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뉴스) 뉴질랜더, 미래에 대해서 낙관적이나 더 외로움을 느낀다.

뉴질랜드 뉴스
홈 > 뉴스/정보 > NZ뉴스
NZ뉴스


 

(시사뉴스) 뉴질랜더, 미래에 대해서 낙관적이나 더 외로움을 느낀다.

시사뉴스 0 313

2021년 일반사회조사(GSS)의 새로운 자료에 따르면 뉴질랜드 국민의 4분의 3 이상(78%)이 전날 행복도를 10점 만점에 7점 이상이라고 답했다고 7월 5일 뉴질랜드 통계청이 밝혔다.


전날에 얼마나 행복했는지를 묻는 질문에(0은 전혀 행복하지 않고 10은 완전히 행복함을 0에서 10까지의 척도로) 뉴질랜드인의 3분의 1 이상(37%)이 매우 행복(9~10)하다고 답했다.


비슷한 척도로, 뉴질랜드 사람들의 절반 이상(53%)이 매우 낮은 불안 수준(0-2)으로 보고된 반면, 3.4%만이 매우 높은 불안 수준(9-10)인 것으로 조사됐다. 매우 높은 수준(9~10명)의 불안감에서 여성은 4.6%, 남성 2.2%로 여성이 2배 이상 높았다.


각 응답자들의 행복과 불안 등급을 비교하면, 사람이 불안보다 행복한지(긍정적 영향 균형) 또는 행복보다 불안한지(부정적 영향 균형)의 척도를 얻을 수 있다. 2021년에 뉴질랜드 국민의 82%가 순 긍정적 영향을 보고한 반면 10%만이 순 부정적 영향을 보고하였다. 여성은 남성보다 부정적인 영향 균형으로 보고할 가능성이 더 높았다(남성 12명 중 1명 대비, 여성 8명 중 1명).

 

2021년 GSS에는 행복과 불안, 통제감, 미래 기대생활만족도에 대한 질문이 추가되었다.

직업 및 웰빙 통계 수석관리자인 베키 콜렛는 "기존의 자료들과 결합해 이 새로운 데이터를 통해 뉴질랜드인들의 어떻게 생활하고 있는지를 보다 잘 알 수 있습니다. 


사람들이 건강이나 소득과 같은 특성을 기반으로 어떻게 지내는지 가정하기 보다는 사람들이 자신의 행복에 대해 어떻게 느끼는지 말해줍니다."고 말했다.


이러한 질문을 추가하게 되면 주관적 행복의 세 가지 다른 측면들을 더 잘 측정할 수 있다.  평가적인(당신의 삶에 얼마나 만족하는지), 행복을 주는(당신의 삶에 어느 정도 의미와 목적을 가지고 있는지), 정서적 경험(당신의 현재 기분은 어떤지)을 더 잘 측정할 수 있다. 


많은 뉴질랜드 사람들이 미래에 대해 낙관적이다


사람들에게 5년 후의 삶에 대해 얼마나 만족할 것으로 기대하는지 평가하도록 요청하면 자신의 미래에 대해 얼마나 낙관적인지 알 수 있다. 최신 데이터에 따르면 평균적으로 뉴질랜드인은 5년 후의 기대 삶의 만족도(10점 만점에 8.2점)를 현재의 삶의 만족도(7.7점)보다 높게 평가하고 있다.

   

27%의 사람들이 5년 안에 자신의 삶에 완전히 만족할 것으로 예상했다. 이것은 현재의 삶에 완전히 만족하는 사람들인 16%보다 월등히 높다.


그러나 75세 이상의 경우 미래의 삶에 대한 기대 만족도가 현재보다 낮을 것으로 예상했다.


장애인들은 그들의 통제감을 낮게 평가할 가능성이 더 높다 


통제감은 개인이 자신에게 영향을 미치는 사건을 통제할 수 있다고 믿는 정도를 측정한다.


통제감을 낮게(10점 만점 중 0점에서 6점) 평가한 사람들은 전국적으로 25% 였지만 장애인의 경우 40%로 현저히 높았다.


낮은 삶의 만족도는 다른 측정의 낮은 웰빙과도 관련이 있다


전반적인 삶의 만족도가 낮은 사람들은 삶의 만족도가 높은 사람들에 비해 다른 행복도 척도에서 더 나쁜 결과를 얻는 경향이 있었다.


예를 들어, 전체 삶의 만족도를 낮게 평가(10점 만점 중 0~6점)한 뉴질랜드인은 전날 행복에 대한 평균 등급이 10점 만점 중 5.9점이었는데, 완전히 만족한 사람(10점 만점 중 10점 만점)의 평균 등급이 9.1점이었다.


정신건강 악화와 외로움을 더 느낀다.


명랑하고 기분이 좋으며, 차분하고 편안하며, 활동적이고 활기차고, 상쾌하고 휴식을 취하며, 항상 또는 대부분의 시간을 흥미로운 일들로 가득 차 있다고 응답한 사람들의 비율은 모두 크게 감소했다. 정신 건강이 좋지 않은 사람들의 비율이 2018년 22%에서 2021년 28%로 크게 증가했으며 전 연령대에 걸쳐 증가했다.  


사람이 외로움을 느끼는지 여부가 반드시 다른 사람들과의 접촉량과 관련이 있는 것은 아니다. 가족이나 친구들과 자주 접촉하는 사람은 외로움을 느낄 수 있고, 접촉이 적은 사람은 전혀 외롭지 않을 수 있다.  


직전 4주 동안 조금이라도 외로움을 느낀다고 답한 사람의 비율은 2018년 39%에서 2021년 43%로 증가했다. 65세 이상 노인의 경우 이 비율은 2018년 27%에서 2021년 36%로 증가했다. 


이러한 외로움 증가는 일주일에 한 번 이상 가족과 대면 접촉한 사람의 비율과 일주일에 한 번 이상 비대면 접촉한 사람의 비율(각각 2018년 60%, 80%에서 2021년 63%, 83%로 증가)이 증가했음에도 불구하고 발생했다. 그러나 친구와의 대면 접촉은 74%에서 70%로 감소했다. 


0 Comments
//우측마우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