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쓰는 사람들

하병갑의 뉴질랜드 경제 이야기 (6) 자본이득세(CGT) 도입 논쟁 / Arguments for a capital gains …

일요시사 0 187

CGT, 주택/농장가격 하락 vs. 렌트가격 상승  

CGT, house prices to fall vs. pushing up rents 

 

2월21일, (정부가 조세관련 연구 용역을 주는) 조세연구그룹은 정부에 대해 향후 5년간 80억달러의 재정수입을 가져 올 자본이득세(CGT)를 도입할 것을 권고했다. (가족이 살고 있는) 패밀리 홈은 적용이 면제되지만, 2021년부터 투자용 부동산, 주식, 비즈니스 자산, 지적재산권, 농장이 CGT부과대상이다. 또한, 이 그룹은 정부가 그 80억달러의 재정수입을 중/하류층의 소득세를 인하하는 데 사용할 것을 권고했다. 

 

On 21 Feb, the Tax Working Group recommended the Government adopt a CGT which would bring in more than $8 billion of revenue over the next five years. The family home would be exempt, but investment properties, shares, business assets, intellectual property and farms would be subject to a CGT from 2021. It was also recommended that the Government use the $8 billion from the CGT to cut income tax for middle and low-income earners.

 

*자본이득세(CGT)란?    What is a Capital Gains Tax (CGT)?

주식, 부동산, 특허권 등 자본자산 매각에서 발생하는 이익에 과세되는 세금. 

The tax on any gains on the sale of capital assets, such as shares, property, patent and etc.   

 

 

유력 경제학자는 CGT도입이 뉴질랜드인들의 생활수준을 향상시킬 것이나 또한 단기적으로 경제성장을 더디게 할 것이라고 경고한다. 웨스트 팩 은행의 도미닉 스테픈 수석 경제연구원은 CGT가 효과가 있다면, 주택가격과 농장가격을 떨어뜨릴 것이라 말한다.

 

but, a top economist says a capital gains tax would lead to higher living standers for Kiwis, but is warning it would also slow the economy in the short term. Westpac chief economist Dominick Stephens says that it is also picking house and farm prices to fall, if a capital gains tax (CGT) takes effect.

 

하지만, 뉴질랜드 부동산 투자가협회의 앤드류 킹 회장은 그 권고안이 놀라운 것이 아니라며 정부가 도입을 결정하면 사람들이 부동산에 투자하기 보다 자기 집을 업그레이드 시키려 해 패밀리주택 가격을 올리고, 많은 사람들이 투자용 부동산을 팔도록 해 렌트주택 부족으로 렌트가격을 올릴 것이라고 예상했다. 

 

Andrew King, chief executive of the New Zealand Property Investors Federation, said the recommendations weren't a surprise. King expected the proposed changes, which still require government sign-off, could push up family house prices as people upgraded their home rather than investing in property and drive more people to sell their investment properties resulting in fewer available pushing up rents.

 

CGT 도입은 “정치적 자살” 

Introducing of a CGT is “political suicide”

 

자본소득세(CGT)는 조세연구그룹이 작성한 레포트의 주 저자, 전 재무부 장관(1999~2008)인 마이클 쿨렌 경에 의해 (예전에) 도입될 수 있었다. 그러나, 그 아이디어는 “정치적 자살행위”라고 주장하는 쿨렌 경에 의해 기각됐다. 그때의 상황이 이제 다시 재현됐다. 

 

A capital gains tax (CGT) could have been introduced by Sir Michael Cullen, lead author of the Tax Working Group's report, when he was finance minister from 1999 to 2008. But, the idea was dismissed by Cullen, claiming it would be “political suicide”. That was then and this is now.

 

적어도 투자용 부동산에 대한 CGT도입은 더 이상 정치적 자살일 필요가 없게 됐다. 왜 이렇게 생각하는가 하면 정치학상 가장 중요하다고 간주되는 (거부할 수 없는) 정치적 추세가 됐기 때문이다. 이 경우에 기준은 젊은 세대 유권자의 견해들이다. 그들의 주요 관심사 중 하나는 주택시장에서의 불공평성과 나이든 세대일수록 부를 독점한다는 인식이다. 노동당과 녹색당의 지역구는 집 없는 렌트 세입자들이 늘어나고 있다. 렌트세대는 (정치인들이) 귀담아 들을 중요한 유권자 계층이다.

 

Introducing a CGT, at least on investment property, isn't necessary political suicide anymore. Why I think this is true is that in politics it's the direction of the political current that matters most. And in this case, it's the views of a younger generation of voters that are key. One of their main concerns is the unfairness of the housing market and the perception that an older generation has a stranglehold on wealth. Labour, and the Greens also, are orientating themselves to a growing constituency: propertyless renters. Generation Rent is an important class of voters who obviously want to be listened to.

 

현재, 뉴질랜드에는 ‘자본이득세(CGT)’라는 별도의 세금은 없다. 그러나, (매매차액을 노리고 나중에) 판매할 의도로 구입하는 부동산의 자본이득에 대해서는 과세된다. 또한, 2015년 10월1일 이후에 구입해 2년내에 판매한 주거용부동산을 판매한 외국인에게도 ‘주거용부동산 보유세(RLWT)’가 부과된다. 국민당 정부가 2015년 10월 1일부터 도입한 부동산 투기 방지법인 Bright-Line Test는 집주인이 2년내에 집을 팔게 되면 자본이득세를 부과한다. 작년에 현 정부는 이를 5년으로 늘렸다. 

 

Currently, there is no capital gains tax in New Zealand. But, certain capital gains are taxable if you buy property with the intention of resale. Also, a residential land withholding tax (RLWT) applies if you are an offshore RLWT person who buys and sells residential property within two years after 1 October 2015. The National Government brought in the "bright-line" test, where if a house was sold within two years, the seller would have to pay capital gains. The current Government last year extended that to five years.

 

여론조사, 과반수 뉴질랜드인들 CGT도입 반대 

The poll, the majority of Kiwis not to support CGT

 

키위들 과반수는 정부가 CGT를 도입하는데 반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Newshub/Reid 리서치조사에 따르면, 뉴질랜드인들 54%는 CGT도입을 반대하는 반면, 34%는 찬성 14%는 모르겠다고 답했다. 이 여론조사는 조세연구그룹의 최종 레포트가 발간되기 하루 전날에 나온 결과다. 

The majority of Kiwis don't think the Government should impose a capital gains tax, according to new figures. A Newshub/Reid Research poll shows that 54 per cent of New Zealanders would not support a decision to impose such a tax. The poll numbers show that just 32 per cent of New Zealanders would support a CGT, with 14 per cent saying they were unsure. This comes on the eve of the Tax Working Group publically releasing its final report to the public.

 

그러나 여론조사 수치는 노동당 지지자들 조차 두 그룹으로 갈려져 44%는 정부의 CGT도입에 찬성, 42%는 반대, 14%는 모르겠다고 답했다. 예상대로 (보수) 국민당 지지자들의 대다수인 3/4에 약간 못 미치는 지지자들이 CGT에 반대했고 19%만 찬성한다고 말했다. 

 

But the poll numbers show that even Labour supporters are divided on the issue, with 44 per cent saying they would back a government decision to implement a CGT. But 42 per cent said they wouldn't, with the remaining 14 per cent saying they didn't know. Perhaps unsurprisingly, just under three-quarters of National supporters said they would not support a CGT – 19 per cent said they would.

 

연례 첫 주요 경제연설에서 그란트 로버트슨 재무부 장관은 CGT도입 반대론을 옹호했다. 상공회의소와 매시대학이 공동주최한 에덴 피크에서의 비즈니스 조찬회에서 로버트슨 장관은 정부는 “아직 아무것도 결정한 바 없다는 것에 유의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그는 또한 새 조세제도는 2020년 총선후인 2021년 4월까지 시행되지 않을 것이라 말했다. 따라서 이런 사실이 사람들로 하여금 (CGT도입에 대한) 정부의 결정을 보고 투표할 기회를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현재의 집권당인 노동당은 이전에 선거공약으로 CGT도입을 내걸었고 2011년 당시 당수였던 필 고프는 (매매차익의) 15% CGT 도입을 원했다.    

 

In his first major economic speech of the year, Finance Minister Grant Robertson has hit back at Capital Gains Tax critics. Speaking at the Chamber of Commerce and Massey University business breakfast at Eden Park, Robertson said "It is important to note we haven't made a decision yet," he said. He also said any new tax policy would not come into force until April 2021, after the 2020 election. This would give people the chance to vote on any decisions made by the Government, he said. Labour has previously campaigned on implementing a CGT. In 2011 then-leader Phil Goff wanted to introduce a 15 per cent CGT.

 

[이 게시물은 일요시사님에 의해 2019-07-03 21:46:49 교민뉴스에서 복사 됨]
0 Comments
포토 제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