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nnie's Photo ESSAY (47)

교민뉴스


 

Annie's Photo ESSAY (47)

일요시사 0 170 0 0

추운 겨울 새벽에 맞는 여명


작가는 세상이 눈을 뜨기 전 모든 준비를 마치고 기다린다.

진정한 나 자신을 찾으러 떠나온 출사 여정, 여명이 밝아온다.

뉴질랜드의 국조(國鳥), “Kiwi”와 온갖 새들이 다 모여 사는 곳.

국가에서 특별지역으로 관리하고 있는 해상보호 생태 천국.


타화라누이 지역공원에서


Down on a cold winter morning


The artist waits before the world opens its eyes. 

노력하는 자에게 하늘은 절대 빈손으로 보내지 않으신다.


Heaven is never empty-handed for those who try.

The day dawns on the departure of a journey to find his true self.

To visit a park where New Zealand's national bird, the Kiwi and 

other kinds of native birds live together.

A marine protected ecology, a haven managed as a special park in the country.


At Tahwaranui Regional Park


0 Comments
  • 글이 없습니다.
광고 Space available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KakaoTalk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