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민뉴스

하병갑의 NZ 경제 이야기(3) 휘발유값, 올여름에 리터당 $2까지 내려간다

일요시사 0 274 0 0

Petrol price could be cheaper this summer to $2 a litre  

 

올 여름에 자동차여행을 계획하는 사람들에게 희소식– 차량에 채울 휘발유값이 더 싸진다. 주로 지방과 중앙정부의 유류세 도입으로 인해 6주만에 리터당 40센트의 휘발유 가격이 인상된 10월내내 국내 운전자들이 고통을 겪었다. 그러나, 그 이래 연속적으로 12회의 가격 인하가 있어왔다. 12월 3일, 보통 휘발유(‘91’) 가격은 오클랜드에서 리터당 $2.09, 그 외 지방에서는 $1.95부터 출발했다. 

 

Good news for those planning a road trip this summer - it could be cheaper to fill up your car. Drivers suffered through October when petrol prices rose 40c a litre in six weeks, in large part due to the introduction of local and central government levies. But since then, there have been 12 price cuts in a row. On Monday, prices started at $2.09 a litre for 91 in Auckland and $1.95 in other parts of the country.

 

(휘발유) 가격은 향후 몇 주 동안 계속해서 10센트 정도 더 떨어질 것이다. 9월에 본 것처럼 리터당 $2.40 또는 $2.50 수준까지 올라갈 것으로는 기대하지 않는다. 경제학자 Shamubeel Eaqub씨는 “앞으로의 연료가격 향방은 최근 몇 주 동안 많이 떨어진 뉴질랜드 환율과 국제유가에 의해 좌우될 것”이라고 말했다. 

 

The prices will continue to decline by another 10 cents or so for the next few weeks. We don't expect that we're going to get back to prices as high as what we saw in September when they reached $2.40 or $2.50 per litre.

 

Economist Shamubeel Eaqub said the future price direction for fuel would be driven by the exchange rate and international oil prices, which had fallen markedly in recent weeks. The future price direction for fuel would be driven by the exchange rate and international oil prices, which had fallen markedly in recent weeks." 

 

(유력 자동차 보험회사) AA의 유가동향 감시과 Mark Stockdale 대변인은 “뉴질랜드 환율이 강세라는 것을 포함해 징후가 긍정적이다. 크라스마스쯤 되면 휘발유 가격이 리터당 2달러 아래로 떨어질 수도 있을 것으로 전망한다”고 말했다. 키위 운전자들에게 굿 뉴스인 바쁜 여름 휴가철에 휘발유값이 2달러 아래로 떨어지는 일은 비단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최근 몇 년간 유가가 여름에 떨어지고 겨울에 올라가는 가격변동 사이클이 있었는데 올해도 별반 다르지 않을 것으로 본다.”고 덧붙였다.   

 

AA PetrolWatch spokesman Mark Stockdale said "The signs are positive – including the strengthening New Zealand dollar – and we could even be looking at petrol prices below $2 a litre over Christmas. "That won't be the first time prices have fallen under $2 over the busy holiday travel period, which is great news for Kiwi motorists, as there has been a price cycle in recent years with lower prices over summer and higher prices in winter, and this year looks to be no different." 

고유가/고달러(US$)/연료세 도입으로 불경기 진입 

 

10월 2일부터 시작된 불경기로 뉴질랜드인들은 유가인상, 키위달러의 환율 평가절하, 오클랜드 지방세를 비롯한 새로운 연료세 도입 등 3대 악재로 고생해 왔다. 이러한 비용인상은 국내총생산(GDP) 성장율을 둔화시키는 경제적 위험과 더불어 비즈니스 경제전망지수와 소비자 경제전망지수를 끌어내렸다. Westpac은행 수석경제학자인 Dominick Stephens는 “유가 하락에는 두 가지 면이 있다”면서 “키위 달러가 예상치 못하게 미화 대비 68센트 이상으로 평가절상되고 복합적인 이유로 유가가 떨어졌다”며, 새해에도 세계 경제성장의 둔화 전망으로 유가가 약세를 보일 것으로 예상했다. 

 

In the run-up to the big slump - which started on October 2 - New Zealanders had been feeling the squeeze, hit by a triple whammy of rising oil prices, a falling kiwi dollar and new fuel taxes, including the Auckland regional tax. The rising costs were hitting business and consumer confidence, adding to the risk of slowing GDP growth.  "There's two side to it," said Westpac chief economist Dominick Stephens. "The kiwi dollar has jumped unexpectedly [above US$68c] and the oil prices have dropped for a range of reasons." Stephens had been picking prices to fall as the outlook for global growth slowed in the New Year. 

 

2018년도말 키위들의 걱정거리: 주택, 유가, 생활비 순   

 

Housing, petrol prices and living costs top New Zealanders' concerns at end of 2018

 

최근 설문조사에 따르면 뉴질랜드인들은 이제 보건이나 빈곤 문제보다 유가(인상)에 대해 더 우려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키위들의 가장 큰 관심사는 2018년말의 여전히 주택 문제가 선두를 달렸지만, 시장조사 회사 Ipsos사가 실시한 분기별 최신 여론조사에 따르면 이제 연료비가 키위들의 최대 관심사가 된 것으로 나타났다. Hercock 사장은 연봉 6만불~10만불 사이의 뉴질랜드 중간소득가계가 주택과 유가에 가장 관심을 가지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말했다. Hercock 사장은 또 이 그룹에서 주택 문제에 관심을 가진 사람들의 숫자는 전반적으로 감소한 반면, 유가에 관심을 가진 사람들의 숫자는 증가했다고 말했다.    

 

New Zealanders are now more worried about petrol prices than they are about healthcare or poverty, a new survey shows. Housing remains New Zealanders' top concern at the end of 2018, but the latest quarterly poll by market research company Ipsos shows that fuel costs are now front of mind for Kiwis. 

 

Hercock said middle-income households in New Zealand - those earning between $60,000 and $100,000 - were the most concerned about housing and petrol costs. While the number of people concerned about housing was falling overall, it had risen among this group. 

 

이에 따라, Jacinda Ardern 총리는 높은 유가를 잡는 조치를 취하겠다고 말했다. 그러나 내년에나 구체적으로 현실화될 전망이다. 총리는 지난 10월 8일 소비자들이 주유소에서 돈을 빼앗기고 있다는 혹평을 하며 유류회사들을 공격했다. 총리는 이날, 매주 각료회의가 끝나고 갖는 기자회견에서 “소비자들이 주유소에서 연료비로 지불하는 가격 수준에 대해 엄청 실망스럽다”고 토로했다.   

 

Accordingly, Prime Minister Jacinda Ardern said the Government is taking action on reining in high fuel prices - but any relief at the pump may not come until next year. Ardern launched a scathing attack on fuel companies yesterday (8 Oct), saying she thinks "consumers are being fleeced" at the petrol pump.

 

"I am hugely disappointed in the level of price that consumers are currently paying at the pump for fuel," she said at her weekly post-Cabinet press conference on Monday (8 Oct).

 

아덴 총리는 Newstalk ZB 라디오 방송과의 토론에서 지방이나 중앙정부가 부과하는 유류세는 3.5% 오른 반면, 휘발유의 뉴질랜드 판매가가 연초 이래 리터당 19센트까지 올랐다고 우려했다. 총리는 유류 회사들이 명백하게 폭리를 취하고 있다고 비난하면서, 10년 전에는 그렇지 않았는데 비해 지금은 뉴질랜드의 유가(세전)가 OECD 최고로 비싸다고 비난했다. 총리의 발언에는 유류 회사의 경쟁을 부추겨 가격을 인하시키는 방안이 고려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Ardern doubled down on her concerns, telling Newstalk ZB's Mike Yardley the "landing price" of fuel in New Zealand had gone up by 19c a litre since the start of the year, while the excise tax had only increased 3.5c. Oil firms, she said, were most definitely "profiteering". "New Zealand's pre-tax fuel price is the highest in the OECD, and 10 years ago it was not the highest." Ardern said part of this could be down to competition.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