 가장 인기 있는 음식 중에서 닭갈비가 3위를 차지해서 한국 브랜드를 물색하다가 튼튼한 본사와 안정적으로 급성장하고 있는 홍춘천치즈닭갈비를 선택하게 됐다”고 말했다. 

또한 그는 “특히 홍춘천치즈닭갈비의 차별화된 매콤달콤한 소스 맛은 그동안 뉴욕에서의 한국 음식점 운영 경험상 글로벌 입맛으로 충분히 가능성이 있다고 본다”며 홍춘천치즈닭갈비를 뉴욕으로 가져가게 된 배경을 설명했다. 

최 대표의 말에 의하면 맨해튼에는 닭갈비집이 거의 없고, 있다고 해도 맛이 없어서 한국 닭갈비를 가져가면 충분히 해볼 만하다고 생각했다고 한다.

 

 

 

200㎡ 규모 점포 오픈할 예정

작년엔 일본 도쿄 중심가 진출

 

그는 “뉴욕은 이미 한국 음식에 대해 평이 좋아서 한국서 들여온 브랜드라고 하면, 일단은 어느 정도 인정받고 시작할 수 있다”고 전했다. 우리가 생각하는 것보다 훨씬 한국 음식이 글로벌 미식가들에게 선호되고 있다는 의미다. 세계 10대 경제 대국의 위상이 점점 더 높아지고 있다는 증거이기도 하다.

최 대표는 한국 본사에서 소스만 비행기로 가져간다. 나머지 모든 식재료는 뉴욕 현지에서 구한다. 다만 미국 양배추는 쓴맛이 나는 단점이 있어서 고민했는데, 다행히 한국산과 맛이 비슷한 미국 현지 공급처를 발견해서 거기서 받아서 쓸 예정이다. 이로써 한국의 홍춘천치즈닭갈비 맛과 동일한 맛을 낼 수 있게 된 것이다.   

국내 프랜차이즈 시장에서 홍춘천치즈닭갈비는 론칭한 지 3년 남짓 만에 점포 수가 200호점에 이르는 성장세를 보여주고 있다. 아울러 가맹점이 들어선 지역상권에서 장사 잘되는 맛집으로 입소문나면서 가맹점과 종업원의 건전한 일자리를 창출하고, 창업시장의 블루칩으로 부상하고 있는 브랜드다. 사실 이번 뉴욕 입점도 홍춘천치즈닭갈비의 빠른 성장과 일본 동경에서의 성공이 그 배경이 됐다는 후문이다.

홍춘천치즈닭갈비는 ‘New-tro’(뉴트로) 콘셉트로 중장년층과 젊은 층 모두에게 인기를 끌면서 빠르게 성장하고 있다. 과거 춘천닭갈비의 업그레이드 버전으로 창업 시장에서 돌풍을 불러일으키고 있는 중이다. 신선한 원육과 100% 모짜렐라 천연치즈만을 쓰는 것은 물론, 차별화된 소스 맛, 맛과 비주얼을 동시에 만족시키는 다양한 메뉴로 닭갈비의 현대화에 성공했다는 평가다. 

 

한국 본사서 소스 공급

가격 저렴 가심비 높아

 

 

‘홍춘천 소스’는 청양고추, 마늘, 생강 등 15가지 천연재료를 홍춘천치즈닭갈비만의 비법으로 섞어 만드는데, 이때 매운맛을 4단계(아주 매운맛·매운맛·중간맛·순한맛)로 나눠 고객의 취향에 맞게 고를 수 있도록 했다. 이러한 매운맛은 특히 2030 여성고객에게 인기가 높다. 가격도 저렴해 가심비 높은 메뉴로 손색이 없다. 

메뉴 역시 현대적으로 재해석해 매우 독창적이다. 홍춘천닭갈비와 김치치즈닭갈비뿐 아니라 해물을 튀겨서 닭갈비와 치즈를 곁들여 먹는 ‘오징어치즈닭갈비’ ‘문어치즈닭갈비’ ‘새우치즈닭갈비’ 등이 맛과 비주얼로 고객들에게 인기를 끌고 있다. 특히 ‘국물닭갈비’와 ‘통닭발국물닭갈비’는 겨울철을 대비한 메뉴로 식사와 술안주 겸용으로 인기가 높다. 푸짐하고 저렴한 가격으로 가성비 높은 메뉴라는 점도 불황기 인기 요인 중 하나다. 

모든 메뉴를 주방에서 조리해서 각 테이블에 내놓기 때문에 고객들은 테이블에서 약한 가스불로 데워서 바로 먹을 수 있다. 이는 특히 젊은 여성들이 좋아하는 조리 방법인데, 홍춘천치즈닭갈비의 고객 중 70%가 여성인 이유 중 하나이다. 

최 대표는 “테이블에서 조리해 먹는 기존 춘천닭갈비와 달리 홍춘천치즈닭갈비의 주방요리 시스템은 인건비 절감효과도 있어서 인건비가 비싸고 직원 구하기가 힘든 미국에서 점포 수익성을 높일 수 있는 중요한 성공 포인트가 될 것”이라고 예상했다. 

최경림 회장은 뉴욕 코리아타운 상인번영회 회장을 역임한 바 있다. 그는 홍춘천치즈닭갈비를 성공시킨 후 한국인 교포들이 원한다면 아낌없이 노하우를 전수해 한국을 대표하는 전통 음식인 닭갈비를 미국에서 확산시키는 전도사 역할도 마다하지 않을 생각이다. 한국인으로서의 자부심과 한국 상품에 대한 강한 애착을 지닌 그가 홍춘천치즈닭갈비를 어떻게 키워나갈지 기대가 된다. 

 

불황기 인기

 

장기 불황에 빠진 한국에서 급성장한 홍춘천치즈닭갈비가 그 성공 노하우를 바탕으로 도쿄를 찍고 뉴욕에서도 성공할 수 있을지 프랜차이즈 업계의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출처 : 일요시사(http://www.ilyosisa.co.kr)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