접전 끝에 오른 정상의 자리

한국뉴스

접전 끝에 오른 정상의 자리

시사뉴스 0 179 0 0

세르히오 가르시아와 안나린이 각각 PGA와 KLPGA에서 오랜 부진을 털고 정상에 올랐다. 어느 때보다 치열한 승부 끝에 얻은 정상의 자리였기에 기쁨은 배가 됐다. 


276d82e20cfb96441a1af44e50b544a3_1606713585_563303.jpg
 

2017년 마스터스 챔피언 세르히오 가르시아(스페인)가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정상에 올랐다. 가르시아는 지난달 5일 미국 미시시피주 잭슨에서 끝난 PGA 투어 샌더슨 팜스 챔피언십에서 마지막 18번 홀(파4)에서 약 1m도 되지 않는 버디 퍼트를 넣고 1타 차 우승의 기쁨을 누렸다.

남다른 감회

이번 대회 기간에 눈을 감고하는 퍼트로 화제를 모은 가르시아는 2017년 4월 마스터스 우승 이후 PGA 투어에서 3년6개월 만에 다시 정상에 올랐다. 해당 기간에 그는 유러피언 투어에서 3승, 아시안 투어에서 1승을 따냈지만, 지난 9월 US 오픈에서 컷 탈락했고 2019-2020시즌 PGA 투어 10위 내 성적을 한 번밖에 내지 못하는 등 부진했다.

그는 정상에 오른 뒤 애틋한 가족 사랑이 담긴 우승 소감을 밝혔다. 2018년 3월에 첫 딸인 어제일리어를 얻었고, 둘째 엔조는 올해 4월에 태어났다. 

가르시아는 우승을 차지한 직후 인터뷰에서 “그동안 유럽에서는 몇 번 우승해서 큰 아이(어제일리어)는 내가 우승하는 모습을 본 적이 있다”며 “이번에 미국에서 정상에 올라 둘째인 엔조와도 우승을 함께하게 돼 기쁘다”고 말했다.

가르시아, 샌더슨 팜스 챔피언십 1타차 우승
코로나19 삼촌 2명 사망…가족에 바치는 승리


우승이 확정된 직후 TV 중계 카메라를 향해 아내(앤절라)와 아이들의 이름을 부르며 다정한 아빠의 모습을 보인 그는 최근 코로나19 때문에 가까운 사람을 잃은 아픔도 털어놨다.

그는 “코로나19로 삼촌 두 명이 돌아가셨다”며 “아버지께 힘든 일이 됐는데 이 우승을 아버지와 돌아가신 삼촌들에게 전하고 싶다”고 밝혔다.

역설적으로 가르시아는 코로나19로 이번 대회에 출전해 우승까지 차지한 면도 있다. 라이더컵이나 유러피언 투어가 원래 계획된 일정대로 진행됐다면 가르시아는 올해도 이 대회에 나오지 않았을 가능성이 더 컸던 셈이다.

샌더슨 팜스 챔피언십에 처음 출전한 그는 “원래 예정대로라면 지난주에 미국에서 라이더컵이 열려 나는 지금 유럽에 있었을 것”이라며 “일정이 변경되면서 PGA 투어 가을 대회에 나올 수 있게 됐다”고 설명했다.

안나린은 지난달 11일 세종시의 세종필드 골프클럽(파72)에서 열린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오텍캐리어 챔피언십 최종 라운드에서 이븐파 72타를 쳐 4라운드 합계 16언더파 272타로 정상에 올랐다. KLPGA 데뷔 4년 만에 생애 첫 우승의 감격을 누렸다. 우승 상금은 1억4400만원.


276d82e20cfb96441a1af44e50b544a3_1606713512_002179.jpg


무려 10타차 리드를 안고 시작해 낙승이 예상된 최종 라운드였다. 지금까지 KLPGA 투어 최종 라운드에서 8타가 넘는 차이가 뒤집어진 적은 없었다. 하지만 안나린이 첫 우승으로 가는 길은 험난했다.

티샷은 번번이 페어웨이를 벗어났고 아이언 샷도 2, 3라운드보다 날카로움이 덜했다. 3번 홀(파4) 3퍼트 보기에 이어 12번 홀(파4)에서 2m 파퍼트를 놓치면서 두 번째 보기를 적어냈다. 13번 홀(파4)에서는 그린 밖에서 친 세 번째 샷이 길게 떨어지면서 또 1타를 잃었다.

상위 20명 가운데 혼자 타수를 잃었다. 그만큼 샷과 퍼트가 흔들렸다. 안나린이 뒷걸음질을 치는 사이 추격자들의 발걸음은 빨라졌다. 경기위원회가 따라올 선수는 따라오라는 취지로 핀 위치를 수월한 곳에 배치해 상위권 선수들은 신나는 버디 사냥을 벌였다.

안나린, 데뷔 4년 만에 첫승
험난했던 우승으로 향한 길


벌써 통산 2승을 올린 특급 신인 유해란의 기세가 가장 무서웠다. 16번 홀까지 보기 없이 버디만 9개를 뽑아낸 유해란은 2타차까지 따라붙었다. 유해란은 4라운드를 시작할 때 안나린에게 13타차 뒤진 5위였다.

안나린은 14번 홀(파5)에서 3m 버디 퍼트를 집어넣으며 간신히 분위기를 바꿨다. 14번 홀에서 이날 첫 버디를 잡아내며 한숨을 돌린 안나린은 17번 홀(파3)에서 티샷을 홀 1.5m 옆에 떨궈 이날 두 번째 버디를 만들었다. 3타차 선두의 여유를 안고 18번 홀(파4)을 맞은 안나린은 그제야 굳었던 몸이 완전히 풀린 듯 예리한 아이언샷으로 만든 2m 버디 기회를 놓치지 않고 우승을 자축했다.

한편 신설 대회 첫 코스레코드(63타)의 주인공이 된 유해란은 4타 차 2위(12언더파 276타)에 올랐다. 유해란은 8800만원의 준우승 상금과 신인왕 경쟁에서 압도적인 선두를 굳히는 성과를 거뒀다.

세계랭킹 1위 고진영은 1언더파 71타를 쳐 공동 3위(7언더파 281타)를 차지했다. 2개월 만에 실전에 나선 고진영은 올해 치른 대회에서 가장 높은 순위에 올라 체면을 세웠다. 우승 없이도 상금랭킹 2위를 달리는 임희정은 고진영과 함께 공동 3위로 대회를 마쳐 상금 1위 박현경과 차이를 더 좁혔다.

기다림 끝에…

6타를 줄여 공동 6위(5언더파 283타)에 오른 박현경은 시즌 네 번째 톱10에 입상, 상금랭킹 1위를 지켰다. 공동 6위 최혜진은 올해 10번째 톱10에 들었다. 최혜진은 11차례 대회에서 컷 탈락은 한 번도 없었고, 아이에스동서 부산오픈 공동 33위 빼고는 모두 10위권 내에 이름을 올렸다

출처 : 일요시사 / 자료제공 : 월간골프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