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민뉴스

교민께 드리는 말씀

일요시사 1 518 0 0

저희 불법 해임된 15대 한인회 임원진들은 15대가 출범하고 임원 회의에 참여하며 제일 먼저 논의된 것 중의 하나가 15대는 지나온 한인회 보다 더 노력하여 좀 더 제대로(합법과 정당성) 교민들께 봉사해 보자는 것이었습니다.

 

1. 변경숙 회장은 정관에 의해 해임이 정당하다 하겠으나 이는 불법 해임으로 정관에 회장이 해임 권한을 가지고 있어도 임원 해임 전에 이사회 의결을 거쳐야 되고 정관에 명시되어 있더라도 이사들의 해임은 회장이 마음대로 할 수 없는 것으로 임원 회의에서 결의했었습니다(2019년 7월 15일자 2차 이사회). 

또한 변경숙 회장도 임원회의에서 함께 논의하고 동의를 한 바가 있습니다. 임원의 해임은 상벌위원회 (상벌위원 내부 5명, 외부 5명) 가 소집 되고 회장이 해임 사유를 올려 임원회의를 거쳐 해임이 이루어져야 합니다. 합법 한 절차가 무시된 일방통행 식의 해임은 불법입니다.

 

2. 정관의 제 8조 2항에 회장은 “이사를 해임할 수 있다” 라고 되어 있더라도 이 문구의 앞에는 (어떤 잘못을 하고 한인회에 심각한 피해를 줄 경우) 라는 말이 있는 것으로 봐야 상식적이라 생각합니다. 법, 정관, 규율 등은 상식에 맞아야 하는 것이고 현 정관이 상식에 맞지 않게 이용되었기에 상벌위원회 설치를 임원회의에서 의결했는데 상벌위원회 설치를 그 보조 안으로 뜻을 모아 15대 한인회의 의지를 보인 것이라 생각합니다.  

 

3. 해임 등의 조치에는 반드시 이유가 분명해야 합니다. 현재 해임된 임원들이 모두 누군가의 겁박에 의해서 인선 된 것 같고, 봉사가 아니라 사심을 가지고 이사 자리를 차지했던 양 오해 소지가 엄청 많다고 생각됩니다. 임원 개개인들에겐 심각한 불명예라고 생각합니다. 

해임된 임원 대부분은 변경숙 회장이 누군가의 추천을 받아 직접 선임한 것이며 그간 짧은 기간이지만 봉사 이외의 어떠한 목적을 가지고 활동한 임원이 있었다면 변 회장에게 구체적으로 밝힐 것을 요구합니다.

 

4. 제15대 오클랜드한인회 ‘상벌(특별)위원회’ 규정 (2019년8월5일 이사회 의결)

임원의 자격상실 및 권리제한을 결정할 때는 내 외부인사 10명으로 구성된 상벌위원회의 의결로 결정한다. 라고 명시되어 있습니다. 이에 불법 해임된 제15대 임원(8명) 일동은 “분쟁조정위원회”에 정식으로 본 건에 대한 분쟁 조정을 요청하겠습니다. 

또한, 15대 출범 이후 3개월 간, 한인회장으로서 본인의 운영 미숙을 외부의 탓으로 돌리며 오히려 피해자의 모습으로 교민을 기만하는 것에 대해 교민들께 공식적으로 사과할 것을 요구합니다.

 

교민들께 심려를 끼쳐 드려 대단히 죄송합니다.

 

2019년 10월 23일 

15대 오클랜드한인회 불법해임된 임원 일동

 

886da5b002474a63c316f227df6e77a9_1571866212_80496.jpg
 


1 Comments
JPeace 10.29 06:39  
많은 사람들이 살고싶어하는 청정국가 이곳 뉴질랜드의 한인교민사회에서 과연 어떤일들이 교민사회를 혼탁하게 하고있는지 이제 그 실상의 원인을 파헤쳐 나가고자 한다

지난 25일 금요일 오후 6시30분 불법해임된 한인회 임원진 기자간담회 장소인 한인회관에서 도저히 용납할수없는 사건이 발생되었다.

이미 코포의 뉴스를통해 알려져 있지만
보다 진실을 위한 설명을 하고자 한다.

지난 10월 14일 밤 1시20분경 한인회 임원진들 카톡방에 느닷없이 임원진 전원 해임조치라는 메세지가 들어왔다.

그리고 기존 임원중 4명을 임원으로 재 선임했다.
 
그외 임원은 외부압력에의해 추천받았으므로 해임한다고 밝혔다.

과연 그 내용을 접해볼때 진상을 모르고있는 대부분의 교민들은 이러한 정황을 어떻게 보고 판단했을까 생각해봐야겠다.

또한 순수하게 봉사하겠다 했다가 해임당한 임원들은 그들의 가족으로 부터 매우 부끄럽고 또한 억울해 했지만
그 보다도 이 어처구니가없는 행동에 해임조치당한 임원들은 교민들에게 진실된 정황을 알려야 겠다는 바람으로 급기야 언론인협회에 기자간담회를 요청하게되었다.

당시 한인회장은,
임원 해임에 대한 명확한 사유가 없이,
자신이 연약한 여성이기에 교민들의 동정을 기대하며
외부압력으로 임원을 선임했으므로 해임하게 되었고
직전회장의 운영비 과다지출 등의 설득력 없는 주장 등
취임 이후 4개월간 본인 운영 실패로 인한 잘못을 감추는데 급급한 거짓의 내용의 글을 발표한 것이다.

이에 대한 진실 규명을 위해 기자간담회를 요청하게 되었고,
그런데,
10월25일 오후 6시30분 이미 예약된 기자간담회 장소(한인회관 강당)에는 입구부터 모든 문들이 자물통으로 철통같이 잠겨져 있었고 '관계자외 출입금지'라는 무시무시한 안내 표지가 붙어 있었다.

안내되어 있는 전화번호로 연락해보니 다름아닌 해임된 임원 중 부회장으로 승격된 공씨가 전화를 받았고
본인은 모르는 일이라며 발뺌을 했다.
다시 수석 부회장으로 감투한 변씨에게 전화를 하니
사무국 직원을 쫒아내기위해 그렇게 했을 뿐이라며 더욱 황당 무식한 말을 하며 발뺌을 하였다.

한인회장에게 전화를 하니
내부수리와 사무실서류 정리로 몇일간 건물사용불가 라 했다.

한인회장은 한인회관 건물을 본인, 변경숙 개인의 소유건물이라고 생각하는 것인가?

한인 회관건물은 지난 12대 한인회 당시,
수 많은 어려움을 견디며 교민이 일구어낸 분명한 교민들의 소유 건물인것이다.

건물관리위원장의 허가 없이
한인회장 맘대로 1,2층 강당의 문을 자물통으로 잠궈 버린 행태,
2층 강당은 세입자를 위해 오픈된 공간임에도 불구하고,
한인회장의 독단적 행태로 자물통으로 잠궈 버린것을 어떻게 해석해야 하는가.

또한 변회장은
당일 출근하는 사무국 직원에게 3주간 사무실 출입금지. ‘휴가를 명하노라’라며  카톡으로 휴가를  강제하였다고 한다.

도대체 한인 회장의 주변에는 어떤 참모진이 있는가.
그들이 이 한인회를 이렇게 좌지우지하는 것인가.
한인회장은 이들에게 전권을 위임한 것인가.

변경숙 한인회장의 정체성에 속아 침몰하고 있는 현 한인회를
우리는 관심을 갖아야 할 것입니다. 그리고 나은 길로 갈 수 있도록 힘써야 할 것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