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동흠의 일상톡톡 16 ; 새 여자 중신

손바닥소설

백동흠의 일상톡톡 16 ; 새 여자 중신

일요시사 0 314

혼자 산 지 오래된 홀아비 지인 집에 안부 전화를 했다.

코로나 사태 후, 지난 5월에 식사 한번 하고 못 만나보던 터였다.

겨울비 오는 뉴질랜드 밤의 추위와 헛헛함은 오들오들하기 마련이다.

전자밥솥이 고장 난 바람에 아침저녁으로 밥 짓기가 을씨년스럽단다.

양은 냄비에 쌀을 안쳐 냄비 밥을 해 먹는다니 좀 성가시기도 하겠다.

이참에 예쁘고 귀여운 전자밥솥을 사다 줄까? 생각이 섬광처럼 번쩍였다.

식사 때마다 상냥한 아가씨 목소리라도 들으면 외로움에 덜 허하지 않을까?

새 여자 중신도 못 해주고 적잖이 미안해하던 걸 덜어줄 수도 있겠다.

크게 마음먹고 한국 가전제품 파는 가계에 들러서 자초지종을 이야기했다.

안주인이 흔쾌히 아담하고 예쁜 모양의 전자밥솥을 특별가격에 안겨주었다.

밥 차려주는 마누라를 대신해주지는 못 할말망정 작은 위안이라도 되면 좋겠다.

~백미, 현미~ 뚜껑 손잡이를 돌려주세요~ 밥이 다 되었으니 잘 저어 드세요~

쌀을 안치고부턴 도우미는 주인을 위해 구수한 밥 향을 풍기며 일할 것이다.

전자밥솥에서 울려 나올 말벗 아가씨의 안내 목소리가 따스하게 그려진다. 

[이 게시물은 일요시사님에 의해 2020-08-18 20:34:26 교민뉴스에서 복사 됨]
0 Comments
제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