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직격탄

한국뉴스

코로나19 직격탄

시사뉴스 0 247 0 0

최근 코로나19가 다시 확산되면서 소상공인들이 극심한 타격을 받고 있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소상공인연합회는 지난 7일 ‘코로나19 재확산 이후 소상공인 영향 실태조사’ 결과를 공개했다. 이번 조사는 지난달 31일부터 지난 3일까지 도·소매업, 외식업, 개인서비스업 등에 종사하는 전국 일반 소상공인 3415명을 대상으로 온라인으로 실시됐다.

우선 코로나19 재확산이 소상공인의 경영활동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쳤다는 응답이 96.4%에 달했다. 매출은 90% 이상 줄었다는 응답이 60%로 나타났다. 월 기준 사업장의 피해액을 추정한 결과 ‘500만~1000만원 미만’이 31.3%로 가장 높았다. ‘100만~500만원 미만’이 24.5%, ‘1000만원 이상’ 이 19.2  %로 뒤를 이었다.

코로나19 재확산 이후, 경영비용 중 가장 부담이 되는 것은 임대료가 69.9%로 가장 높게 조사됐다. 사업장 전망으로는 ‘사업을 유지하고 있으나, 폐업을 고려할 것 같음’이 50.6%로, ‘폐업상태일 것 같음’이 22.2%로 나타났다.

소상공인연합 실태조사 결과 발표
10곳 중 6곳 매출 90% 이상 감소


코로나19 재확산으로 인한 사회적 거리두기 3단계 격상과 관련해선 ‘필요하긴 하나, 소상공인 대책방안이 수립된 이후 실시’가 59.2%로 가장 높게 나타났다. 3단계 격상 시, 사업장 경영상황 예상으로는 ‘매우 심각한 위기’가 90.7%, ‘다소 위기’가 8.2%를 차지했다.

2차 재난지원금 논의에 대해서는 필요하다는 대답이 96.1%로 나타났다. 지급 대상에 대해서는 ‘선별적 지급’이 68.5%로 ‘전 국민 지급’ 29.7%를 압도했다. 또, 2차 재난지원금이 지급이 된다면, 향후 지역경제가 ‘호전될 것’라는 반응이 85.5%를 차지했다.

코로나19 관련 공과금 감면 정책 중 가장 필요한 것으로는 ‘지방세 및 국세 감면’이 46.1%로 가장 높게 조사됐으며, 뒤이어 ‘전기료 감면’이 45.6%로 나타났다. 정부와 지방자치단체 지원 정책에서 우선순위가 돼야 할 것으로는 ‘소상공인 긴급경영안정자금 대출 실시’가 35.4%로 나타났고, ‘별도의 소상공인 재난 수당 지원’은 26.1%였다. ‘임대료 지원’도 22.3%로 많은 관심을 받았다.

소상공인연합회 관계자는 “수도권 지역 코로나19 감염자가 급증한 지난달 15일 이후 전국적 2단계 및 수도권 2.5단계 격상으로 영업중지, 영업 단축 등의 조치에 취해진 소상공인들의 어려움이 극명하게 나타나고 있다”며 “소상공인 직접 지원, 정책금융 수준의 대출 확대 실시 등 정부가 직접 나서 특단의 대책을 수립해 줄 것을 원하고 있다.”고 전했다.

자료제공 : 창업경영신문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