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쓰는 사람들

[뉴스 브리핑 - NZ경제 ] [뉴질랜드의 이민논쟁] Immigration debate in NZ

일요시사 0 234

하병갑 회계사/법무사(Conveyancer) 

 

현, 나우엔젯뉴스(www.nownz.news) 발행인  

전, 코리아 포스트 칼럼리스트(“NZ Inside”) 

전, 굿데이 신문 칼럼리스트 

전, 뉴질랜드 타임즈 취재기자 

 

 

이민 - 역사적인 호황 / Immigration - Historic boom


New Zealand has always been a nation of immigrants. We have been through a large immigration boom. And we are still in the boom. Net migration rates eased a bit through 2018, but the latest data shows numbers on the rise again. Annual net migration to February 2019 was 61,600, just shy of the 64,000 peak it hit under John Key in July 2016. Under a new government, immigration remains at historic highs.

뉴질랜드는 항상 이민자들의 국가였다. 우리는 대규모 이민호황을 경험해 왔고 지금도 우리는 이민호황을 누리고 있다. 뉴질랜드로의 순 이민자 비율이 2018년에 약간 누그러뜨려졌지만, 최근 통계는 수치가 다시 상승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올해 2월말까지 1년간 순 이민자수는 61,600명을 기록했는데, 이 수치는 2016년 존 키 국민당 정부하의 역대 최고치 64,000명에 약간 못 미치는 수준이었다. (노동당 주도의) 신 연립정부하에서 이민은 역사적인 최고수준을 유지하고 있다.

In the 2017 election campaign, Labour wanted numbers cut by 20–30,000 a year. NZ First targeted a net migration figure of just 10,000. Despite what was said in the campaign the current Government is in no hurry to cut numbers preferring to talk about quality immigration and a better alignment with employment needs. 

2007년 총선에서 승리해 연립정부를 구성한 노동당과 NZ제일당은 연간 순 이민자수를 각각 2~3만(노동당), 1만명(NZ제일당)으로 줄이길 원했다. 그러나, 총선용 주장에도 불구하고 현 연립정부는 우수한 이민자와 더 많은 고용창출을 우선시하면서 이민자수를 감축하는 문제를 서두르지 않고 있다. 

Sociologist Paul Spoonley says this current migration cycle is historically unprecedented. The previous cycle – from 2006 to 2013 - saw a net gain of about 35,000 people, he says. "From 2013 to 2018 we made a net gain of 270,000, by far the highest we've ever had," says the Massey University professor.
On a per capita basis, population growth in the period peaked at 2.1 per cent in 2017 - running ahead of the UK (0.6%), US (0.6%), Canada (1.2%) and Australia (1.7%) (Source: 2017 World Bank).

2013년부터 2018년까지 순이민자 27만명을 기록하는 등 우리가 경험한 이민자 수로는 최고치를 보였다고 매시대학의 사회학자 폴 스푼리 교수는 말했다. 같은 기간 동안 인구성장률은 2017년에 2.1퍼센트로 최고를 기록했는데 이 수준은 영국, 미국, 캐나다, 호주를 넘어서는 수준이었다
(세계은행 2017년 자료). 


호주의 이민증가 '동결' 조치

"Capping and freezing" 
Australia's immigration growth
We’ve seen the natural cycle of immigration turn. Things like the strength of the Australian economy relative to ours also have a huge influence. For example, Australian Prime Minister Scott Morrison recently announced the policy as part of a proposed overhaul of the current immigration system. Under the new plan, female refugees would be given priority over males, and immigration levels would be frozen, with the number of migrants coming to Australia as refugees capped at 18,750. The announcement follows a pledge made by the Morrison government last month to slash the permanent migration level from 190,000 each year to a cap of 160,000. 

우리는 이민 (호황과 불황을 주기적으로 오가는) 사이클을 봐왔다. 호주경제의 강점들도 뉴질랜드 경제(이민)정책에 막강한 영향을 끼친다. 예를 들면, 최근에 스콧 모리슨 신임 호주 총리가 현재의 호주 이민제도를 재검토하는 이민정책을 발표했다. 새 이민정책에서는 여성 난민은 남성에 비해 우선권이 주어졌고, 난민으로서 호주에 입국하는 이민자 수는 1만8750명으로 동결됐다. 이번 발표는 모리슨 정부가 지난 달에 영주 이민자수를 기존의 연간 19만명에서 16만명으로 삭감한 조치의 후속조치였다.  

The internet and cheap air travel have removed the tyranny of distance. The immigration boom has turned our largest cities into more cosmopolitan places. New Zealand has become a place that young people are in less of a hurry to leave, a place that those who do leave are more inclined to return to. In the wake of the terrible events in Christchurch in March it appears most New Zealanders want to show their support for migrants and for celebrating a diverse cultural mix. There is research that suggests New Zealanders are generally more tolerant of Asian immigration than similar countries like Canada and Australia.

인터넷과 저가 항공여행이 물리적 거리를 단축시켰다. 이로 인한 이민 붐이 뉴질랜드 대도시를 더욱 국제적인 도시로 변화시켰다. 뉴질랜드는 젊은이에게 머물고 싶어하고, 다시 방문하고 싶은 도시가 됐다. 금년 3월에 크라이스트처치에서 발생한 테러사건 와중에도 대부분의 뉴질랜드인들은 이민에 대한 지지와 문화적 다양성을 원하는 것 같다. 뉴질랜드인들은 일반적으로 캐나다와 호주 등에 비해 아시안 이민에 더 관대하다는 조사결과도 있다.

However, the hot buttons for anti-immigration sentiment in the past few years has been the housing market and a perception that immigrant demand was pushing up prices to lock young New Zealanders out of the market. That trend predated foreign buyer bans. Now the Auckland market has cooled – it has been sliding slowly backwards for the past two years.

그러나, 과거 수 년간의 반 이민 정서의 기폭제는 주택시장이었는데, 이민수요의 증가로 주택가격이 상승해 뉴질랜드 젊은이들을 주택시장에서 몰아낸다(주택구입을 어렵게 한다는)는 인식 때문이었다. 그러한 추세는 외국인 구매자들의 주택구입을 금지시켰다. 지금은 오클랜드 주택시장의 구매열기가 식었고 과거 2년동안 부동산 경기가 과거로 천천히 후퇴하고 있다. 


외국인 노동자, NZ경제와 사회복지에 필수적 

International labour, crucial to NZ's economic and social wellbeing

New Zealand's population growth in the 21st century will be tied to immigration. Our natural birth rate is falling and our population is ageing, following trends in Western Europe and demand. Without a steady flow of migrants our economy faces stagnation.

21세기 뉴질랜드의 인구증가는 이민자에 달려있다. 서유럽의 추세처럼 우리의 자연증가율(출생자수에서 사망자수를 뺀)은 떨어지고 있고 인구도 노령화되고 있다. 안정된 이민자들의 흐름이 없다면 우리 경제는 경기침체에 직면하게 된다. 

With unemployment at historic lows (4%), an international labour pool prepared to drive trucks, pick fruit and work tough, low-paid shifts in factories, rest homes and hospitals is now crucial to New Zealand's economic and social wellbeing. Most of these people work to give their children a better future. They will be Kiwi engineers, scientists, doctors and business leaders.

역사적으로 낮은 실업률(4%, 사실상 경기적 실업자가 없는 완전고용에 가까운 수준)로 트럭을 운전하거나 과일을 따거나 공장이나 양로원, 병원에서 저임금 비숙련 교대 근무조로 힘든 일을 할 준비가 돼 있는 외국인 노동자들은 뉴질랜드 경제와 사회복지에 필수적이다. 이들 대부분은 자녀들에게 더 나은 미래를 열어주려고 일한다. 그들은 (미래의 뉴질랜드 사회를 이끌어 갈) 엔지니어, 의사, 사업가가 될 것이다. 

The Government is right to be looking at aligning skills and regional requirements for immigration. The best way to deliver for New Zealanders who remain concerned about immigration is to follow through on promises made about housing and infrastructure. There's room for more people in this country. We just need to invest realistically for population growth.

기술자 수급과 지역이 필요로 하는 이민자수를 조정하는 정부의 정책방향은 옳다. 이민에 관해 우려하는 뉴질랜드인들을 달래는 최선의 방법은 주택과 도로, 전기, 전화/인터넷, 의료체계 등 사회간접자본 건설 약속을 지키는 것이다. 이 나라에 더 많은 사람들이 살 수 있는 공간이 있으니 우리는 인구증가를 위해 실제적으로 투자할 필요가 있다. 

"There is no Government target for net migration," says Immigration Minister Iain Lees-Galloway. "We're not fixated on the number. He said that, the difference between this Government's policy and the last is about the quality, not the quantity of immigrants. "What all the parties [in the Coalition] have been concerned about is that the way the immigration system was run by the previous Government was to generate economic growth though population growth and housing price growth," he says. "What we're interested in is a high-quality immigration system that is better planned, is more proactive and supports our goals for the transformation." 

이안 리스-갤러웨이 뉴질랜드 이민부 장관은 “정부의 (연간) 순이민자 수 목표는 없다, 우리는 숫자에 얽매이지 않는다.”고 말한다. 그는 (현 정부의) 이민정책과 과거 정부와의 차이는 이민자 숫자가 아니라 이민자의 질에 관한 것”이라며, 이전 (국민당) 정부가 운영한 이민제도는 인구성장과 주택가격 인상을 통해 경제성장을 도모하는 것이었다. 반면에, 현 (노동당)정부의 관심은 잘 계획되고 더 긍정적인 고품질 이민제도(를 갖추는 것)이다. 

But he concedes the Government is taking time to make changes and is moving cautiously. Policy plans and population assumptions continue to assume that New Zealand's net migration will fall back into negative territory – more people leaving than arriving. That's what has happened regularly since records began.

그러나, 정부가 이민제도를 조심스럽게 시간을 들여 조심스럽게 손 보고 있다는 것은 인정했다. 이민제도가 시작된 이래 항상 그래왔듯이 입국자수보다 출국자 수가 늘어 뉴질랜드 순 이민자수가 계속해서 다시 감소할 것이라는 가정하에 정책을 계획하고 인구를 전망하고 있다. 



완전고용 수준이 (해외) 숙련기술자 유인 
Full employment level draws reliable workers 

Since taking office, the Government has adjusted visa settings to support the construction sector. It has increased the recognised seasonal employer cap by 1750 to 12,850 in order to alleviate labour shortages. It has made changes to post-study work rights for international students – effectively tightening them. And it has increased the Refugee Quota Programme from 1000 places a year to 1500 places a year from July 2020. The Government is working on some more substantive changes for employer-assisted work visas and regional workforce planning.

집권한 이래 노동당 정부는 건축업계를 돕기 위해 비자 발급제도를 수정했다. 노동자 부족을 피하기 위해 고용주의 계절적인 고용자 쿼터를 1750명에서 12만 850명으로 늘렸다. (뉴질랜드에서 공부하는) 해외 유학생들의 졸업 후 노동권을 변경했다. 난민자 쿼터는 2020년 7월부터 1천명에서 1천5백명으로 늘렸다. 정부는 고용주를 돕는 워크비자와 지역 노동력수급을 계획하는 현실적인 변화를 도모하고 있다.  

There's no doubt business groups remain nervous about policy changes. Alan McDonald, Employers and Manufacturers Association (EMA) general manager of advocacy, says that the problems caused by skill shortages aren't getting better - they are getting worse. EMA surveys show that within four years the proportion of employers going to the immigration pool to fill skills gaps has doubled, from 27 to 53 per cent. Skills shortages now rate as one of the biggest concerns facing employers. With unemployment down around 4 per cent, McDonald says that leaves a very small pool of reliable workers to draw on. The EMA is concerned that additional regulation and accreditation required for the Government's "alignment" of immigrants with skills shortages will further slow opportunities for growth.

비즈니스 단체가 (정부의) 정책변경에 민감한 것은 당연하다. ‘고용주 및 제조업자협회’(EMA, 한국의 ‘전경련’에 해당)의 알렌 맥도널드 회장은 숙련기술자 부족현상이 나지기는커녕 오히려 더 나빠지고 있다고 말한다. 4년내에 숙련 기술자 부족으로 이민자에 의존할 고용주(업체) 비율이 현재의 27%에서 53%로 두 배 늘어날 것으로 조사됐다. 숙련 기술자 부족은 고용주들의 당면한 최대의 근심거리로 떠올랐다. (사실상 완전고용에 가까운) 약 4%로 떨어진 실업률로 해외 숙련 기술자를 고용할 아주 작으나마 여지가 생겼다. 그러나, EMA는 정부가 이민정책에 (엄격한) 규정과 자격제도를 도입해 기술부족(현상)에 대처한다면 성장기회 (그 마저도) 더욱 둔화시킬 것을 우려하고 있다.  

In conclusion, New Zealanders value immigration, New Zealanders recognise our status as country built on immigration and the overwhelming majority of New Zealanders appreciate the increasing diversity. We will make the investment necessary to support population growth. They expect us to make sure we're providing the houses and schools, the hospitals and transport infrastructure that people need so everyone can live well.

결론적으로, 뉴질랜드인들은 이민을 중요하게 생각한다. 뉴질랜드들은 자국을  이민자에 의해 세워진 나라로 인정하고 절대 대다수의 뉴질랜드인들은 증가하는 (다민족, 다문화 등) 다양성을 축복한다. 하지만, 인구성장에 필요한 투자를 해야 한다. (새 이민자들과 내국인들을 포함한) 모든 사람들이 잘 살수 있도록 필요한 주택, 학교, 병원, 교통 사회간접자본을 확실히 제공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  

[이 게시물은 일요시사님에 의해 2019-07-03 21:48:42 교민뉴스에서 복사 됨]
0 Comments
포토 제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