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골프의 성지 '어거스타 내셔널'

한국뉴스


 

<이인세의 골프 인문학> 미국 골프의 성지 '어거스타 내셔널'

시사뉴스 0 128 0 0

죽기 전에 한 번쯤은 가봐야 할 미국 골프의 성지는 어디일까? 영국 올드 코스에 버금가는 미국 골프의 메카이자 순례지로 불리는 조지아주의 ‘어거스타 내셔널’이다. 프로 선수들은 이곳에서 열리는 마스터즈대회에 출전하는 것을 생애 최고의 훈장으로 생각한다. 팬들 역시 어거스타 내셔널의 잔디를 한 번이라도 밟아 보는 것을 일생일대 영광으로 생각한다.


a76666e2e96295a8f18996a078efbddf_1617611808_296029.jpg
 

조지아주 애틀란타시에서 동 쪽으로 150㎞ 떨어진 작은 마을 어거스타는 4월 둘째 주 월요일만 되면 홍역을 치른다. 인근 20번 메인 하이웨이와 520번 외곽도로는 동서에서 유입되는 차량으로 인해 새벽부터 북새통을 이룬다. 간선도로 상에는 파라솔을 펼쳐놓고 티켓을 팔고 산다는 팻말을 붙여 놓은 암표상이 눈에 띈다.


폐쇄적 방침

돈 주고도 구하기 힘든 티켓이지만, 운이 좋으면 현지에서 티켓을 살 수 있다. 어거스타 측에서 정해 놓은 규정에 따르면 골프장 입구에서 820m 이내에서는 암표 판매를 금하지만, 9번 게이트 바깥쪽에서는 가능하다.

그럼에도 일반 팬들이 마스터즈 대회를 직접 구경한다는 것은 불가능에 가깝다. 극악의 난이도인 수퍼볼 티켓 구하기가 마스터즈 티켓을 손에 넣는 것보다 훨씬 수월하다. 인터넷으로 마스터즈 사이트를 찾아 클릭을 해봐야, 이메일을 남겨놓고 기다리라는 메세지만 나온다.

암표는 단돈 35달러에 발매된다. 월요일부터 수요일 사이의 경기 전 티켓도 20배에 달하는 600달러 수준이다. 경기가 열리는 목요일부터의 암표 가격은 수천달러 수준으로 치솟는다. 대회 전부를 관람하는 일주일 간 풀코스 뱃지는 1만달러에 달한다.

최고의 메이저 ‘마스터즈’무대  
티켓 구하는 게 ‘하늘의 별따기’


1972년 이래 일반인들은 사실상 티켓을 구하는 행위조차 불가능했다. 다만 멤버들과 관련자들에 의해서 분배되고 있다는 정도로만 알려졌다. 1978년 골프장 측이 일반인들의 신청을 받는다는 소식이 알려지자 폭발적으로 신청자가 몰려들기도 했지만, 며칠 사이에 대기자가 수십만명을 넘기면서 즉시 판매가 중단되는 해프닝도 있었다.

대기자 명단에 이름을 올릴 수 있도록 사이트가 구축된 해는 2000년이다. 그러나 역시 대기자들이 폭주해 사이트는 마비됐고, 현재는 대기자 명단에 오르는 것조차 불투명한 상태가 됐다.

다만 골프장 측은 비난을 고려해 소위 마스터즈 로또라 불리는 무작위 추첨을 통해서 티켓 일부가 대기자들에게 전해지도록 조치하고 있다. 그나마 추첨 티켓도 신청자가 사망하거나 골프장에 못 오게 돼서 반납하는 것들에 한해서다.


a76666e2e96295a8f18996a078efbddf_1617611763_435406.jpg
 

대회장 입구에서도  어려움을 겪는 건 마찬가지다. 입장에서부터 엄격한 출입과정이 기다린다. PGA 모든 대회 중에서 바코드를 찍은 티켓은 마스터즈가 유일하다.

공항 검색대를 통과하듯 정문에서 한 사람씩 스캔을 한 뒤 티켓의 바코드를 레이저로 확인해 진짜 여부를 판별하고 난 뒤에야 입장이 가능하다. 여성들의 핸드백은 물론이고, 전화기부터 모든 통신기기는 전부 보관소에 맡겨야함은 물론이다. 목요일부터의 대회 기간 중 사진 촬영은 저작권 침해라는 이유로 금지된다.

설사 운 좋게 찍은 뒤 인터넷에 올려도 훗날 발각되면 “삭제해달라”는 요청이 들어온다. 일반 입장객이 아닌 후원자라는 개념의 ‘페이트론(Patron)’으로 불리는 갤러리들 중 일부는 평생의 한을 풀었다는 생각과, 성지에 발을 디뎠다는 자부심으로 융단 같은 페어웨이에 무릎을 꿇고 엎드려 잔디에 키스 한다.

갤러리들 사이에서 일종의 관례처럼 알려진 어거스타 의식이다. 마스터즈에 참석한 프로선수들도, 패트론들도 어거스타 내셔널은 그야말로 골프의 성지로 받들어지고 있다.

하지만 아직도 마스터즈의 회원명단은 비밀이다. 아이젠하워 대통령과, 빌 게이츠 등 세계에서 영향력 있는 지도자들이 회원으로 가입시켜 달라고 청하지만, 회원명단 만큼은 철저하게 베일에 가려진 골프장이다.

폐쇄적 방침

프리메이슨에 의해 세워진 곳으로 알려져 있으며 400명 정도의 회원은 예외 없이 모두 메이슨 단원이다. 80년이 지나도록 단 한 명의 흑인이나 여성을 회원으로 인정하지 않는 등 인종 차별로 말도 많았던 곳이다.

오죽하면 뉴욕 타임즈를 비롯한 미국의 유수 언론들이 회원을 공개하지 않는다고 매년 연례행사처럼 뭇매를 가하고 있다. 그래도 골프장 측은 어떤 갑부가 회원가입을 신청하더라도 충분히 거부할 수 있는 까다로운 자격 조건을 꿋꿋하게 고수한다.


a76666e2e96295a8f18996a078efbddf_1617611724_856647.jpg

“잔디 밟는 것만으로도 영광”
회원 공개 않는 신비주의 고수


일반인들에게 궁금증을 제공하는 신비주의라는 단어가 걸맞는 이 골프장은 초청 케이스가 많이 밀린 관계로 회원끼리 2명 이상 라운드를 하는 경우는 거의 없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회원 자격을 얻기도 힘들지만, 여차하면 자격 박탈도 여지없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만약 심각하게 골프장의 명예를 손상 시킨 회원은 강제 퇴출 당하기도 한다.

어느 날 연회비 고지서가 날아오지 않는다면 퇴출을 당한 것으로 간주하면 된다는 것. 골프장에서의 내기는 제재를 가하면서 75달러 정도까지만 인정한다고 한다. 다행히 21세기 들어서면서 조지 부시 행정부 당시, 각료였던 곤돌리자 라이스 전 국무장관과 사우스 캐럴라이나의 유명 사업가인 다라 무어가 2012년에 최초 여성 회원으로 인정을 받게 됐다.

골프에 영향력을 발휘하고 있던 여성들이 주축이 돼서 남성들의 전유물이었던 어거스타 내셔널의 문을 10여 년간 줄기차게 두드린 결과다. 라이스 전 장관은 회원으로 인정을 받은 최초의 흑인 여성이지만, 흑인 남성들조차도 회원으로 된 시기는 불과 20여 년 전인 1990년대이다. 소수 신비주의자들만의 전유물이었던 어거스타 내셔널도 시대의 흐름에는 역행 할 수 없는 듯 꽁꽁 닫아 놓았던 빗장을 열어야 될 시기가 온 듯하다.

출처 : 월간골프

0 Comments
광고 Space available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KakaoTalk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