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태형의 피팅 이야기

한국뉴스


 

조태형의 피팅 이야기

시사뉴스 0 177 0 0

골프의 최종 목표는 낮은 타수의 스코어를 만들어내는 것이다. 코스마다 다른 기준 타수에서 최대한 적게 쳐서 홀인 하는 것이 가장 중요한데, 티샷부터 홀인까지 그 과정 또한 만만치 않다. 나만의 클럽, 맞춤 클럽 등 단 한사람에게 특화된 피팅 클럽과는 엄연히 차이가 있다. 내게 가장 특화된 피팅 클럽에 대해 살펴보자.


a76666e2e96295a8f18996a078efbddf_1618211904_843456.jpg
 



피팅 클럽에 사용되는 브랜드는 크게 헤드와 샤프트로 나눠 볼 수 있다. 일반적으로 기성 브랜드는 헤드와 샤프트를 조립해서 하나의 완성품으로 수입해 판매되는 형태라면, 피팅 클럽은 완성품이 아닌 각 부품별로 수입한 후 피터에 의해 조립된 후 판매되는 방식이다.


선택 아닌 필수

그러다 보니 골퍼가 선호하는 헤드의 형태나 무게, 샤프트의 종류와 강도 등 최적의 조건을 피터와 함께 만들어갈 수 있는 장점이 있다. 쉽게 비교하자면 각기 다른 체형의 사람에게 꼭 맞는 맞춤 양복을 제공하는 것이 피터의 역할인 셈이다.

그런 장점으로 인해 최근 5년 사이 피팅 클럽을 찾는 골퍼가 부쩍 들었고, 피팅 관련 부품 브랜드 시장도 커지고 있다. 이런 요구에 발맞춰 기성품 위주의 메이저 브랜드들도 피팅이 가능한 클럽을 적극적으로 홍보하고 있다. 원하는 클럽 조합을 주문 할 수 있는 시스템을 통해 골퍼의 선택의 폭을 넓히고 있는 것이다.

몇몇 메이저 브랜드의 경우 자사가 운영하는 스윙 분석실을 통해 골퍼에게 맞는 최적의 조합을 찾아 주는 피팅 센터를 운영하기도 한다. 하지만 완성품 위주의 메이저 브랜드의 경우 클럽의 핵심 구성품인 헤드나 샤프트가 피팅 전문 브랜드처럼 다양하지 않아 선택에 제약이 있을 수 있다.

또한 최근 피팅 브랜드의 경우 다양한 스펙의 구성품 외에도 전문적인 스윙 분석 시스템을 갖춘 후 스윙 분석가의 도움을 받아 이에 맞게 피팅 클럽이 제작된다. 이를 통해 ‘나만의 클럽’ ‘맞춤 클럽’ ‘최적화 클럽’이 가능하다.

맞춤 클럽은 곧 엄연한 차이
최적화된 클럽에 대한 갈망


a76666e2e96295a8f18996a078efbddf_1618211864_487526.jpg
 

피팅 클럽은 비싸다는 인식이 많다. 실제로 기성 클럽을 구입 한 후 골퍼 본인에 맞는 클럽으로 피팅을 받고, 다시 리샤프팅 작업을 거치기에, 이 모든 과정에 적지 않은 금액이 소요된다.

그래서 이런 복잡하고, 비용도 많이 드는 과정을 거치기보단 자체 스윙 분석실을 운영하는 브랜드 클럽을 선택하는 것이 좋다. 클럽사에서 운영하는 분석실을 방문해 스윙 분석을 받고, 클럽을 구입 하게 되면 과정도 단순하고, 비용도 줄일 수 있다. 비록 기성품 구매보다 비용이 더 들어가지만 구입 후 다시 피팅을 받는 것 보다 합리적일 수 있다.

흔히 아마추어 골퍼들은 ‘내가 못 치는 것이지 클럽이 문제 있는 것은 아니다’라고 생각하는 경우가 많다. 그렇지만 코스에서 14번을 쳐야 하는 드라이버만이라도 제대로 피팅을 받고 라운드에 임한다면 클럽에 대한 확신이 커지고, 좋은 샷도 많이 나올 수 있다. 이를 통해 라운딩에 대한 만족도 역시  높일 수 있다.

골프가 대중화 되기 전에는 부의 상징으로 비싼 브랜드의 클럽을 선호하는 경향이 강했다면, 현재는 브랜드보다 앞서 내게 최적화된 클럽인지를 먼저 살피는 골퍼가 늘고 있다. 그리고 이런 골퍼를 필자 또한 선호한다. 골프 라운드는 언제나 즐거워야 하기 때문이다. 

피팅은 자신감의 원천
일관성으로 실력 향상


골프의 어려움을 이야기할 때 간혹 ‘백팔번뇌’에 비교하곤 한다. 불교에서 ‘108’이란 숫자는 수많은 번뇌를 끊어낸다는 상징적인 숫자이지만, 묘하게도 홀의 지름이 108mm임을 감안 하면 골프와 전혀 상관없다고 말하기도 어렵다.

불교의 ‘백팔’과 홀의 지름 ‘108’을 우연한 숫자적 공통점으로만 생각할 수도 있겠지만, 불교에서 몸과 마음을 괴롭히는 번뇌를 이겨내듯이 골프에서도 수많은 고민과 무수한 생각들이 뒤섞인 복잡함을 이겨낸다면 비로소 불자처럼 어느 경지에 이를 수도 있을 것이다.

대다수의 스포츠가 그렇겠지만 골프 만큼 ‘멘탈’이 중요한 것이 또 없다. 철저하게 자신의 힘만으로 경기를 풀어나가야 하는 골프는 한순간의 실수로 돌이킬 수 없는 결과를 만들어내기도 한다.

그래서 골프에 임하는 정신력과 현재 자신의 구력, 내게 맞는 장비의 조합이 무엇보다 중요하다. 앞선 글에서 언급했지만 내게 맞지 않는 옷을 입고 활동하는 것은 부자연스러울 뿐 아니라 심리적으로도 위축될 수 있다.

내게 꼭 맞는 클럽을 갖췄다면 ‘자신감’이 중요하다. 내 손에 쥔 클럽이 마음에 들지 않거나, 내게 맞지 않는다는 생각이 자리잡을 때 최고의 경기력을 기대할 수 없다.


a76666e2e96295a8f18996a078efbddf_1618211818_709995.jpg
 


세계 최고의 무대에서 활약하는 PGA 투어 선수들조차 대회 출전하기 전 반드시 클럽을 피팅하는 과정을 거친다. 사람은 기계가 아니기에 매번 똑같은 스윙을 할 수 없다. 프로 선수들 역시 그렇기에 상황에 따라 클럽에도 조금씩 변화를 주게 된다.

하물며 아마추어 골퍼들은 어제와 오늘의 스윙이 다르기에 피팅의 중요성을 굳이 설명하지 않겠다. 당부하고 싶은 말은 골프를 시작한지 얼마 안 되는 골퍼의 경우 피팅에 앞서 구하기 쉬운 클럽으로 기본적인 스윙을 먼저 만드는 것이 우선이다.

흔히 “볼을 못맞추는데 값비싼 클럽이 왠말이냐”는 말처럼 장비를 갖추는 과정이란 것이 존재한다. 골프연습장에 굴러다니는 연습 클럽이 골프 초보자에게는 최고의 장비일 수 있다. 그리고 그런 과정을 거쳐 클럽별로 일정한 거리를 만들어낼 수 있다면 그때부터는 내게 맞는 나만의 장비가 필요하다.

골프에서 가장 중요한 것이 ‘일관성’인데, 그런 일관성은 스윙이 우선이겠지만 내게 맞는 장비가 한 몫 한다는 사실은 수많은 브랜드의 클럽들이 존재하는 이유와 맥을 같이 한다.

한 가지 예로 근력이 없는 여자 초보 골퍼가 평균보다 길고 무거운 클럽을 가지고 스윙을 한다면 스윙 자세를 잡기 어려울 것이고, 부상의 위험도 클 것이다. 

특히 성장기의 초등학교 주니어 선수의 경우 자신의 키에 비해 길이가 긴 클럽을 가지고 스윙연습을 반복적으로 하게 되면 스윙 스피드가 떨어지는 것은 물론, 스윙 플레인(궤도)도 엉망이 될 것이다.

나만의 무기

그래서 이런 예외적인 경우는 피팅 클럽으로 시작하는 것도 생각해 볼만하다. 대다수 기성 브랜드 클럽의 경우 30~40대 남성의 신체 구조에 맞춰져 있는 것이 사실이다. 그리고 여성은 40대 이상의 운동력에 맞춰져 있어 젊고, 힘이 있는 여성에게는 가볍고, 쉽게 휘어지는 샤프트로 인해 경기력이 오히려 저하될 수 있다.

요즘 골프클럽사들은 다양한 스펙의 클럽을 보유하고 있다. 본인에게 가장 근접한 클럽을 먼저 선택하면 좋고, 좀 더 디테일한 맞춤 클럽을 원한다면 피팅만을 전문으로 하는 피팅 클럽을 추천한다.

출처 : 월간골프

0 Comments
광고 Space available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KakaoTalk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