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뉴스)뉴질랜드 연간 인플레이션 3.3% 기록(6월말 기준)

뉴질랜드 뉴스
홈 > 뉴스/정보 > NZ뉴스
NZ뉴스


 

(시사뉴스)뉴질랜드 연간 인플레이션 3.3% 기록(6월말 기준)

시사뉴스 0 345

7월 16일 뉴질랜드 통계청은 6월말기준 년간 소비자물가지수 CPI(Cunsumers price index)가 3.3% 상승했다고  밝혔다.


이는 10여년 만에 가장 큰 증가이며 신규 주택과 휘발유 가격 상승이 주요 원인이었다.


이전에는 2010년 10월부터 시행된 GST 2.5% 인상의 영향으로 2011년 6월 연간 인플레이션이 5.3%로 정점을 찍었었고 그에 앞선 글로벌 금융위기 시기인 2008년 9월 분기에 연간 물가상승률이 5.1%에 달했다.


79df2c429560f05952b01e092249dcb8_1626871405_749297.jpg
 

CPI 바스켓(상품묶음)의 11개 주요 그룹 중 10개 그룹이 1년 전보다 평균적으로 더 높은 가격을 나타내면서 가격 인상이 광범위했다.


연간 상승폭의 일정 부분은 COVID-19 락다운의 영향을 받아 일부 물가가 떨어졌던 기간인 2020년 6월 분기와 비교한 것이다.


통계청 물가부문 선임 매니저인 Aaron Beck 는 "1년 전 2020년 6월 분기에 휘발유 가격 인하와 함께 대중교통 가격 인하 등 COVID-19 락다운 기간 동안 시행된 조치로 인해 해당 분기에 소비자 가격이 낮아졌다"고 말했다.


"이로 인해 전체적인 상승폭의 더 커진 것입니다."   


분기별 인플레이션은 1.3% 상승했으며 이 또한 10년만에 최고치를 기록했다.


신규 주택 건설비용 증가


2/4분기의 년간 인플레이션 및 분기별 인플레이션에 가장 큰 영향을 준 신규주택 건설비용 증가는 년간 7.4% 분기별 4.6%였다.


Beck은 "신규 주택 건축비용 상승은 공급망 문제와 높은 수요가 모두가 반영되었다고 봅니다."고 말했다.


"여러 건설회사에서는 집을 짓는 데 필요한 자재들을 구하기가 어렵고 인건비와 관리비가 더 많이 든다고 말했습니다. 또한 2021년 5월까지 주거용 신규주택 공사 허가액은 183억 달러로 전년 동기 대비 18% 증가했습니다."


임대 및 운송 또한 인플레이션의 주요 요인


렌트비 년간 상승폭은 2.9%, 분기별로는 0.9% 올랐다.(오클랜드 0.5%, 웰링턴 1.3%, 캔터베리 0.6%)


휘발유 가격은 년간 16% 올랐으며 91 옥탄 1리터의 가중 평균가격은 2021년 6월분기(2/4분기)의 2.13달러로 전분기의 2.00달러보다 상승했다. 분기 말까지 가격은 분기 평균보다 약 2.6% 높았다.


Beck은 "2020년 초에 휘발유 가격을 하락시킨 코로나19의 불확실성으로 인해 글로벌 원유 가격이 2020년 첫 4개월 동안 급격히 떨어졌습니다."고 말했다.


"가격은 팬데믹 초기 수준으로 회복되었습니다."


휘발유뿐 만 아니라 중고차 값과 국제선 항공료 인상으로 연간 운송가격이 9.4% 올랐다.

분기별 국제항공 요금은 7.6%하락했다. 이번 분기에는 모든 호주 노선과 라로통가 노선이 CPI 수치에 산입되었다. 항공편 가격은 팬데믹 이전 수준보다 여전히 높다. COVID-19 여행 제한으로 인해 Stats NZ는 2020년 CPI 가중치 재평가 기간 동안 국제 항공료 비중을 하향 조정했다.


야채 가격은 올해 6.2%, 분기 동안 17% 증가했다. 2021년 6월 토마토, 오이, 고추, 상추 가격은 2021년 5월보다 높았다.

0 Comments
//우측마우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