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쓰는 사람들

하병갑의 NZ 경제 이야기(4) Downtown(시영)주차장, 내년 하루 주차비 $40로 폭등

일요시사 0 337

내년부터 Downtown(시영)주차장(31 Customs Street West 소재)을 이용하는 오클랜드 시내 통근자들은 하루 주차비 67% 폭등 인상에 직면하게 된다. 새해 1월 21일부터 오클랜드시 소유의 주차장 하루 최대 주차비가 현행 24달러에서 40달러로 인상된다. 하루 최대 주차비는 5시간 이상 주차하는 사람들에게 적용된다. 동시에 시간당 주차비도 현행 $4에서 $4.50으로 인상된다. 

 

Auckland commuters who use the Downtown car park are set to face a 67 per cent hike in daily parking costs next year. From January 21 the capped price for parking at the Auckland Transport-owned car park will rise from $24 to $40 a day. The capped rate kicks in for those who park for more than five hours. At the same time its hourly rate will rise from $4 to $4.50.

 

오클랜드 교통국 대변인은 Downtown(시영)주차장에서 가장 가까운 민영 주차장으로 시간당 $12, 하루 주차비가 $45인 Sturdee Street(off Fanshawe Street)에 위치한 Viaduct 주차장 주차비를 지적했다. 사람들이 민영 주차장으로 옮겨가면 Wilson, Tournament 주차장 기업들에게 굿 뉴스가 된다. 

 

A spokesman for Auckland Transport pointed to the cost of the nearest private car park - the Viaduct Car Park on Sturdee Street, off Fanshawe Street which charged $12 an hour or $45 a day. People would move to private car parks which would be good news for the likes of Wilson and Tournament car parking companies. 

 

오클랜드 교통국, 시민들에게 대중교통 이용 당부

Auckland Transport also wanted people to use public transport

 

동 대변인은 Downtown 주차장 건물이 자주 가득 차 비즈니스 하기 위해 시내 중심가로 들어오는 사람들이 이용할 수 없게 되는 경우가 자주 있었다며 “오클랜드시 교통국은 하루 주차보다는 건물 안에 (시간별로 주차하는) 단기적인 주차가 많아지기를 원한다.”고 말했다. 동 대변인은 사람들이 하루 종일 시내에 있으려면 시내중심가까지 대중교통을 이용하거나 다른 민간 주차장을 이용하는 방법을 택해 주기 바란다고 말했다.  

 

He said the Downtown car parking building was frequently full meaning parking was not available for people who were going into the city centre to do business. "Auckland Transport wants to encourage short-term parking in this building rather than all day parking." The spokesman said Auckland Transport also wanted people to use public transport or take active modes to the city centre if they were going to be there all day.

 

이번 Downtown(시영)주차장의 주차비는 최근 5년간 3번 인상한 것이다. 2015년 8월에, 오클랜드 교통국은 Downtown, Civic, Victoria St. (시영)주차장의 하루 주차비를 $17에서 $24로 인상했다. 이러한 조치는 2014년 12월에 시청이 아침 8시30분이전에 도착하고 주자장이 문 닫기전에 떠나는 운전자들이 보조금혜택을 받아 $13을 지불하는 얼리버드 주차비를 폐지한 이후에 나왔다. 그때, 시청은 인상된 주차비 수입으로 공공교통부문을 업그레이드하면서 그러한 변경이 아침 러시아워 때 교통혼잡을 줄일 것이라고 말했었다. (그러면서도) 오클랜드 교통국 대변인은 시가 소유하고 있는 Civic, Victoria Street (시영)주차장은 주차비 인상이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들 주차장들은 시간당 $4, 하루 주차비 $24를 계속 유지할 것이다. 

 

The increase is the third hike in five years for commuters using the Downtown car park. In August 2015, Auckland Transport increased its daily parking rate at the Downtown, Civic and Victoria St car parks from $17 to $24 per day. The move came after the council removed Early Bird parking rates in December 2014, meaning drivers arriving before 8.30am and leaving before the car park closed could no longer pay the subsidised price of $13. At the time, the council said the change would reduce traffic congestion during morning rush hour, with extra revenue being used to upgrade public transport. The Auckland Transport spokesman said it would not be changing rates at the Civic or Victoria Street car parks which it also owns. The rates at those car parks will remain at $4 per hour and $24 a day. 

 

정부, 사업체/자영업자 ACC 근로 분담금 6.9% 인하키

Government to reduce ACC work levies to a 6.9% decrease for businesses and self-employed

 

Jacinda Ardern 총리와 lees-Galloway ACC장관은, 정부가 사업체와 자영업자들이 지불하는 ACC 근로 분담금을 인하, 향후 2년간 1억달러의 비즈니스 비용부담을 경감시켜줄 것이라고 발표했다. (차량, 소득자 등) 다른 ACC분담금은 현행대로 유지할 것이다. 고용주와 자영업자들이 부담하는 평균 ACC 근로 분담금은 수입 $100당 72센트(0.72%)에서 67센트(0.67%)로 6.9% 인하될 것이다. 

 

The Government will reduce the ACC work levy paid by business and the self-employed, saving businesses $100 million over the next two years, Prime Minister Jacinda Ardern and ACC Minister Iain Lees-Galloway have announced. It will hold all other ACC levies at their current rates. The average work levies paid by employers and self-employed people will decrease from 72 cents to 67 cents per $100 of liable earnings (a 6.9 per cent decrease). 

 

2019/2020, 20202/2021양대 회계연도 기간동안 ACC분담금 관련자료에 따르면, 직원 급여세(PAYE) 또는 자영업자들의 ACC분담금을 통해 징수된 분담금은 현행대로 수입 $100당 $1.21를 유지할 것이고, 차량등록증 갱신과 휘발유에 부과하는 평균 차량 ACC분담금은  $113.94 를 유지할 것이다. Iain Lees-Galloway ACC장관은 ACC 근로 분담금은 인하하는 반면, 차량 분담금과 소득자 분담금은 향후 2년간 같은 수준을 유지할 것이라고 발표했다. 새로운 근로 분담금과 소득자 분담금은 2019년 4월1일부터 시행된다. 차량위험도 평가제도는 2019년 7월1일부터는 더 이상 적용되지 않고 차량 분담금은 이 날짜에 시행된다.  

 

Other key aspects of the ACC levies for 2019/20 and 2020/12 include: • The earners levies paid through PAYE (or invoiced directly through ACC for self-employed people) will remain at its current level of $1.21 per $100 of liable earnings, • The average motor vehicle levies, which include the annual license levy and petrol levy, will remain at $113.94., Lees-Galloway said alongside the reduction in work levies, the motorists and earners levies would remain the same for the next two years. The new work and earners levies will come into effect on April 1, 2019. The vehicle risk rating will no longer apply from July 1, 2019, with the motor vehicle rates coming into effect on the same date.

 

원래 ACC분담금은 ACC 휘발유 분담금을 1.9센트 인상할 예정이었다. 이렇게 되면 전국적으로 ACC 휘발유 분담금은 리터당 3.5센트가 된다. 그러나 ACC는 분담금의 차량 분담금 비율을 자동차 등록세에서 66%, 휘발유세에서 33% 징수할 것을 권했다. 그러나, ACC는 금년 9월에 논의한 이후 여론의 역풍을 받아 정부에 휘발유 분담금 인상을 건의하지 않기로 결정했다. 대신에, 자동차 등록세에 포함된 ACC분담금 비율을 더 높이라고 건의했다. ACC는 평균 도로이용자에 대한 평균 자동차세를 $114에서 $128로 12% 인상해야 한다고 건의했다.  

 

It had originally proposed increasing the petrol levy by 1.9 cents. That would have been on top of the nationwide petrol excise duty of 3.5 cents a litre. But ACC recommended shifting the funding split to 66 per cent for the registration fee and 34 per cent to petrol charges. ACC has decided not to recommend to the Government that levies on petrol be increased, following public backlash after the idea was mooted in September. Instead, it recommended collecting a higher proportion of motor vehicle levies via car registrations. ACC recommended the average motor vehicle levy for road users increases by 12 per cent – from $114 to $128. 

 

자동차 등록세, 내년엔 얼마나 되나?

How much will your car rego cost next year?

 

현재, 연간 ACC분담금은 차량 타입과 그것이 속하는 밴드 분류에 의존한다. 예를 들면, 오래 된, 덜 안전한 차량 보유자는 ACC분담금 $80.64를 내는 반면, 더 새 차고, 더 안전한 차는 $18을 낸다. 안전도평가를 기초로 차량 메이커와 모델에 따라 다른 ACC 분담금 요율을 적용하는 차량위험 분류프로그램(VRR)이 종료되면 휘발유 차량은 연간 $46.04 의 동일한 ACC분담금을 내게 된다. 밴드1군에 속하는 차량은 현재 연간 $80.64를 납부하고 있으며 내년에는 $34.60이 줄어들게 된다. 밴드2군에 속하는 차량은 현재 연간 $53.53를 납부하고 있으며 내년에는 $7.49이 줄어들게 된다. 밴드3군에 속하는 차량은 현재 연간 $37.22를 납부하고 있으며 내년에는 $8.82를 더 내게 된다. 밴드4군에 속하는 차량은 현재 연간 $18를 납부하고 있으며 내년에는 $28.02를 더 내야 한다. 

 

Currently, the ACC levy amount per year is dependant on the type of vehicle and which band it falls in. For example, those who own older, less safe vehicles pay an ACC levy of $80.64 where those with newer, safer vehicle pay $18. When the ACC Vehicle Risk Rating (VRR) programme, which applies different levy rates to different makes and models of cars based on their safety ratings, ends, petrol vehicles owners will all pay the same levy - $46.04 per year. • Band 1 - Currently pay $80.64 ACC levy per year, will save $34.60 next year. • Band 2 - Currently pay a $53.53 ACC levy per year, will save $7.49 next year. • Band 3 - Currently pay a $37.22 ACC levy per year, will pay $8.82 more next year. • Band 4 - Currently pay a $18 ACC levy per year, will pay $28.02 more next year.

 

뉴질랜드에서 일하는 모든 고용주와 자영업자들은 ACC분담금을 납부해야 한다. 현재, 평균 지불금액은 소득 $100당 0.72센트에 맞춰져 있다. 다만, 공정성 원칙에 의해 사고와 부상위험이 높은 업체일수록 더 많이 부담한다. 예를 들면, 고 위험 직업 군은 $100당 $5.58까지 납부하는 반면, 저 위험 산업체일수록 $100당 $0.07밖에 납부하지 않는다. 

 

All employers and self-employed people working in New Zealand pay an ACC levy. At present, the average amount paid is set at $0.72 per $100 of liable income. With fairness as a guiding principle, those organisations involved in riskier work where accidents and injuries are more likely could pay more. For example, higher risk industries could pay up to $5.58 per $100, while lower risk industries pay as little as $0.07 per $100.

 

징수된 자금들은 일터나 직무 관련해 발생한 사고로 인해 일어난 부상을 치료하는데 지불된다. ACC지불금의 절반 이상인62%는 사고보상에 할당되고, 비록 최대금액이 정해져 있지만 직장으로 복귀할 수 없는 부상자들은 그들 소득의 80%까지 보상받게 된다.   

 

The funds collected pay for injuries caused by accidents that happen at work or are work-related. More than half of ACC payouts – 62 per cent - are allocated to compensation, with those unable to return to work receiving up to 80 per cent of their income, though there is a maximum threshold in place.

[이 게시물은 일요시사님에 의해 2019-07-03 21:45:17 교민뉴스에서 복사 됨]
0 Comments
포토 제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