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뉴스) 뉴질랜드 이혼건수 1979년 이후 최저

뉴질랜드 뉴스
홈 > 뉴스/정보 > NZ뉴스
NZ뉴스


 

(시사뉴스) 뉴질랜드 이혼건수 1979년 이후 최저

시사뉴스 0 224

2021년 가정법원에서 승인된 이혼 건수는 6,372건으로 1979년 이후 가장 낮은 연간 이혼 건수라고 뉴질랜드 통계청이 5월 4일 밝혔다.


인구 추산 및 예측 관리자인 Hamish Slack은 "이혼율과 마찬가지로 2000년대 초반 이후 이혼은 일반적으로 감소하고 있습니다. 기존 결혼 1000명당 이혼 건수를 나타내는 이혼율도 1970년대 중반 수준으로 떨어졌습니다.”라고 밝혔다. 


2021년 이혼율은 결혼 1,000건당 6.2건으로 이혼이 쉬워진 1981년 법률 개정 이후 최저치를 기록했다. 이혼율은 1974년 결혼 1000건당 6.4건과 비슷한 수준이다.


Slack씨는 “이혼 건수와 이혼율 모두 법 개정으로 이혼이 쉬워지기 전과 비슷한 수준으로 떨어졌습니다. 이혼 감소는 결혼에 대한 사회적 압력 감소와 관련이 있을 수 있습니다. 결혼하지 않고 동거할 수도 있고, 일정 기간 동거한 후 나중에 결혼할 수도 있습니다.”라고 말했다.


2021년 기준 결혼 중위연령은 남자 32.2세, 여자 30.8세로 1980년 25.2세, 22.6세에서 크게 늘었다.


(가족)관계에 대한 인구조사 데이터에 따르면 2018년에 관계를 맺고 있던 커플의 75%가 결혼을 했다. 이는 1981년의 94%보다 21% 포인트가 줄었다.  특히 15~34세 연령의 파트너 관계에서 결혼을 한 비율은 2018년 49%로 1981년의 87% 보다 급감했다.


Slack씨는 아이를 갖기 전에 결혼해야 한다는 기대도 줄어들었다고 밝혔다.  2021년 태어난 아기의 51%만이 출생 당시 부모가 결혼한 상태로 1981년 77%,  1951년 96%에서 감소했다.


“커플이 이혼을 신청하려면 최소 2년 동안 별거해야 하기 때문에 코로나19 팬데믹이 이혼에 미치는 영향은 아직 알 수 없다”고 말했다.  


0 Comments
//우측마우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