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월 12일 NZ NEWS,워킹홀리데이 비자와 계절적 워크 비자 6개월 더 연장

뉴질랜드 뉴스
홈 > 뉴스/정보 > NZ뉴스
NZ뉴스


 

10월 12일 NZ NEWS,워킹홀리데이 비자와 계절적 워크 비자 6개월 더 연장

일요시사 0 288

b66542ef8bad562fe8b78a4f64a79940_1633984414_438334.jpg
 

워킹홀리데이 비자와 계절적 워크 비자 6개월 더 연장 


정부는 워킹홀리데이 비자와 계절적 워크 비자를 6개월 더 연장하면서, 고용주와 비자 소유자들에게 다가오는 여름 수확철에 도움이 되도록 한다고 Kris Faafoi 이민 장관은 발표했다.


금년 12월 21일 이전으로 약 8천 5백 명 이상의 워킹 홀리데이와 계절적 워크 비자 소지자들의 유효 기간이 만료되면서 이들에게 6개월 더 연장하여 내년 6월 30일까지 허용되게 된다.


그들에게는 오픈 워크 권한도 주어지면서, 수요에 따라 노동 시장이 열리는 어느 업종에서도 근무할 수 있도록 허용된다.

Faafoi장관은 내년 1/4분기까지는 국경이 닫혀있을 것으로 본다고 하며, 다가오는 여름 수확철에 대비하여 노동력을 보존하여야 한다고 하며, 이와 같이 결정했다고 전했다.국경이 통제되고 있으므로, 현재 뉴질랜드에 있는 노동력을 전 산업에서 활용하도록 하는 조치이지만, 이 비자 연장도 임시로 취해진 조치라고 덧붙였다.


오클랜드 일부 지역들 ,유선전화 추가 시외 요금 내고 있어 


일상에서 우리는 이야기하고 싶은 사람들과 언제든지 여러 수단을 이용하여 대부분 무료로 통화를 할 수 있지만, 여전히 많은 사람들은 랜드라인을 이용한 유선전화를 사용하고 있다.뉴질랜드 상업 위원회의 조사에서는, 여전히 70만 6천 세대가 유선 전화를 보유하고 있으며, 대략 전국적으로 40%를 차지하고 있다.


유선 전화에 대하여 같은 지역 내에서는 무료로 무제한 통화할 수 있지만, 다른 지역과의 통화에는 시외 요금으로 시간당 추가 요금이 부과되고 있다.그런데, 오클랜드 카운실에 속한 지역들 일부는, 오클랜드 시티 카운실에 레이트를 납부하고 이번 락다운에도 오클랜드 지역에 속하여 같은 경계 단계가 발효되었지만, 추가의 시외 요금을 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헬렌스빌과 푸케코헤 등의 지역들이 이런 지역들로, 행정상 북쪽의 웰스포드부터 남쪽으로 푸케코헤까지 오클랜드에 속하지만, 전화 서비스 스파크 사에게는 과거의 지도가 적용되고 있다.

스파크 사의 관계자는 과거 오클랜드 기준으로  전화 교환 시스템이 당시 오클랜드 경계 지역에 설치되었으며, 이 교환 시스템에 따라 지역번호를 누르고 시작하여야 한다고 말했다.이와 같은 상황은 보다폰도 마찬가지이다.


교직원들, 내년 1월 1일까지 완전 접종 의무 


학교장들은 정부의 1월 1일까지 교사와 교직원들의 완전 접종 지시에 충분히 따를 수 있을 것으로 자신있게 밝혔다. 

또한, 다음 주 각급 학교들을 무리하게 다시 시작하려는 계획을 미룬 정부의 결정에도 지지의 뜻을 표했다. 각급 학교와 유치원 등의 교사들과 교직원들은 11월 15일까지 1차 접종을 의무적으로 하여야 하고, 내년 1월 1일까지는 완전 접종을 마쳐야 하게 되었다.

얼마나 많은 교사와 교직원들이 이에 따르지 않을 지에 대하여는 알 수 없지만, 어제(11일) 밤까지 전국적으로 백신 의무화에 대하여 2만 5천 명이 넘는 사람들이 반대 청원에 서명을 한 것으로 전해졌다.

오클랜드 교사 협회 관계자는 대부분의 교사와 교직원들은 백신 접종을 의무화하는 ‘no jab no work’에 동의를 하고 있다고 하며, 정부의 지시가 아직도 망설이고 있는 사람들에게 도움이 될 것으로 말했다.

한편, 오클랜드 학교장 협회에서도 어제 개학 일정의 연기 결정에 실망의 뜻을 표했지만, 피할 수 없는 상황이라고 하며, 접종률이 더 확실한 수준에 이르고 난 후 학교들이 다시 시작되어야 한다는 점에 뜻을 같이 한다고 밝혔다.

그러나, 교사와 교직원들의 백신 의무화 규정을 3-4 개월전에 도입되었어야 한다고 하며, 11월 15일과 1월 1일 기한도 너무 느슨한 조치라고 지적하였다.Chris Hipkins 교육부 장관은 시간적으로 여유를 주게 된 점에 대하여, 백신을 거부하는 교사들을 대치할 교원을 연말 시기에 구할 수 없을 것으로 보고 이와 같이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마운트 이든 교도소,세 명의 재소자들 코비드-19 양성 


교정당국은, 오클랜드에 있는 마운트 이든 교도소에 수감된 세 명의 재소자들이 코비드-19 양성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마운트 이든 관계자는 확진 된 수감자들은 10월에 교도소로 새로 수감된 사람들이라고 전하며, 두 명은 수감되기 전에 실시된 검사에서 양성 판정을 받았고, 세 번째 수감자는 양성 판정을 받은 수감자들의 접촉이었다고 말했다.


수감자들은 확진 즉시 모두 전용 격리 구역으로 옮겨졌고, 그곳에서 그들은 백신 접종을 완료하고 완전한 PPE를 착용한 교도관들에 의해 관리되고 있지만, 교도소 직원이나 교도소에 수감된 사람들은 관리되어 온 방식 때문에 밀접접촉으로 여겨진다고 말했다.


확진 된 세 건의 사례 중 두 명은 교도소 격리 구역에 남아 있고, 한 명은 현재 병원으로 후송되었으며, 수감자와 의료진 그리고 대중의 안전을 위해 병원에서 교도관들이 교대로 보호 관리하고 있다고 전했다.교도소 책임자는 해외의 교도 시설에서 나타났듯이 교도소 내의 코비드-19 감염은 빠르게 확산될 수도 있다며, 뉴질랜드 교정당국은 교도소 수감전과 후에 철저한 검사와 관리로 상황에 잘 대처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 KCR 방송 제공 >


0 Comments
광고 Space available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KakaoTalk NaverBand
//우측마우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