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뉴스) 통가 복구 지원에 나선 뉴질랜드

뉴질랜드 뉴스
홈 > 뉴스/정보 > NZ뉴스
NZ뉴스


 

(시사뉴스) 통가 복구 지원에 나선 뉴질랜드

시사뉴스 0 341

뉴질랜드는 지난 토요일 밤 발생한 통가 해저 폭발과 쓰나미로 부터 통가의 복구를 도울 준비가 되어 있다고 Nanaia Mahuta 외무장관과 Peeni Henare 국방장관이 19일 밝혔다.


Nanaia Mahuta는 "월요일 뉴질랜드 P-3K2 오리온기의 성공적인 감시 및 정찰 비행에 이어 통가의 관계당국에 어떤 지원이 가장 필요한지에 대한 결정을 돕기 위해 위성 사진과 세부사항이 보내졌다"고 말했다.

 

"하지만 사진에는 인도적 지원을 받는 C-130 Hercules 비행기가 착륙하기 전에 제거해야 하는 Nuku'alofa 공항 활주로의 화산재들이 보입니다."


"그 동안 두 척의 뉴질랜드 해군 함정이 오늘 뉴질랜드를 떠날 것입니다. 화산 폭발로 인한 통신 문제로 인해 이러한 재난 대응이 특히 어려웠습니다. 출동이 늦어진 것은 HMNZS Wellington과 HMNZS Aotearoa가 통가 정부의 요청이 있을 경우 신속하게 대응할 수 있도록 출항하기로 결정했음을 의미합니다.”라고 Nanaia Mahuta가 말했다.


"HMNZS Wellington에는 SH-2G(I) Seasprite 헬기와 함께 수로 측량 및 잠수팀이 탑승할 예정입니다. HMNZS Aotearoa는 대량의 물 공급과 인도주의 및 재난 구호품을 운반할 것입니다. 


물은 현 단계에서 통가의 최우선 과제 중 하나이며 HMNZS Aotearoa는 담수화 플랜트를 통해 하루에 250,000리터를 운반하고 70,000리터를 생산할 수 있습니다.


조사팀과 잠수팀은 선박 수로와 항구의 해저 변화를 보여줄 수 있습니다. 그들은 또한 향후 바다로 부터의 원조와 지원을 받기 위해서 부두 기반시설의 상태를 평가할 것입니다.


두 배의 항해기간은 3일이 소요될 것이며 필요하지 않은 경우 뉴질랜드로 회항할 것입니다."라고 

Peeni Henare가 말했다.


"공항 활주로가 정리되면 C-130 Hercules 항공기가 접을 수 있는 물통, 발전기, 위생 키트등 인도주의적 구호품과 재난 구호물품을 전달하기 위해 대기하고 있습니다. 통가 정부의 요청과 허가, 그리고 COVID-19 국경 규정에 따라 며칠 내로 다른 배치도 가능할 것입니다"라고 Nanaia Mahuta는 전했다.


통가는 현재 COVID가 없으며 COVID-19를 막기 위해 엄격한 국경 통제를 시행하고 있다. 현재 모든 지원이 비접촉 방식으로 제공되고 있으며 관계자들은 장기적인 지원 방안을 논의 중이다.


뉴질랜드 정부는 또한 인도적 지원에 50만달러를 추가로 배정하여 초기 자금을 100만 달러로 늘렸다.

0 Comments
//우측마우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