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월 8일 NZ NEWS,

뉴질랜드 뉴스
홈 > 뉴스/정보 > NZ뉴스
NZ뉴스


 

6월 8일 NZ NEWS,

일요시사 0 264

6a78a00bce528a61603d20b06b83549d_1623099866_833669.jpg
 

멜버른에서 발이 묶인 뉴질랜드 사람들 특별기 운행 


코로나 사회 전파로 멜버른에서 락다운으로 발이 묶인 뉴질랜드 사람들을 위한 특별기의 항공권 판매가 시작되면서 내일(9일)부터 돌아올 수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트랜스 타스만 버블이 일시 중단되었지만, 일정 기준을 맞추고 출발전 검사에서 음성 결과로 확인된 사람들에게는 뉴질랜드로 돌아올 경우 격리 시설을 거치지 않아도 되게 된다.


호주 빅토리아 주의 보건 당국은 7일 신규 확진자 수가 아홉 명으로 밝히며, 델타 변종의 확산 급증 사례는 없을 것으로 전했다.


Dr, Ashley Blomfield 국장은 멜버른에서 돌아오는 뉴질랜드 사람들이 코로나 바이러스를 갖고 들어올 위험성은 매우 낮다고 말했다.


역학 전문가 Michael Baker 교수도 이에 뜻을 같이하면서, 더 중요한 과제는 뉴질랜드 국내의 상황이라고 말하며, 백신 접종과 바이러스에 대한 경각심을 계속해서 유지하여야 한다는 점이라고 강조했다.


투자자들에 대한 세제 도입과 대출 제한 효과 서서히 나타나 


주택 가격 성장세가 5월들어 약간 줄어들었지만, 주택 가격은 지난 해와 비교하여 여전히 높은 강세를 보이고 있다. 

QV의 최근 자료에서 5월말까지 3개월 동안의 평균 가격은 8.8% 인상되었으며, 4월말까지의 3개월 동안 8.9%에서 약간 줄어들은 것으로 나타났다.


QV의 관계자는 0.1% 하락하여 별 차이가 없다고도 할 수 있겠지만, 사실 매매 가격이 높았던 달들을 포함한 지난 3개월의 평균치이기 때문에 제법 큰 차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투자자들에 대한 세제 도입과 대출 제한 등의 효과가 서서히 나타나면서 오름세에 더 많은 영향을 미치게 될 것이라고 예상했다.계속해서 오름세를 보이고 있는 지역은 타우랑가와 오클랜드, 해밀턴 그리고 왕가레이 지역으로 나타났다.

오클랜드는 평균 가격이 133만 7천 달러로 지난 분기에 비하여 8.4% 올랐으며, 지난 한 해 동안 21.8%나 오른 것으로 비교되었다.


그러나, QV에서는 가격이 계속해서 오름세을 보이고 있지만, 투자자들이 빠지고 있는 자료들이 늘어나고 있으며, 부동산 에이전트들도 해외 거주 뉴질랜드 사람들로부터의 문의도 줄어들고 있다고 전했다.


이는 백신 접종이 확산되고 있는 결과로도 볼 수있으며, 코로나 맨더믹으로 인한 악영향이 끝나가는 모습으로 볼 수 있다고 말했다.그는 호주의 경기가 다시 살아나고 있으면서 많은 키위들에게 다시 돌아갈 수 있는 상황으로 이어지고 있으며, 미국과 영국에서도 백신 접종이 진행되면서 기술 직종의 근무자들이 더 높은 급여를 받기 위하여 관심이 이동되기 시작했다고 덧붙였다.


한편, 첫 주택 구입자들도 주택 가격이 더 내려가기를 기대하면서 주택 시장에서 잠시 기다리고 있는 상황이라고 QV측은 보고 있다.


이번 연휴 기간 동안 교통 사고로 3명 사망 


이번 Queen’s Birthday 연휴 기간 동안 세 명이 교통 사고로 목숨을 잃었다.첫 번째는 일요일 이른 새벽 오클랜드에서 운전자가 신호등과 부딪히면서 사망하였다.


오타고 지역에서 자동차와 오토바이가 충돌하면서, 한 명이 사망하고 세 명이 중상을 입은 사고가 있었다.또, 일요일 밤에 와이카토 지역에서 두 대의 차량이 충돌하면서 세 번째 희생자가 발생하였다.


Queen;s Birthday 연휴 기간은 지난 금요일 오후 4시부터 시작하여 오늘 아침 6시로 종료되었으며, 이번 세 명의 희생자 수는 지난 해의 연휴 기간의 희생자와 같은 수를 기록하였다.



0 Comments
광고 Space available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KakaoTalk NaverBand
//우측마우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