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월 14일 NZ NEWS,코비드-19 감염자들,자가 검역 제도 도입될 것

뉴질랜드 뉴스
홈 > 뉴스/정보 > NZ뉴스
NZ뉴스


 

10월 14일 NZ NEWS,코비드-19 감염자들,자가 검역 제도 도입될 것

일요시사 0 171

66469bc8fe2288df1dc45e03c283e1f1_1634156621_16319.jpg
 

코비드-19 감염자들,자가 검역 제도 도입될 것 


코비드-19 감염자들은 곧 MIQ 검역 시설로 이동되기 보다는 집에서 격리 치료가 될 것으로 알려졌다.최악의 경우를 가상하여, 오클랜드와 노스랜드 지역에서만 주당 5천 2백 건의 확진 사례들이 나올 수 있는 경우에 대비하여 현재의 MIQ 검역 시설로는 도저히 감당할 수 없는 수준이 될 것이라는 상황이 예측되고 있다.더구나, 이와 같은 최악의 가정이 아직까지 이루어지지 않은 90%의 접종의 경우에서 추정된 내용이다.


현재 오클랜드 420개의 방과 해밀턴 110개, 웰링턴 10개, 그리고 크라이스처치 43개의 검역 시설이 전국적으로 마련되어 있지만, 지난 월요일까지 2/3정도인 211개의 방들이 364명의  확진자들이 사용하고 있으면서 곧 수용 능력을 넘어설 수 있을 우려가 제기되고 있다.


MIQ 관리 책임자는 MIQ 격리와 검역 시설은 국경 관리 뿐만 아니라 지역 사회를 지키는 데에도 중요한 역할을 하고 있지만, 지금과 같은 추이라면 다른 방안이 절대적으로 필요하다고 밝혔다.보건부가 마련한 최악의 상황은 오클랜드와 노스랜드에서만 6주 정도 후에 주당 5천 2백 명의 확진자들로, 검역 시설 뿐만 아니라 병원의 관련 시설 모두 부족하게 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이러한 상황을 대비하여, 상당수 확진자들은 집에서 자가 격리와 검역으로 안내되게 되고, 자가 격리 기준과 지역 사회와도 격리 등 사전에 많은 준비 과정이 필요할 것으로 전했다.최악의 경우 동시에 150명이 넘는 사람들이 병원에서 치료를 받게 되며, 이 중 43명은 ICU 병동에서 머무르게 될 것이지만, 다행히 우리의 보건 시스템을 넘어서지는 않는다고 하였지만, Chris Hipkins 코비드-19 대응부 장관은 곧 자가 검역 제도가 도입될 것으로 전했다.


Hipkins장관은 지난 해 첫 락다운 때 양성 반응자들을 자가 격리를 하였다고 하며, 이번에는 보다 나은 방안으로 관리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자가 격리 검역 시스템에는 이들에 대한 음식물 공급과 건강 점검, 영상 통화를 이용하여 매일 매일의 기본 건강 체크 등등 상당히 많은 작업이 뒤따르지만, 해외서 오는 사람들을 위하여 더 많은 MIQ 시설 공간을 확보하려면 반드시 필요한 대안이라고 밝혔다.


자가 검역과 이와 관련된 정부의 움직임에 대하여, ACT의 David Seymour 당수는 적극적으로 지지하면서 과감한 정책들이 필요하다고 말했다.Seymour당수는 뉴질랜드는 위험을 무릅쓰는 과감한 정책이 필요하다고 하며, 격리나 검역이 필요한 사람들을 격리하여야 하지, 왜 전 도시를 격리하여야 하느냐고 반문하면서, 안전만이 유일한 대책은 아니라고 강력하게 전했다.


National Party의 Chris Bishop 의원도 더 많은 확진자들의 발생과 제한된 MIQ의 수용 능력을 대비한 정부의 방침에 이제 현명한 방안이 도입되기 시작했다고 밝혔다.


Bishop의원은 지난 해부터 코비드-19 지역 사회 감염자가 사라졌을 때부터 이와 같은 대비책들이 미리 준비되었어야 한다고 하며, 아무런 대책이 없다가 갑자기 양성자 수가 늘어나면서 급하게 대책을 제시하는 상황이 아쉽다고 전했다.몇 주 전 지역 보건위 별로 각각의 대비책을 마련하여 제시하도록 지시가 내려졌지만, Bishop의원은 이미 이와 같은 지시와 대비책이 추진되었어야 한다고 말했다.


화이자 백신에 대한 루머로 접종 거부... 


아직도 코비드-19 바이러스와 화이자 백신에 대한 루머가 계속해서 돌면서 접종을 거부하도록 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이에 대하여 면역 자문 센터의 NIkki Turner 박사는 13일 저녁 TV의 대담 프로그램에서 백신의 기본 원리와 안전성을 설명하면서, 사실 백신을 맞아서는 안되는 사람은 극히 소수라고 밝혔다.


Turner 박사는 백신에는 한 마리의 바이러스도 들어있지 않다고 거듭 강조하면서, 거의 모든 사람들에게 안전하다고 말했다.Turner 박사는 접종을 하여서는 안되는 사람들은 극히 제한된 경우로, 백신 성분에 대하여 심각한 알러지성 반응이 있거나 1차 접종 때 이와 같은 심각한 알러지성 부작용을 보인 사람들이라고 밝혔다.


백신을 접종해서는 안된다고 말해줄 수 있는 사람이 한 명도 없다고 하기에는 어렵지만, 심각한 알러지성 부작용으로 현재 뉴질랜드에서는 백 명도 되지 않을 것이라고 전했다.


건설업체와 책임자들,건설 현장 근무자들 백신 의무화 정부에 요청


뉴질랜드 내 대형 건설업체와 건설 현장의 책임자들은 건설 현장 근무자들을 대상으로 백신 의무화 제도의 도입을 정부측에 요청하고 있다.전국적으로 약 30만 명이 건설 산업에 종사하고 있는 것으로 추정되고 있으면서, Ardern 총리는 지난 월요일 코비드-19 양성자들이 제법 나오고 있는 업종 중의 하나라고 지적했다.


전국적으로 공사를 진행하고 있는 Naylor Love 사의 대표는 백신 의무화에 지지의 뜻을 표하면서, 정부의 강력한 지도력을 보여야 한다고 하며, 정부가 하지 않으면 민간 기업들이 개별적으로 추진하여야 하지만, 개인적 또는 법적인 문제로 이어질 수 있다고 전했다.


시티 레일 링크 현장 책임자도 전적으로 지지하면서, 작업 현장과 가까운 곳에 검사소와 접종 센터가 있다고 하며 모든 작업자들이 접종을 하도록 유도하고 있다고 말했다.대형 건설사 대부분이 이와 같은 생각을 갖고 있다고 빌딩 산업 협회측은 밝히면서, 일부 회사들은 접종자들에게 인센티브를 제공하기도 하지만 법적인 문제가 남아있어, 무언가 더 특별한 기폭제가 필요하다고 전했다.


정부는 건설 부분의 백신 접종률을 뉴질랜드 접종률과 비교 점검할 것으로 밝혔다.현재 건설 현장 근로자들의 75%가 1차 접종, 그리고 45% 정도가 완전 접종을 한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0 Comments
광고 Space available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KakaoTalk NaverBand
//우측마우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