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 29회 연세농구교실 농구대잔치를 마무리 하며..

교민뉴스


 

제 29회 연세농구교실 농구대잔치를 마무리 하며..

일요시사 0 245 0 0

b6522eb103be5e7a2bebc9412a977cf0_1603831276_900395.jpg
 

노스쇼어 EVENTFINDA STADIUM에서 YEAR 1 어린이부터 13세까지 청소년이 참여한 YBA 주니어 농구대회가 10월26일 월요일에 성황리에 마무리 되었다.


YBA 연세농구교실은 ALERT 레벨1으로 조정됨과 함께 대회를 주최하게 되었고 안전을 위해 주니어부 대회를 LABOUR DAY에 진행하게 되었다.


오레와부터 남쪽 오클랜드 어린 학생들의 챔피언쉽을 위한 열정과 패기를 느낄 수 있었고 많은 부모님과 농구팬들의 함성과 응원으로 록다운 시기의 답답함을 잊을 수 있었다. 대회는 키즈 주니어,키즈 시니어,레벨1과 레벨2까지 치열한 리그전과 결승을 통해 부분별 시상에 들어갔다.


b6522eb103be5e7a2bebc9412a977cf0_1603831386_831252.jpg
 

이날 대회 결과 8세 이하의 키즈 주니어는 포인트뷰 스쿨(MVP 하베이)이 우승하였고 키즈 주니어는 노스(MVP KEITH,매튜 선)팀이 두명의 MVP의 멋진 콤비를 앞세워 호익을 누르고 우승하였다.


참가팀이 제일 많았던 레벨1은 엡섬,호익을 누르고 올라온 각조 1위인 노스와 랑기토토팀의 결승으로 진행되어 종료시에 1점차의 박빙의 승부를 보이며 랑기토토(MVP ANDREW LAU)팀이 우승 하였다. 레벨2 우승은 키즈부터 레벨2까지 MVP를 계속 수상한 브라이언 리를 앞세운 호익팀에게 돌아갔다.


8세 이하 키즈 슛팅시합에서는 성인도 넣기 힘든 거리에서 슛팅시합이 진행 되었는데 키즈 챔피언 (노스 박선율), 자유투상(호익 캘빈 왕)이 차지했다. 아버지 슛팅상(엡섬 윌리엄 아버지)과 어머니 슛팅상에는 전 학생이 모여 본인 지역과 부모님들 슛팅시 단체 응원을 보임으로, 팀스포츠의 일원으로 하나됨을 확인할 수 있었다. 


b6522eb103be5e7a2bebc9412a977cf0_1603831449_786802.jpg
 

이번 대회를 지켜본 대다수의 학부형들이 YBA연세농구교실은 오클랜드 내 아시안 대표 농구클럽의 위상을 확인할 수 있었다며 찬사를 아끼지 않았다.


이날 대회를 진두 지휘한 이재훈 감독은 올해초부터 코로나 팬더믹으로 다양한 비지니스도 중단되고 많은 분들이 어려움을 겪었지만 이번 레벨1 발표와 함께 유소년 농구대회를 통해 많은분들의 격려와 함께 다시 시작할 수 있는 힘을 얻었다는 메시지가 큰 코칭의 보람이었다고 전했다.

0 Comments
  • 글이 없습니다.
광고 Space available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KakaoTalk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