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경화 남편 감싼’ 진중권 “옹호할 생각은 없지만…”

한국뉴스

‘강경화 남편 감싼’ 진중권 “옹호할 생각은 없지만…”

시사뉴스 0 65 0 0

최근 호화 요트 구매를 위해 미국행 비행기를 탄 사실이 알려져 논란이 불거진 강경화 외교부 장관의 남편 이일병 연세대 명예교수에 대해 6일, 보수 논객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입을 열었다. 


진 전 교수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이일병씨를 옹호할 생각은 없다”면서도 “그저 코로나를 빌미로 개인의 헌법적 권리를 부정하는 정권의 태도가 코로나를 빌미로 개인의 사생활에 시비 거는 태도가 같은 뿌리로부터 자라나온 두 갈래의 가지가 아닌가 하는 생각이 불편했다”고 말했다.

그는 “즉 공동체적 이익을 위해 개인의 자유와 권리를 희생시키는 것을 이쪽이나 저쪽이나 너무나 당연하게 여기는 게 아닌가 하는 생각”이라고 지적하기도 했다.

아울러 “저는 이 사회가 ‘자유주의’의 가치에 대한 인식과 평가가 너무 약하다고 느낀다”고 덧붙였다.

진 전 교수의 이번 발언의 취지는 이 교수의 미국행을 두고 야권으로부터 질타 목소리가 나오자 그를 감싸는 듯한 뉘앙스로 읽힌다.

하지만 일각에선 개인의 자유와 사생활이 존중되고 보호돼야 하지만 국가의 녹을 먹는 공인의 배우자나 가족은 조심해야 한다는 목소리도 나온다.

이 교수가 코로나19로 인해 전국적으로 사회적 거리두기를 실시하고 있는 요즘, 사안의 중대성을 인식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미국행을 택한 것은 섣부른 결정이었다는 주장이다.

남편의 미국행 논란이 일자 강 장관은 “(남편)본인이 결정해서 떠난 것이고요. 어쨌든 송구스럽게 생각한다”는 입장을 발표했다.

외교부는 지난 3월부터 중요한 목적이 아니면 여행을 자제해달라고 전 세계 특별여행주의보를 발령한 상태다.

일요시사 박 일 기자

0 Comments
  • 글이 없습니다.
광고 Space available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KakaoTalk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