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LPGA 2021 투어 일정

한국뉴스

KLPGA 2021 투어 일정

시사뉴스 0 50 0 0

한국여자프로골프협회(KLPGA)가 정규 투어 일정을 발표했다. KLPGA에 따르면 올해 정규 투어 일정은 31개 대회, 총상금 280억원 규모로 치러진다. 이는 KLPGA 역대 최대 규모다.

KLPGA는 “대회 수 31개, 총상금 280억원, 평균 상금 약 9억원의 역대 최대 규모로 열린다”고 밝혔다. 총상금액은 기존 최대 규모였던 2019년보다 28억원 증액됐다.

코로나19로 어려운 상황에도 KLPGA 정규 투어가 역대 최고 상금으로 열릴 수 있었던 것은 기존 스폰서의 지속적인 후원에 상금 증액, 신규 대회 개최가 더해진 결과다. ‘맥콜·모나파크 오픈 with SBS Golf’가 상금을 6억원에서 8억원으로 2억원 올렸고, 그 외 몇몇 스폰서도 상금 증액을 검토 중이다.

최소 4개 신규 대회도 열린다. 이미 조인식을 마친 ‘대보 챔피언십’(가칭), ‘동부건설 챔피언십’(가칭)과 오는 7월에 열릴 신규 대회까지 총 3개 대회가 신설됐다. 지난해 신규 대회로 개최할 예정이었으나 코로나19로 일정을 연기했던 ‘하나금융그룹 싱가포르 여자오픈’은 올해 12월에 열린다.

31개 대회 예정…신규 4개 열려
총상금 280억…대회당 평균 9억


올해 31개 대회 중 10억원 이상의 규모로 열리는 대회가 10개를 넘어섰다. 총상금 10억원 이상 대회는 2011년에 처음 열린 후 2015년부터 꾸준히 늘어 올해는 전체 대회의 30%를 훌쩍 넘었다. 평균 상금은 5년 만에 약 6억6000만원에서 약 9억원으로 37%가량 상승했다.

김상열 KLPGA 회장은 “지난해는 코로나19 팬데믹으로 골프업계를 비롯한 스포츠 산업이 전반적으로 매우 어려웠지만, 모든 관계자분들이 KLPGA를 응원해준 덕분에 성황리에 시즌을 마무리할 수 있었다”며 “KLPGA가 2020시즌을 무사히 치를 수 있도록 도와주신 모든 분들께 진심으로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고 전했다.

이어 김 회장은 “스폰서분들의 적극적인 협조 덕분에 올 시즌 KLPGA투어의 일정 조율을 마쳤다. 코로나19가 장기화되면서 힘든 상황이 지속되고 있지만 올 시즌 KLPGA 투어는 사상 최대 규모로 열리게 됐다. 아낌없이 후원해주시는 스폰서 여러분과 모든 관계자분들께 다시 한 번 진심으로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출처 : 월간골프 

0 Comments
광고 Space available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KakaoTalk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