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소리 높인 야당 여성 의원들 “여성계 대모? 남인순은 사퇴하라”

한국뉴스

목소리 높인 야당 여성 의원들 “여성계 대모? 남인순은 사퇴하라”

시사뉴스 0 11 0 0

국민의힘 소속 여성 의원들이 6일, 남인순 더불어민주당 의원에 대해 “사퇴하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276d82e20cfb96441a1af44e50b544a3_1610336083_919199.jpg
▲ 남인순 더불어민주당 의원


해당 의원들은 이날, 성명서를 통해 “여성계 대모를 자처했던 남인순 의원의 추잡한 민낯이 드러났다”며 사퇴를 촉구했다.

국민의힘 여성 의원들이 남 의원의 사퇴를 촉구한 배경에는 앞서 한 언론이 검찰 조사 과정 중에서 피소사실을 유출했다는 보도가 나왔기 때문이다.

고 박원순 시장의 성추행 피해자 측 김재현 변호사는 지난 5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음주 후 운전은 했지만 음주운전은 아니다. 담배는 피웠지만 담배연기는 1도 마시지 않았다. 이런 뜻이냐”며 비꼬기도 했다.

정의당도 이날 브리핑을 통해 남 의원의 입장 표명을 촉구했다.

조혜민 대변인은 “길어지는 침묵에 참담함을 금할 수 없다. 남인순 민주당 의원님, 침묵으로 일관하실 겁니까”라고 반문했다.

조 대변인은 “박원순 전 서울시장과의 친분을 이유로 피해자에게 또 다른 위력을 행사한 것과 다르지 않다는 사실을 남 의원도 결코 부인할 수 없을 것”이라며 “피해자에게는 고통을, 반성폭력 운동에 힘써온 여성단체들 전체는 매도되고 있는 작금의 상황을 외면하지 말길 바란다”고 지적했다.

앞서 검찰은 박 전 시장의 사망과 관련해 성폭력 피소사실이 남인순 의원을 통해 임순영 전 서울시 젠더특보에게 유출됐다고 발표했다.

논란이 일자 남 의원은 이날 입장문을 통해 “서울시 젠더특보에게 전화로 ‘박원순 시장 관련 불미스러운 얘기가 도는 것 같은데 무슨 일 있느냐’고 물어본 것일 뿐, (박원순) 피소사실을 사전에 알지 못했고 유출한 바 없다”고 주장했다.

여성 의원들은 이 같은 해명에 대해 “구차하다는 표현도 아까울 만큼의 추잡한 말장난과 변명에 불과하다”고 정면 비판했다.

이어 “그간 여성을 팔아 부와 명예를 누려온 남 의원에게 일말의 반성이나 사과를 기대했던 것이 같은 여성으로서 부끄럽기만 할 뿐”이라며 “남 의원이 걱정했던 것은 성추행 피해자가 아닌 가해자였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여성계의 대모를 자처하던 그가 가해자를 비호하기 위해 자신의 보좌관 출신인 임순영 젠더특보와 함께 조직적으로 움직인 것”이라고 비난했다.

아울러 “남 의원은 고 박 전 시장이 범한 권력형 성범죄의 공범으로, 더 이상 국민을 대표할 자격이 없다”며 “의원직 사퇴와 피해자 앞에 석고대죄하기를 촉구한다”고 요청했다.

출처 : 일요시사 박일 기자

0 Comments
  • 글이 없습니다.
광고 Space available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KakaoTalk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