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사성어] 관포지교

교육

[고사성어] 관포지교

일요시사 0 25

대롱 관 주관할 관, 절인 어물 포, 길 지, 사귈 교


풀이: 중국 제나라 때 관중과 포숙의 두터운 우정을 얘기한 것으로, 친구 사이의 변함없는 깊은 우정을 뜻한다.


중국 춘추 시대 때의 일입니다.

당시 큰 나라였던 제나라에는 높은 벼슬자리(대부)에 있던 관중과 포숙아가 있었습니다. 이 두 사람은 어렸을 때부터 아주 친하게 지내는 친구 사이였지요.

두 사람은 젊었을 때 함께 장사를 헀었습니다. 관중은 이익금에서 포숙아보다 훨씬 많은 돈을 썼습니다. 그래도 포숙아는 관중을 보고 욕심쟁이라는 말을 하지 않았습니다. 관중은 포숙아보다 가난했기 때문입니다.

또 관중은 여러 차례 벼슬길에 나갔다가 쫓겨난 일이 있었습니다. 그러나 포숙아는 관중에게 능력 없다는 말을 하지 않았습니다. 포숙아는 단지 관중이 운이 없기 때문이라고 생각했습니다.

관중은 또 전쟁터에 나가서 싸우다가 도망쳐 온 일도 여러 차례 있었습니다. 그러나 포숙아는 관중에게 비겁하다는 말을 하지 않았습니ㅏㄷ. 관중은 늙은 어머니를 모셔야 한다는 것을 포숙아는 잘 알고 있었기 때문이지요.

그 후 관중은 제나라 왕자인 규의 가정교사가 되었고, 포숙아 역시 제나라 왕자인 소백의 가정교사가 되었습니다. 그런데 이 두 왕자는 왕의 자리를 놓고 싸움을 하였습니다. 이 때 관중은 소백 왕자를 활로 쏘았습니다. 그러나 화살은 소백 왕자의 혁대에 맞았습니다. 소백 왕자는 몹시 화가 났습니다. 관중이 자신의 목숨을 노렸기 때문입니다.

그 싸움에서 결국 규 왕자는 전사했고, 소백 왕자가 제나라 왕위에 올랐습니다. 이 사람이 그 유명한 제나라의 환공입니다. 춘추시대에 있었던 다섯 명의 패왕 중 한 사람이지요.

그러자 관중은 노나라로 도망쳤습니다.

제환공은 지난날의 가정교사였던 포숙아에게 높은벼슬을 내리고 나라일도 맡겼습니다. 그리고 노나라로 도망친 관중을 붙잡아 오라고 명령했습니다. 이 때 포숙아가 아뢰었습니다.

"전하. 관중을 부르시고 높은 벼슬을 주시면 우리 제나라는 반드시 강국이 될 것이옵니다."

이 말을 들은 제환공은 화를 냈습니다.

"뭐라고? 관중에게 벼슬이라니, 관중은 내 원수요!"

그래도 포숙아는 끝까지 굽히지 않고 제환공을 설득하였습니다. 결국 제환공은 관중을 데려가 높은 벼슬을 주었습니다. 이처럼 포숙아가 관중을 제환공에게 천거한 것은 친한 친구 사이였기 때문이었고 또 관주으이 실력을 잘 알기 때문이었습니다. 마침내 제나라의 재상이 된 관중은 환공을 도와 제나라를 강대국으로 만들었으며, 오늘날에도 존경받는 중국의 유명한 정치가가 되었습니다.

0 Comments
포토 제목
  • 글이 없습니다.
광고 Space available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KakaoTalk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