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림마당/세일

부고 [訃告] 로이 윌슨 (JP 변경숙님 부군)

일요시사 5 1521
로이 윌슨(Roy Wilson, 향년 87세. JP 변경숙님 부군) 브라운스베이 시니어시티즌 클럽 회장께서 2018년 11월 19일 오후 2시에 소천하셨음을 알려 드립니다.

1차 장례 미사(한인성당)
- 장례미사 : 11월 21일(수) 11:00 am
- 장소 : 한인성당(28 Bishop Dunn Pl. East Tamaki)

2차 영결식(한인회관)
- 영결식  : 11월 21일(수)  1:30 - 2:00 pm
- 장소 : 한인회관(5 Argus Pl, Hillcrest)

이후 장지로 출발을 하오니 이점 참조하시어 조문에 참석해 주시기 바랍니다.
(문의 : 한인회 사무국 09 443 7000)

고 로이 윌슨 회장은 지난 45년간 한뉴 친선협회 및 한인회 등에서 헌신적으로 봉사해 왔으며, 
특히 한국인 원양어선 선원 및 한인 동포 들의 현지사회 정착과
권익신장에 크게 기여하였고 지난 2013년에는 대한민국 정부로 부터 국민 포장을 수령한 바 있습니다.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한국 사람들과 많은 추억을 나눌 수 있어서 참 행복했습니다

70~80년대 초창기 한인 사회 궂은일 도맡아…‘미스터 알아봐 달라’ 별명 얻어 


3400129380_rIWNH6Qo_cf2bd6616714c908580fc26dec7518edc70fb94a.jpg
한인회 날’ 행사 때 로이 윌슨과 변경숙 씨로이의 넥타이 맨 아래 한국과 뉴질랜드의 국기가 있다.

 

지난해 이즈음 햇살 좋은 날로이 윌슨(Roy Wilson) 씨의 집을 방문했다그의 아내 변경숙 씨와 인터뷰를 하기 위해서였다건강이 좋지 않았던 로이는 휠체어에 의지한 채 우리 둘의 대화를 조용히 지켜보았다넓은 창 너머 저 멀리 랑기토토 섬에는 늦봄을 만끽하는 길고 흰 구름이 둥둥 떠 있었다. 

로이는 뉴질랜드 한인 역사의 산증인이다그의 뉴질랜드 삶은 한국 사람과 결코 떼어 놓고 말할 수 없다꼭 한국 아내를 얻어서만은 아니다. 50년 긴 세월 동안 그 어느 키위보다 한인들과 애환을 함께 해왔다. 

이 글은 올해 11월 4(노스쇼어 병원과 지난해 10월 19일 아내 변경숙 씨의 도움을 얻어 로이와 나눈 얘기를 정리한 것이다. ‘우리들의 50년 친구를 더 많은 한인이 진심으로 알아주었으면 좋겠다.

 

 

1932 8 15일 영국 버밍햄에서 태어나


3400129380_meghT532_9e6c578db1e7a2314907587acc94de213ce2fef7.jpg

1930년대 말영국에서왼쪽이 로이오른쪽이 형 피터가운데는 여동생 앤.


로이는 1932 8 15일 영국 버밍햄에서 태어났다. 1950년 한국전쟁이 터지자 당시 군대에서 통신병으로 복무하던 그는 대한민국의 자유를 지키기 위해 참전 지원서를 냈다하지만 응시자가 너무 많아 현실로 이룰 수는 없었다. 

변경숙 씨가 로이에게 들었다는 말.

 한국은 하나님이 버린아주 가난한 나라라는 말이 돌았다그 땅에 사는 한국 사람들이 가엾고 불쌍해 작은 힘이지만 도와주고 싶었다.” 

로이는 성정이 착한’ 사람이다어려운 상황에 있는 사람들에게 어떤 식으로든 도움을 주고 싶어 한다그걸 사람이 해야 할 당연한 도리로 여긴다. 

1954년 로이는 뉴질랜드(뉴플리머스)에 발을 내디뎠다두 살 위인 형 피터가 이미 터를 잡고 있었다일종의 형제 초청이라고 생각하면 된다로이는 포스트 뱅크(Post Bank)에서 일했다그 뒤 웰링턴으로 옮겨 1992 12월 퇴직할 때까지 같은 직종에서만 줄기차게 한 길을 걸었다. 

로이와 한국 사람의 인연은 어떻게 만들어진 것일까? 

1962년 대한민국과 뉴질랜드가 수교했다. 1968년 박정희 대통령의 뉴질랜드 방문을 계기로 한-뉴 사이의 관계가 활기를 띠게 되었다그중 하나가 한국 원양 어선의 뉴질랜드 진출이었다. 

 

1960년대 말 한국 선원과 인연 맺어


3400129380_clgVmwMx_c2e4adb939f020b5829c8c276d06320f971f1ab7.jpg

 2013년 대한민국 정부는 로이 윌슨에게 국민포장을 수여했다.


로이는 그때 웰링턴 항구 바로 앞에 있는 포스트 뱅크에서 근무했다공교롭게도 문만 열면 보이는 곳이 한국 배들이 정박하는 곳(Princess Wharf)이었다그러면서 자연스럽게 한국 사람들과 접촉할 기회가 생겼다. 

다시 변경숙 씨의 도움말. 

선원들이 한국으로 전보나 생활비를 보낼 때 그 일을 해준 사람이 로이였어요남을 긍휼히 여기는 마음이 있는데한국 선원들이 유독 더 눈에 띈 거지요산적 같은 머리털에다 생선 냄새가 폴폴 풍기는 그 사람들을 정성껏 대하다 친해진 거예요.” 

1979년 말로이는 평소 잘 알고 지내던 한국 선장을 통해 한국 규수를 소개받았다얼마 안 있어 로이는 김포공항행 비행기를 탔다. 1980 5로이와 변경숙은 서울에서 결혼식을 치렀다신부 변경숙은 스물여덟신랑 로이는 마흔여덟장모인 변경숙 씨의 어머니와 같은 나이였다. 

1980년부터 1992년 오클랜드로 삶의 근거지를 옮기기까지 로이 윌슨과 변경숙은 웰링턴 한인 사회의 기둥 같은 역할을 맡았다그 사이 아들 준호에릭대니와 딸 코리아나를 얻었다. 

 

이민자와 유학생들의 민원 해결사 역할 다해


3400129380_7rlAfWR8_5302820af9d083d66cb3333e0540ed8ac7654aec.jpg

1970년대 웰링턴 한인들과 함께.


좋은 일은 물론 힘들고 어려운 일에 늘 로이가 함께 했다선원들의 해상 사고초창기 이민자들이나 유학생들의 민원(?)을 해결해 준 사람이 바로 로이였다문화가 다르고 언어가 다른 이국땅에 사는 한인들에게 로이는 그 누구보다 든든한 친구이자 삼촌 같은 역할을 묵묵히 해 주었다. 

물론 뉴질랜드한인회(현 웰링턴한인회)를 비롯해 공공 모임에도 소리 없는 헌신을 다했다로이는 주로 재무 일을 맡았다전공을 살려 실질적인 도움을 준 셈이다. 

1992 60세가 된 로이는 은퇴를 하고 식솔과 오클랜드로 올라왔다오클랜드 한인 사회의 태동기라고 보면 된다그즈음 점수제 이민이 도입되면서 한인들의 숫자가 하루게 다르게 늘어났다자연히 로이의 일도 끊이지 않았다. 

변경숙 씨의 말. 

로이의 별명이 미스터 알아봐 달라예요초등학교 아이들의 학교 입학부터 수십만 달러짜리 사업이나 집을 사는 일까지 모든 일에 도움을 요청했어요로이는 될 수 있으면 해결해 주려고 애를 썼어요그게 로이의 천성이니까요.” 

로이의 건강이 나빠지기 한두 해 전까지도 그는 한인 사회에 깊숙이 연관되어 있었다종교 단체들의 설립에 도움을 주거나오클랜드한인회 사무총장을 하거나브라운스베이노인회의 회장을 맡거나 하는 등 오랜 세월을 한인과 함께해 왔다. ‘한인회의 날’ 행사를 비롯해 크고 작은 한인 행사 때마다 그의 인자한 얼굴을 볼 수 있었다. 

 

2013년 대한민국 정부, ‘국민포장’ 수여해


3400129380_dXLPjqbV_f53e7106f955e467c85a11eef33fcdeb473170da.jpg

1980년 대한민국에서 아내 변경숙과 신혼여행 중.


1960년대 말부터 2018년 최근까지 50여 년간 한인들의 든든한 친구이자 삼촌 역할을 해온 그가 교민들에게 당부하고 싶은 말은 무엇일까? 

역시 변경숙 씨의 입을 통해 들어본다. 

결과에 승복했으면 좋겠다는 말을 자주 했어요한인 사회의 분열된 모습을 보며 많이 안타까워했으니까요회장은 회장의 일을재무는 재무의 일을 잘하면 된다는 게 로이의 생각이었어요.” 

반면에 로이가 본 한국 사람의 장점은 정이 많다는 것이다그걸 꾸준히 이어 나갔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로이의 아내로 40여 년을 함께 산 변경숙 씨가 본 로이의 삶은 어땠을까? 

평생 남의 탓을 하는 것을 못 봤어요조용히 주어진 일에 최선을 다하는 모습에 꼭 아내로서가 아니라 한국 사람으로서도 존경해요.”

 로이 윌슨은 2013년 대한민국 정부로부터 국민포장을 받았다한인 사회를 위한 그의 헌신을 기억하겠다는 뜻이었다.

 얼마 전노스쇼어 병실에서 로이는 아내 변경숙 씨에게 이렇게 말했다.

 지난 50년간 한국 사람들과 좋은 추억을 나눌 수 있어서 행복했다이 말을 꼭 전해주었으면 좋겠다.”

얼마 전, 노스쇼어 병실에서 로이는 아내 변경숙 씨에게 이렇게 말했다.

지난 50년간 한국 사람들과 좋은 추억을 나눌 수 있어서 행복했다. 이 말을 꼭 전해주었으면 좋겠다.”

 

한평생 생활은 소박했고, 마음은 따듯했다


시계를 돌려 지난해 1019.

나는 로이와 점심을 함께했다. 대화 중간중간 그는 소리 없는 웃음을 지었다. 이 세상 그 어디에서도 쉽게 찾아볼 수 없는, ‘천진무구한웃음이었다. 아니, 로이 윌슨의 삶이었다.

그날 그는 ‘2003년 제주아시아유도 선수권 대회’(2003 JEJU ASIA JUDO CHAMPIONS)라는 글이 새겨진 웃옷을 입고 있었다. 그의 소박한 삶을 단적으로 보여준 증거였다. 나는 그게 가슴에 아렸다. 그러면서도 기분이 좋았다. 생활은 소박했고, 가슴은 따듯했던 사람이었다.

로이 윌슨의 86년 삶을 이 좁은 지면에 다 담을 수는 없다. 그저

5 Comments
Grace 11.20 08:44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NZ FIND 11.20 11:21  
삼가고인의명복을빕니다
jeff 11.20 13:16  
고인께서는 삶의 많은 시간들을 부인 변경숙님과 함께 한인사회를 위하여 헌신하였으며 그리고 초기 이민자들이 어려운 일들을 만날때 발벗고 나서서 많이 도와주었습니다. 평소 한인들의 복지와 한인들에게 멘토로써 헌신하신 고인의 삶에 감사드리며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체리 11.20 15:12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신문 11.20 21:44  
삼가고인의명복을빕니다
포토 제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