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민뉴스

하병갑의 뉴질랜드 경제 이야기 (7) NZ 사업전망: '비즈니스 불황 심화'

일요시사 0 67 0 0

NZ Biz outlook: “Business gloom getting worse”   

 

노동당정부 정책들에 대한 부정적 견해‘여전’

‘Unimproved’negative view of Government policies 

 

2019년 뉴질랜드 비즈니스업계는 어떤가? 총선 이후의 (경제적) 먹구름은 드디어 걷히기 시작했는가? 고용주/제조업협회(EMA, 한국의 전국경제인연합회에 해당) 신임 회장으로 취임한 Brett O'Riley씨(56, 저널리스트 출신 경영자)는 (단호하게) “노”라고 말한다. “아마도 더 심해진 것 같다고 생각한다.” 취임 한 달도 채 안된 그는 8,500여명의 회원들을 상대로 유세를 벌였다. 

 

How is the business community feeling in 2019? Has that post-election gloom finally started to ease? "No," says new Employers and Manufacturers Association boss Brett O'Riley. "I think it's probably gotten worse", in the job for less than a month, he has been on the road, canvassing some of the EMA's 8500 members. 

 

O’Riley 회장은 미/중 무역전쟁 등으로 올해 악화되는 세계적인 경제전망을 언급했다. “뉴질랜드 비즈니스는 여태껏 겪어보지 못한 새로운 추세에 명백히 노출돼 있다. 많은 분석 레포트가 나오고 있고 많은 사람들이 그에 대해 우려하고 있다. 이러한 아이디어들이 얼마나 실현 가능할까? 우리는 이 모든 것을 단 번에 바꿀 수 있을까? “사람들은 뉴질랜드 비즈니스가 아주 작은 규모라는 것을 잊고 있다. 평균적인 뉴질랜드 비즈니스는 주인이 운영하고 있다.”고 그는 말한다. 한편으론 그런 규제 변화에 대한 대처능력을 길러야 하고 또 다른 한편으로는 시장변화에 대처해야 한다는 것이 사업가들의 현실적인 도전이다.  

 

O'Riley cites the deteriorating global economic outlook as an added pressure bearing down this year: the US/China trade war. "New Zealand business is definitely more exposed to global trends than they've ever been. O'Riley says "A lot of those reports are now landing and people are concerned about: how real are these ideas? Are we going to have all this change at once?" "People forget - businesses in New Zealand are pretty small. The average NZ business is run by an owner-operator”, he says. "Their ability to deal with that sort of regulatory change on one hand while they are dealing with market change on the other, is a real challenge."

 

 

NZ 기업신뢰도 조사, “비즈니스 조건 악화될 것”(31%) 

NZ biz confidence survey, “Biz conditions expect to deteriorate”(net 31%)

 

기업의 비지니스 신뢰도가 지난해 8월에 나타난 최저수준으로 돌아가진 않겠지만 ANZ은행 설문조사는 지난해 말에 ‘반짝’ 경기회복이 있었음을 보여주었다. (ANZ은행의) 월별 기업신뢰도 조사 지수가 올해 2월에 7포인트 하락하며 낙관적인 응답자에 비해 31% 더 많은 응답자가 향후 1년간 전반적인 비즈니스 조건이 악화될 것으로 기대했다. 

 

While business confidence wasn't back to the record lows it hit last August, the ANZ survey does suggest a bounce-back late last year was short lived. The monthly business confidence survey's index dipped seven points in February, with a net 31 percent of respondents expecting general business conditions to deteriorate in the year ahead. 

 

ANZ은행의 Sharon Zollner 수석 이코노미스트는 지난해 말의 ‘반짝’ 경기회복이 위험에 처해있다고 말한다. 지역경제는 호황이지만 기업들 사이에서는 어느 정도의 경계심이 있는 것 같다. 비용이 급상승했지만 비용을 전가할 수 있는 능력, 즉, 수익력에 영향을 끼치는 능력이 제한된 불편한 결합뿐만 아니라 세계적 경기둔화를 나타내는 증거들의 증가도 한 몫을 하고 있다. 지난 달(2월), 공정임금계약 워킹그룹 레포트가 제안해 협상논의중인 새 고용관련법들과 이번 달(3월) 세금 워킹그룹이 제안한 자본이득세(CGT) 도입논란으로 비지니스업계와 정부간의 (갈등에 따른) 긴장이 곧 풀릴 것 같지는 않다.

 

ANZ chief economist, Sharon Zollner says the bounce late last year is "at risk of petering out". "Anecdotally, the regional economy is booming, but there does seem to be a degree of wariness amongst firms," she says. "Increasing evidence of a global slowdown is likely playing a part, as well as the uncomfortable combination of elevated costs but limited ability to pass these costs on, which is impacting firms' profitability." With a new set of employment law recommendations on the table after the Fair Pay Agreement Working Group's report last month - and now the controversial Tax Working Group report suggesting a capital gains tax - it doesn't look as though the tensions between business and the Government are going to let up anytime soon.

 

1980년대 노동당 대변인시절 등 언론계 출신 배경의 O’Riley현 회장의 뉴질랜드  비즈니스 전망은 전투적이었던 그의 전임자 Kim Campbell에 비해 더 부드럽고 더 정부친화적인 표현일지도 모른다. 그는 연립정부의 정책 결점들을 역동적이고 급변하는 비즈니스업계와 관련해 보고 있기 때문에 그것들에 매우 흥분하고 있다. 그는 생산성, 경제변화, “노동의 미래” 그리고 정부가 마련하는 정책간에 연결이 안되고 있다고 주장한다.   

 

The prospect that O'Riley - who has a background in media, including time in the 1980s as a Labour Party press secretary - might have presented a softer, more Government-friendly face than his combative predecessor Kim Campbell, seem ill-founded. He is highly animated about the policy shortcomings of the Coalition, as he sees them, in relation to a dynamic, rapidly changing business world. There is a disconnect, he argues, between what the Government is saying about productivity, economic transformation, the "future of work" and the policy they are putting forward.

 

 

기술/노동공급 부족 - 이민정책에 매우 신중해야   

Shortages of skills and labour supply - 

Need to be very careful with immigration policy

 

현재의 또 다른 비즈니스 이슈는 기술 부족과 노동공급 부족이다. “우리는 이민정책에 매우 신중해야 한다”고 O’Riley씨는 말한다. “숙련공을 구하기가 정말 어렵다. 항상 가능한 한 많은 뉴질랜드인들을 고용하는 것이 목표지만 회원사들은 지금 (국내에서) 숙련공을 찾을 수 없다고 비명을 지르고 있다.” 테크놀리지부터 건설업에 이르는 전 분야를 망라한 현상이다. 자기 협회에  수출업무를 신속하게 처리하는 직원을 구할 수 없어 수출 주문이 쌓인 회원사들이 많다고 말한다. 

 

Another big issue for business right now is skills shortages and a tight labour supply. "We have to be very careful with immigration policy," O'Riley says. “Finding skilled people is really hard. There's always a goal of getting as many New Zealanders into employment as possible, but right now we've got members screaming that they cannot find skilled workers." That's across the board in everything from technology to construction. He says the EMA has members with export orders lined up that can't be filled because they can't get the staff to process them fast enough. 

 

그는 자기 협회가 정부가 다루고 있는 것과 광범위한 “방향"으로 달성하려는 것을 이해한다고 말한다. 그는 이것이 주로 사업가들과는 다른 (정치, 경제적) 이념을 가지고 있는 노동당 주도의 연립정부라는 것을 안다. 그러나, 더욱 더 균형이 필요하다. 보다 장기적인 효과를 고려한 정책에 촛점을 맞춰야 한다. “악마는 디테일에 숨어있다.” “근본적으로 비지니스가 성장하지 않으면 경제가 성장하지 않고 세금징수도 더 늘어나지 않는다. 나는 우리가 그 스펙트럼을 너무 지나쳐 이제는 기업이 구인난을 겪게 만들었다고 생각한다.” 

 

The EMA understand what the Government is dealing with and what it is trying to achieve in broad "directional" terms, he says. He gets that this is a Labour led Coalition, with a different ideological leaning to mainly businesspeople. But more balance is needed and more focus on the longer term impact of policies, he says. "The devil is in the detail.” “Fundamently if business isn't growing, the economy isn't growing and the tax take isn't growing. I think we've gone too far on that spectrum and now made it quite difficult for business to get workers."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