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탠리의 뉴스포커스 (61) 환경/화산/분출/폭발; 바닷속 뉴질랜드 화산 분출구 화이트 섬

스탠리의 뉴스포커스

스탠리의 뉴스포커스 (61) 환경/화산/분출/폭발; 바닷속 뉴질랜드 화산 분출구 화이트 섬

일요시사 0 962

박성훈 (Stanley Park JP)

KR Local Govt Overseas Advisor

NY State Govt Economy Council

US Northwest Airlines Supervisor

NZ Unsung Cmm Hero Award 2008

AK Heroes Civic Award 2010

NZ Justice of the Peace


White Island, New Zealand Photo / George Novak


와카아리/화이트섬은 뉴질랜드 북섬 지역 베이오브플렌티로부터 48km 떨어진, 동해안에 위치하고 있는 325 헥타르 면적에 해발 321m 높이의 안산암 성층활화산 섬이다. 

지난달(2019.12) 9일 낮, 평소 특히 산악등반이나 트랙킹 애호가들에게는 세계 어느 분화구에서도 볼 수 없는 오묘한 증기분출 및 독특한 지질 경관으로 호기심 자아내기에 충분한 이 섬이 사전 경고나 경보조차 없이 일시에 폭발했다는 긴급소식은 뉴질랜드 국민들의 가슴을 쓰러 내리게 했을 뿐만 아니라 세계 각국의 육지에서 일어나고 있는 일반 화산을 연상케 하는 중대뉴스로 급파되었다.  또한, 지질학계와 화산 연구진을 제외한 일반인들에게는 적지않은 의문점을 남기게 한 통칭 그대로의 화산폭발이었다.

3400129380_dg2xYRSq_8df747bcfbe1ec636d456f880e724f003077f533.png


본시 이 섬은 15만년 전에 생성되어 1769년 제임스 쿡 선장이 이 바닷섬을 발견했던 당시에도 화산가스가 계속 분출되고 있었다는 기록이 있다.  그것은 화구 속의 유황호가 분기공을 통해 그 이전부터 현재까지도 끊임없이 분화구 밖으로 그 증기를 분출해 내고 있다는 근세 화산 지진전문가들의 연구 분석이다.  
 
                           Photo 1 / Taupo Lake in New Zealand

지질학계에서 내놓은 자료에도 내륙에서는 가히 바다로 착각 할만 한, 넓다랗게 펼쳐진  타우포 호수로부터 시작된 타우포 화산지진대의 동북단 끝자락 연안바다 가운데에 이 섬이 자리잡고 있어 뉴질랜드에는 천운의 성층화산 섬이라는 것이다.  
이 말을 일반인들이 이해하기 쉽게 풀이하자면, 열을 가한 가마솥이 압력의 극점에 달하는 순간부터 솥뚜껑이 흔들리기 시작하여, 압력밥솥이 아닌 이상, 내부의 수증기가 솥뚜껑 틈으로 새어 나오는 현상이라는 것이다.
 
그 작은 분출구들은 이 화산지대 일직선 열에 속해 있는 우리가 유명 관광코스로 흔히 찾아가 보는 로토루아 지역에도 산재해 있어 상시 유황냄새를 풍기며 산자락이나 공원 곳곳에 지열 연기를 모락모락 피워내고 있어 지질학계에서 분석한 바에 의하면 폭발의 위험성을 사전에 줄여주는 천혜적 안전장치인데다 만에 하나 폭발점에 다다르는 순간에는 큰 분출 장소로서 내륙에서 일정 거리가 떨어져 바다에 위치하고 있는 바로 이 화이트 섬이라는 것이다. 

3400129380_4Vtnwbqd_2bc89c3b8b19fe58ae7ec67230a9c2ec75979263.png


만약 이 섬이 강한 지질재로 윗 꼭지점이 꽉 막히고 노출 해상봉  주변이 반강진재로 덮여 있었다면 내륙의 어느 두번째 다른 약한 지점에서 폭발이 일어날 수 밖에 없는 필연성을 안고 있었다니 뉴질랜드로서는 천만다행의 천혜적 안전장치를 지니고 있다 아니할 수가 없다.

이러한 가운데 불행히도 지난달 이 독특한 개인소유의 섬 관광객 47명중 바로 그날 17명의 생명을 앗아간 2019년말 화이트섬 화산분출(폭발)이 만약에 내륙에서 일어났더라면 이번 규모와 같은 한번의 폭발로 웬만한 한 중소도시를 집어삼킬 정도였으니 그 참혹한 결과는 상상만 해도 어림잡기가 힘들다. 
White Island volcano eruption: NZ … the guardian.com

3400129380_RoI6FOwy_b45c37a1b19a0ddc0ff2e23753dfa600919bc9c3.png


- 오늘의 발췌뉴스: < Excerpts from NZ Herald, NewsTalk ZB, The Guardian, Stuff, ABC, NBC, CNN, BBC World Washington Post and TVNZ / 9 Dec 2019 – 6 Jan 2020 >
- 글로벌 뉴스, 주제선정 및 자료취합: stanley.newsfocus@gmail.com / Kakao ID: sparknz
- 뉴스 배경분석, 종합주해 및 원문번역: 박성훈  + 64 21 811 367 


White Island: Family of US victims say 'thank you' to New Zealand           

The family of the United States honeymoon couple who suffered severe burns in the White Island eruption have said "thank you" for all the support in New Zealand.

Lauren Urey and her new husband Matthew were among 47 tourists believed to be on the island at the time of the explosion. Lauren's father arrived in New Zealand three days after the tragedy that has claimed 17 lives.

A number of visitors to the island during the eruption came from the Ureys' cruise ship, the Ovation of the Seas, which offered an excursion to the volcano.
In a message provided by the families of Lauren, aged 32, and Matthew, aged 36, they passed on sincere condolences to the families and friends of those who did not survive this tragic event; saying "our thoughts and prayers are with you".

"There are no words to express how horrible this has been for everyone involved, but we are very lucky and grateful that although Lauren and Matt are severely injured, they're still with us.

"From the moment we were notified of the eruption, we have received nothing but support from everyone here in New Zealand.

(- Omission -)
Lauren's mother, Barbara Barham, earlier told the Washington Post her newlywed daughter called her before the visit, excited about an action-packed day ahead. "She said they were going to the volcano," Barham told The Washington Post. "My husband was joking around and said, 'I hope it's not a live volcano'."

Actually, Lauren responded, it is. The Ureys had plans to visit White Island, but Lauren and Matthew, "weren't concerned that there was any chance of an eruption", Barham said.

In the message, the families also thanked "the generous, kind, and caring people of New Zealand who have offered to help in every way possible, the Police department who have dedicated a team of wonderful individuals to help us in whatever way they can, and the American Consulate for their continued support"


 화이트섬 현장: 미국인 희생자 가족 
뉴질랜드에 ‘감사’의 말 전하다

화이트섬 화산 분출 때 심한 화상을 입은 미국인 신혼부부 가족이 전력투구 구조지원을 해준 뉴질랜드에 한마디로 “고맙습니다”라는 말을 전해왔다. 

로렌과 그녀의 신랑 메튜 우레이도 폭발 순간 그 섬에 있었던 것으로 확인된 47명중의 일원이었다. 신부 로렌의 아버지는 17명의 생명을 앗아간 화이트섬 폭발 참극 3일 후 뉴질랜드에 도착했다.

화산폭발이 일어난 이날도 많은 방문객들이 화산섬 관광 여행용으로 이름지어 운행하던 [바다의 박수갈채] 크루즈선에서 내려 우레이 부부와 같이 이 섬을 관광중이었거나 빠져 나왔다.   

로렌(32세)과 메튜(36세)의 가족들이 보내온 사연의 메시지에 의하면; 그들은 이번 화산 참사에서 살아남지 못한 가족과 친구들에게 “우리의 동병상련 조의와 기도를 여러분과 함께 합니다!”라고 말하며 삼가 조의를 표했다. 

“이번 화산폭발 섬 현장에 있었던 당사자나 가족 누구에게나 그 공포스러웠던 순간들은 이루 말로 다 표현할 수가 없습니다.  하지만 우리 가족은 로렌과 메튜가 심한 화상을 입었지만 그들이 지금 우리와 함께 있는 것만으로도 아주 다행스럽고 감사하게 생각하고 있습니다.”

“뉴스를 통해 그날 화산폭발이 일어났다는 사실은 알았지만, 그 순간부터 수일간 우리 가족은 이곳 뉴질랜드 국민 모두가 너나 할 것 없이 긴급지원 구조활동을 펴고 있다는 소식 외에는 아이들에 관한 생사여부 등 아무것도 들을 수가 없었습니다.”  

                              (- 중략 -)
로렌의 엄마 바바라 바함 여사는 신혼 여행중인 딸이 그 섬에 들어가기 전에 미리 엄마에게 전화해 아주 흥미진진한 하루 여행 일정에 대해 얘기하며 흥분을 감추지 못했다고 워싱턴포스트지와의 인터뷰에서 언급했다.  “엄마, 우리 화산섬에 가려고 해!” 근데 “그이(신랑)는 농담 반으로 그 섬이 오늘 당장 폭발하는 활화산이 아니기를 바라잖아?..‘’ 하며 즐거워 했어요.

딸 로렌이 실제로 그 섬은 활화산 섬이라고 엄마에게 대답을 했고, 이 부부가 섬을 방문하기로 이미 계획 일정을 잡아 설마 오늘 당장 폭발하리라고는 꿈엔들 생각지도 않았고 전혀 걱정도 하지도 않았다고 한다.

그 가족들은 이 사연을 전하며 “오로지 관대하고, 친절하고 또한 가능한 모든 방법을 총동원해 세심한 보살핌을 보여준 뉴질랜드 국민들에게 감사할 뿐이며, 특히 경찰 당국 팀원 각자마다가 그들이 할 수 있는 모든 봉사를 경탄할만하게 우리에게 해준 점과 지속적 지원을 아끼지 않은 미 영사관측에 감사하다.”는 말을 하며 거듭 고마워 했다.

 
3400129380_5zaULPmu_12e108fabfcbbddc10704fca57a094356354c525.jpg


[이 게시물은 일요시사님에 의해 2020-02-04 15:32:04 교민뉴스에서 복사 됨]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