히로시마의 복잡한 진실

교육

히로시마의 복잡한 진실

일요시사 0 560

Tomorrow will mark the anniversary for one of the most morally

contentious events of the 20th century, the atomic bombing of Hiroshima.

And after 58 years, there' s an emerging consensus : we Americans have blood on our hands.


내일은 20세기에서 도덕적 논쟁이 가장 많은 사건 중 하나인 히로시마 원자폭탄투하 기념일이다 그리고 58년이 지난 지금 우리 미국인들에게 살생에 대한 책임이 있다는 새로운 견해가 대두되고 있다.



There has been a chorus here and abroad that the U.S. has little moral standing on the issue of weapons of mass destruction because we were the first d\to use the atomic bomb. as Nelson Mandela

said of Americans in a speech on Japan, who are still suffering from that, who are they now to pretend

that they are the policeman

 


 

미국은 핵폭탄을 처음 사용한 나라이기 때문에 대량살상무기에 대한 도덕적 입장이 미약하다는 국내외의 주장이 있다. 넬슨 만델라가 1월31 일의 연설에서 미국인들에게 말한 것처럼, "그들이 일본의 죄없는 사람 들을 죽이기로 결정했기 때문에 일본인들은 아직도 고생하고 있다. 그런 데 지금 세계의 경찰인 척하는 이들은 누구인가?"


End the traditional american position, that out intention in drop ping the bombs on hiroshima and then nagasaki (dwas to the war early and save full of lives, has been poked holes like gar alperovitz. Argue persuasively that washington believed the bombing revisionist historians militarily unnecessary (except to establish american primacy in the pos.Twar order as because the us strategic bombing survey put it in in, 1946 all probability japan would have surrendered even without the atomic bombs. Yet this emerging consensus is I think, pro foundly mistaken.

입장에 따르면 우리가 히로시마 그리고 나가사키에 미국 떨어뜨린 의도는 전쟁을 일찍 끝내고 인명을 구하자는 것이었다 폭을 이 주
장은 많은 허점을 드러내게 되었다. 가르 전통적인 아포비츠 같은 수정주 역사가들은 미국 정부는 군사적으로는 왼쪽이 불필요하다고 생각했다고 설득력 있는 주장을 편다(전후질서에서 미국에 우월권을 부여한 점은 것이다). 왜냐하면 1946년에 실시된 미국의 전략적 폭격 조사에서도 알 수 있듯이 '아마도, 십중팔구는 일본은 핵폭탄이 아니더라도 항복해 을 것이기 때문이다. 하지만 나는 최근에 대두된 이러한 견해가 크게 잘 못되었다고 생각한다.




While american scholarship has undercut the U.S. moral position, Japanese historical research has bolstered it. The Japanese scholarship, by historians like sadao Asada Doshisha University Kyoto, notes that Japanese wartime lead- ers who favored surrender saw their salvation in the atomic bombing The Japanese military was steadfastly refusing to give up, so the peace faction seized upon the bombing as a new argument to force surrender.

미국의 학문이 미국의 도덕적 입지를 낮춘 반면에 일본의 역사연구는 오히려 이를 높여주었다. 교토 도시사 대학의 아사다 사다오 교수 같은 일본 학자들은 항복하고 싶어하는 일본 전시 지도자들이 원폭에서 구원 찾았다고 지적한다. 일본군은 항복하기를 완강히 거절하고 있었다. 따라서 평화를 원하는 쪽은 항복함/ 수밖에 없다는 새로운 논거로 원폭을 붙잡았다. "We of the peace party were assisted by the atomic bomb in our endeavor to end the war, Koichi Kido, one of emperor Hirohito as closest aides, said later.

W artime records and memoirs show that the emperor and some of his aides wanted to end the wat by summer 1945. but they were vacillating and couldn t prevail over a military that was determined to keep going even if that meant as navy offi- cial urged at one meeting, "sacrificing 20 million Japanese lives.


일왕과 그의 몇몇 보좌관이 1945년 여름부터 전시 기록과 회상록은 전쟁을 끝내고 싶어했음을 보여준다. 그러나 그들은 망설이고 있었다 한 해군 관리가 회의에서 말했듯이 '일본인 2000만명의 목숨을 희생하 설득할 수 없었다. 더라도 전쟁을 계속하려는 군부를  

the bombings broke this political stalemate's and were atomic thus described by Mitsumasa Yonai the navy minister at the time as a "gift from heaven 

왼폭이 정치적 교착상태를 깨뜨렸고 이 때문에 당시 해군장관 요나이 미쓰마사는 왼쪽을 '하늘에서 온 선물 이라고 묘사했다. ithout the atomic W bombings Japan would have continued fighting by inertiall This would have meant more firebombing of Japanese cities and ground invasion. planned for november 1945. of the main Japanese islands The fighting over the small, sparsely in populated islands of okinawa had killed 14,000 Americans and 200,000 Japanese and in the main islands the toll would have run into the millions.


 왼폭이 없었다면 일본은 타성에 빠져 계속 싸웠을 것이다. 이 경우 미 국은 일본 도시에 더 많은 폭격을 가하고 1945년 11월에 계획대로 일본 본토에 대한 지상 공격을 실행하게 되었을 것이다. 인구가 많지 은 오 키나와 제도 전투로도 미국인 1만 4000명과 일본인 20만명의 사망자가 나왔다. 일본 본토에서 전쟁이 벌어졌다면 사망자는 몇 백만 명에 이르렀 을 것이다. 


"The atomic bomb was a golden opportunity given by heaven


Japan to end the way hisatsune sakomizu the chiel cabi net secretary in 1945, saic later. 

"왼폭은 일본이 전쟁을 끝낼 수 있도록 전국에서 내려준 황금 같은 기 회였다"고 1945년 내각 수석비서 사코미즈 히사쓰네는 술회했다. 

some argue that the U.S could have demonstrated the bomb on an uninhabited island, or could have encouraged surrender by promising that Japan could keep is emperor yes, perhaps and we should have tried, we could also have waited longer before dropping the second bomb on nagasak


fighter pilot named marcus McDilda who was shot down Aug 8 and brutally interrogated about the atomic bombs like but under torture he "confessed that the knew no thing U.S. had 100 more nuclear weapons and planned to destroy tokyo "in the nex few days. The minister informed the cabinet this grim but still adamantly " opposed surrender lu the news aftermath of the atomic bombing the emperon and peace fac tion finally insisted or surrent det and were able prevail


 마커스 조종사가 8월8일 격추돼 왼쪽에 대해 아 자인하게 신문을 받은 내용은 세계 2차대 전에 맥딜다라는 미국 전투기 유명한 일화 중 하나 다. 그는 아무것도 몰랐다 그러나 그는 고문끝에 미국이 100개의 핵무기 틀 더 보유하고 있고 '며칠 내로 도쿄를 파괴할 계획이 있다고 '자백해 다. 전쟁 장관은 내각에 이 어두운 소식을 전했 지만 내각은 계속 완강히 항복에 반대했다. 왼쪽의 여파 속에서, 일왕과 평화파는 항복을 주장했고 이 주장을 관철할 수 있었다. 

two cities, events ! feels unseemly to defend the vaporizing a that are regarded in some quarters as among the most mon. strous acts of the 20th century. but we owe it to history C appreciate that the greatest tragedy of Hiroshima was not that sc many people were incinerated in an instant but that in complex and brutal world. the alternatives were worse. 


두 도시의 증발을 20세기의 가장 끔찍한 사건 중 하나로 여기는 몇몇 곳에서 원폭투하를 방어하는 것은 부적절하 보인다 그러나 히로시마의 거대한 비극은 수많은 사람이 한 순간에 재가 됐다는 점이 아니라 복잡 하고 처참한 세계 속에서 다른 대안은 훨씬 나빴을 거라는 사실이다 우리는 역사를 통해 이 비극을 깨닫게 된다.



논술문제


이 글의 필자는 원폭투하가 20세기 최악의 재앙 가운데 하나로 평가되고 있지만 원폭이 아니었다면 더욱 처참한 결과가 초래됐을 것이라고 말한다. 원폭투하기 없었다면 일제는 동아시아 국가들을 더욱 가혹하게 유린했을 것이고 왼쪽 이외의 다른 대안으로 전쟁을 끝내는 과정에 더욱 많은 희생이 있었을 것이라는 주장이다. 일본 제국주의와 독일의 나 치 체제처럼 무고한 국가 침략해서 참극을 자행하는 폭력, 즉 정당성이 없는 불법적 폭 력을 더 압도적인 폭력으로 제압하는 것은 정당한 일인가?

 


0 Comments
포토 제목
  • 글이 없습니다.
광고 Space available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KakaoTalk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