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Z NEWS ,Consumer NZ,대형 슈퍼마켓 체인점들 피해 쇼핑할 것 촉구

뉴질랜드 뉴스
홈 > 뉴스/정보 > NZ뉴스
NZ뉴스


 

NZ NEWS ,Consumer NZ,대형 슈퍼마켓 체인점들 피해 쇼핑할 것 촉구

일요시사 0 43

fb6afb4543b72cb46b51e05c2ad3aca0_1655377923_271214.jpg
 

Consumer NZ,대형 슈퍼마켓 체인점들 피해 쇼핑할 것 촉구


Consumer NZ은 키위들에게 가장 좋은 상품을 알맞은 가격에 사기 위해서는 대형 슈퍼마켓 체인점들을 피해 쇼핑할 것을 촉구했다. 


뉴질랜드 통계청은 10일 지난 5월 뉴질랜드 식품 가격이 다시 상승한 데 이어 과일, 채소, 유제품, 육류 가격도 매년 눈에 띄는 상승률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뉴질랜드 통계청의 5월 식품물가지수는 식품 가격이 전년동월대비 6.8%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으며,식료품 가격이 전년대비 7.4%, 식당 식사는 6%, 과일과 야채는 10%, 육류, 가금류와 생선은 7%, 무알코올 음료는 2.7% 올랐다고 밝혔다.뉴질랜드 통계청은 식료품 가격이 전반적인 물가 상승의 가장 큰 원인이었다고 말했다.


Consumer NZ 대표인 존 더피는 보다 나은 거래를 찾으려면 여기저기 돌아다니며 시간과 노력을 들여야 한다면서, 인터넷을 사용하고, 네트워크를 사용하고, 소셜 미디어를 사용하여 이러한 문제를 해결할 장소를 찾고, 좋은 물건을 적당한 가격에 사기 위해 가능한 한 슈퍼마켓 체인을 피하는 것이 좋다고 말했다.



전국 대부분 지역,집값 크게 하락


뉴질랜드 부동산협회 REINZ의 5월 판매 데이터에 따르면, 전국 중앙 판매 가격은 4월 87만 5천 달러에서 5월 84만 달러로 35,000 달러 하락했다.대부분 지역이 4월에 비해 5월에 큰 폭의 가격 하락을 기록했지만, 5월에는 Bay of Plenty,Taranaki,Manawatu/Whanganui, West Coast, Canterbury and Otago 등이 4월에 비해 중앙 가격 상승을 기록했다.


그러나 캔터베리에서는 중앙값이 상승했지만 크라이스트처치의 중앙값은 4월 71만달러에서 5월 68만7000달러로 2만3000달러 하락했다.마찬가지로, Bay of Plenty에서 중앙값은 상승했지만, Tauranga 25,000달러, Whakatane 65,000달러, Rotorua 53,000달러 하락했다.


이는 주요 지역중 Dunedin 만이 4월 63만1,000달러에서 5월 64만2,000달러로 중앙 판매가격이 상승했다는 것을 의미한다.센트럴 오클랜드 지역과 노스 쇼어의 부동산은 특히 큰 가격 하락을 겪은 것으로 보이며, 이 지역 중 가장 주택 가격이 비싼 지역을 포함하는 센트럴 오클랜드의 중앙 가격은 4월 130만 달러에서 5월 118만 달러로 중앙 가격은 12만 달러까지 떨어졌다. 반면 노스 쇼어의 중앙 가격은 4월 145만 달러에서 5월 130만5천 달러로 145,000 달러 하락했다.


 뉴질랜드 기업들,키위 인력들을 잃고 있어~


올해 초 국경이 다시 열리기 시작하면서 뉴질랜드 기업들이 해외 경험(OE)의 부활로 예상보다 빠르게 키위 인력들을 잃고 있다고 한 전문가가 말했다. 


Beyond Recruitment의 총괄 매니저인 Ben Pearson은 키위들이 영국이나 미국과 같은 전형적인 OE 지역으로 향하고 있고, 이는 국내 고용주들이 그 공백을 메워야 한다는 것을 의미한다고 말했다.하지만 뉴질랜드내에서의 고용주들이 일자리 공백을 채우는 것이 쉽지 않아, 피어슨 씨는 해외 근로자들이 뉴질랜드에서 비자를 받는 것이 더 쉬워져야 한다고 말했다.


뉴질랜드 통계청이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뉴질랜드는 2022년 4월까지 연간 8700명의 순이주 손실을 기록했다. 또한 4월 국경 통과 건수는 2020년 3월 정부가 여행 제한을 도입한 이후 가장 많았지만, 여전히 코비드 발생 이전의 수치에는 훨씬 못 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올해 4월에는 입국자 125,100명과 출국자 141,600명 등 266,700명이 국경을 넘었고, 5월 이 잠정 데이터는 169,042명이 입국했고 175,727명이 출국했다.


자해로 병원에 입원하는 10대들 숫자 급증


뉴질랜드에서 코로나19 대유행 (팬데믹)이 시작된 후 자해로 병원에 입원하는 10대들의 숫자가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뉴질랜드 언론이 15일 보도했다. 


One News는 팬데믹이 시작된 후 뉴질랜드에서 자해로 병원에 입원한 15세부터 19세 사이 청소년은 25%, 10세에서 14세 사이는 두 배나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One news는 오클랜드에 있는 스타십 공립 아동 병원을 인용해 지난해 자해 부상으로 전국 병원 응급실에 입원한 청소년은 5천600여명으로 매주 100명이 넘는 숫자라고 밝혔다.


스타십 병원 소아정신과 의사 히란 테이브루는 무엇보다도 10세에서 14세 사이 어린이들이 자해로 병원에 입원하는 숫자가 그처럼 많이 증가한 것은 놀라운 일이 아닐 수 없다고 말했다.


그는 남자 아이들보다 여자 아이들의 자해 가능성이 더 높고 마오리, 태평양 섬나라계, 성소수자들이 다른 그룹보다 더 취약한 것으로 나타나고 있다고 지적했다.


전염병학자 ,원숭이 수두 발병 대유행 가능성 우려


세계보건기구(WHO)가 원숭이 수두 발병을 공중보건 비상사태로 분류할지 여부를 결정하면서 "그들이 이 바이러스의 대유행 가능성에 대해 더 우려하고 있음을 보여준다"고 전염병학자인 마이클 베이커 (Michael Baker) 교수가 말했다.위협을 평가하기 위해 다음 주에 WHO에서 긴급 회의가 열릴 예정이다.


현재 39개국에 걸쳐 1600명 이상의 원숭이 수두 감염 사례와 1500명의 의심 사례가 확인되었다.세계 보건 기구 (WHO) 사무총장은 "원숭이 수두의 세계적 발병은 분명히 이례적이고 우려스럽다고 말했다.


다음 주 목요일, WHO는 이것이 국제적으로 우려되는 공중보건 비상사태인지 여부를 평가할 예정이다.





0 Comments
//우측마우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