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뉴 수교 60주년 기념, 오클랜드 필하모니아(APO) 및 동포 차세대 음악인 초청 클래식 음악회 개최

교민뉴스


 

한-뉴 수교 60주년 기념, 오클랜드 필하모니아(APO) 및 동포 차세대 음악인 초청 클래식 음악회 개최

일요시사 0 192 0 0

f1bdbb461a02935a4defe1bfb962feaa_1656646136_717951.jpg
 

 소프라노 및 현악 편곡‘아리랑 환상곡’세계 초연 예정


주뉴질랜드대사관 오클랜드분관(분관장: 김인택)에서는 한국-뉴질랜드 수교 60주년을 맞아 7월 28일(목) 오후 7시 30분, Parnell에 위치한 Holy Trinity Cathedral에서 ‘Sounds of Friendship’이라는 주제로 클래식 음악회를 개최한다.


본 공연은 뉴질랜드에서 가장 명망있는 관현악단 중 하나인 오클랜드 필하모니아 오케스트라(이하 오클랜드 필하모니아)와 우리 동포 차세대 음악인들이 함께 만드는 무대로 전 연령대의 관람이 가능한 무료 공연이다.

오클랜드 필하모니아는 오클랜드 시 전임 오케스트라로 매년 25만 명 이상의 관객을 자랑하는 뉴질랜드 최고의 관현악단 중 하나이다.


지휘 및 감독을 맡은 제이슨 배는 피아니스트로 음악 활동을 시작하여 뉴질랜드 최초 영 스타인웨이(Young Steinway)아티스트로 선정된 바 있으며, 24세에 최연소 오클랜드 음대 객원교수로 임명되었다. 현 스타인웨이 평생 아티스트이고, 런던 왕립음악원 피아노 석사 과정을 차석 졸업한 후 오케스트라 지휘자로서는 요르마 파눌라, 유카-페카 사라스테를 사사했으며, 최근 2년간의 뉴질랜드 국립심포니 오케스트라(NZSO) 지휘 펠로우십을 마쳤다.


바이올리니스트 김나연은 오클랜드 필하모니아, 크라이스트처치 심포니 오케스트라, 독일 콘체르티노 앙상블 등과 협연했으며 지휘자 금난새의 뉴월드 필하모니와 성남시립교향악단의 객원 부악장으로 활동한 바 있다. 또한 독일 하이델베르크 연극 & 관현악단(Theater und Orchester Heidelberg), 콘체르티노 앙상블 등의 멤버이자, 솔리스트, 체임버 연주자로 활동을 했다.


아버지의 나라인 뉴질랜드를 아티스트로서 처음 방문하는 피아니스트 김하늘은 한국예술종합학교를 실기 수석으로 입학하여 학사과정 중에 있으며 2018년 스타인웨이 피아노 콩쿠르에서 우승, 스타인웨이 아시아-태평양 지역 결승에서 2위를 차지한 바 있다.


뉴질랜드 최고 수준의 오케스트라와 빼어난 우리 동포 음악인들이 함께 어우러지는 이번 무대에서는 최성환 작곡‘아리랑 환상곡’의 소프라노 및 현악 편곡(박준혁) 세계 초연을 포함해 우리에게 익숙한 멘델스존, 드보르작의 작품들이 선보여질 예정이다.


양국 수교 60주년을 기념해 특별히 준비된 이번 공연이 널리 알려져 양국 국민들의 우정이 더욱 깊어지고, 뉴질랜드 출신 차세대 동포 음악인들의 위상이 높아지는 좋은 계기가 될 수 있길 기대한다.


본 공연은 무료 콘서트이지만 Eventfinda에서 티켓을 예매해야 하며, 공연 관련 상세 내용은 아래 링크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https://www.eventfinda.co.nz/2022/sounds-of-friendship/auckland/parnell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