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뉴스

‘문의 남자들’ 총선 경쟁력 해부

일요시사 0 57 0 0

▲ (사진 왼쪽부터)임종석 전 대통령비서실장, 한병도전 정무수석, 윤영찬 전 소통수석, 백원우 전 민정비서관, 권혁기 전 춘추관장

청와대 출신 인사들의 총선 나들이가 곧 시작될 예정이다. 간판은 더불어민주당(이하 민주당)이다. 앞서 이들은 총선에 대비하기 위해 청와대를 나왔다. 임종석 전 대통령비서실장을 필두로 한병도 전 정무수석, 윤영찬 전 소통수석, 백원우 전 민정비서관, 권혁기 전 춘추관장 등이 그 주인공이다.

 

 

[일요시사 정치팀] 최현목 기자 = ‘문의 남자들’이 출동 준비를 하고 있다. 내년에 열리는 21대 총선서 청와대 출신 인사들의 출마 러시가 예상된다. 과연 이들은 얼마만큼의 경쟁력을 가지고 있을까. <일요시사>가 현미경으로 들여다봤다. 

 

 

지역 물색 

 

임 전 실장은 총선 준비로 분주하다. 최근 서울 은평에 있던 자택을 종로 쪽으로 옮겼다. “거취는 당 결정에 따른다”는 입장이지만, 종로 출마 가능성이 높아 보이는 이유다. 

 

종로의 현역 국회의원은 정세균 전 국회의장이다. 만약 두 사람 모두 출마를 결심한다면, 임 전 시장은 첫 상대부터 전직 국회의장이라는 거물을 만나게 되는 셈이다. 첫 상대를 꺾는다고 가정해도 두 번째 거물이 기다리고 있다. 자유한국당(이하 한국당) 황교안 대표다. 정치권에선 황 대표의 종로 출마 가능성을 높게 본다.

 

임 전 실장은 문재인 대통령을 지근거리서 보필하며 대중의 인지도를 얻었다. 총선에 출마하게 되면 오랜 기간 쌓아온 정치 경험과 새롭게 얻은 인지도가 시너지를 내면서 막강한 경쟁력을 보일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무대가 종로라는 점이 불안 요소다. 종로는 전통적으로 보수세가 강한 지역이다. 정 전 의장이 제19·20대 총선서 내리 당선되기 전까지 종로는 한나라당의 차지였다(제16·17·18대 총선).  

 

반면 임 전 실장은 ‘젊은 운동권’ 이미지가 강하다. 고 김대중 전 대통령의 영입으로 16대 국회에 입성한 임 전 실장은 ‘86그룹’(80년대 학번, 60년대생)의 대표주자다. 전국대학생대표자협의회 3기 의장을 지내기도 한 그는 여전히 운동권의 전설로 통한다. 

 

BH 간판 걸고…‘호시탐탐’ 

현역 제치고 무사 생환할까 

 

종로의 민심이 거물을 원한다는 점도 불안요소다. ‘정치 1번지’는 종로가 주는 상징성을 잘 표현한 말이다. 이명박·노무현 전 대통령은 종로를 거쳐 대권을 차지했다. 거물을 원하는 종로가 과연 임 전 실장에게 기회를 줄지 장담할 수 없다. 

 

한병도 전 정무수석도 차근차근 출마 수순을 밟고 있다. 최근 민주당은 그를 전북 익산을 지역위원장으로 임명했다. 한 전 수석이 이 지역의 위원장으로 임명될 것이라는 것은 일찌감치 예상된 바 있다. 한 전 수석은 전북 익산 출생으로 이 지역의 이전 지역위원장이었기 때문이다. 

 

그는 민주당이 이 지역위원장 공모를 시작하자 단독으로 지원서를 냈다. 

 

이 지역 현역 국회의원은 민주평화당(이하 민평당) 조배숙 의원이다. 조 의원은 비례대표에 이어 이 지역서 내리 3선에 성공, 맹주로 거듭났다. 그는 이 지역서 5선 도전을 공식화한 상태다. ‘정신적 고향’이 호남인 민주당 입장에선 탈환이 절실하다. 

 

 

 

조 의원은 ‘큰 인물론’을 펼 것으로 전망된다. 내리 3선에 성공하며 다져온 지역 내 입지와 현역 국회의원이 가진 탄탄한 중앙인맥을 총동원할 것으로 전망된다. 지역 발전을 위해서는 중앙과 연결된 큰 인물을 뽑아야 한다는 식의 전략이다. 

 

한 전 수석 입장에선 복수전이다. 지난 20대 총선 당시 민주당 소속으로 출마한 한 전 수석은 당시 국민의당 후보였던 조 의원에게 패했다. 4년을 ‘와신상담’한 그는 현 정권 청와대 출신이라는 이력을 더하고 재도전에 나섰다. 복수의 여론조사서 민평당의 지지율이 1% 대에 머물고 있다는 점도 상대적으로 한 전 수석을 웃음 짓게 하는 요소다.

 

윤영찬 전 소통수석은 경기 성남중원의 출마를 결심했다. 그는 민주당에 입당할 당시 이를 공식화했다.

 

한병도, 윤영찬, 백원우, 권혁기… 

임종석 필두로 출마 가능성 높아  

 

지난 4월 국회 정론관서 기자회견을 연 그는 “지난 20년 가까이 성남에 살았다. 성남서 문화적·역사적 자산을 가장 많이 가지고 있는 중심은 중원구다. 그럼에도 지역개발 면에서는 가장 뒤처져 있는 곳이기도 하다. 또 오랜 세월 민주당이 의석을 가져보지 못한 곳”이라며 “21대 총선서 중원에 출마해 승리함으로써 ‘중원 탈환’의 기수가 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이 지역 현역은 한국당 신상진 의원이다. 그는 제17대 총선 때부터 성남중원에만 출마해온 맹주다. 이 지역서 신 의원은 6번 도전해 4선을 했다. 산전수전 다 겪은 베테랑이다. 정치권은 그의 5선 도전을 당연시 여긴다.

 

윤 전 수석은 4선의 피로도를 파고드는 전략을 사용할 것으로 보인다. ‘새 인물론’이다. 여기에 IT 분야 출신이라는 점을 전면에 내세워 신선함을 더할 예정이다. 그는 출마를 공식화할 당시 “네이버서 9년3개월을 보낸 IT 산업 전문가다. (중략) 앞으로 다가올 4차 산업혁명시대를 대비할 안목을 준비해왔다고 자부한다”고 자신을 소개했다.

 

 

 

백원우 전 민정비서관은 자신이 현역으로 있었던 경기 시흥갑에 도전할 전망이다. 그는 이 지역 17·18대 국회의원이었다. 그러나 19대 때부터 이 지역은 한국당 함진규 의원이 차지하고 있다. 

 

만약 두 사람이 맞붙는다면 네 번째 대결이다. 승부를 쉽게 예측하기 힘들다. 

 

백 전 비서관은 현역이던 시절 시흥을 현재의 인구 50만 도시로 만드는 밑그림을 그렸다는 점을 강조할 것으로 보인다. 야권의 핵심으로 활동하고 있는 함 의원은 다년간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위원으로 활동해오며 전철 등 다양한 교통 인프라 구축에 힘을 쏟아왔다는 점이 강점이다. 

 

맹주 꺾나? 

 

권혁기 전 춘추관장은 서울 용산을 희망하는 것으로 전해진다. 권 전 관장은 청와대를 떠나면서부터 용산 출마 의지를 보여왔다. 그는 이 지역 서빙고 쪽에서 태어났다. 현 정권 청와대 근무 경력과 22년간 민주당서 일하며 쌓은 여당 내의 인적 자산이 강점이다. 만약 당내 경선을 뚫을 수 있다면 행보에 탄력을 받을 것으로 전망된다.

 

출처 : 일요시사(http://www.ilyosisa.co.kr)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