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트 박인비' KLPGA 슈퍼루키

한국뉴스


 

'포스트 박인비' KLPGA 슈퍼루키

시사뉴스 0 77 0 0
올해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에 데뷔한 송가은과 정세빈이 돌풍을 예고하고 있다. 어린 시절부터 골프 유망주로 꼽혔던 두 사람은, 어느덧 가장 촉망받는 신예로 자리매김한 상태다. 


 올해 KLPGA 투어에 데뷔한 송가은은 어린 시절부터 ‘골프 신동’으로 불리며 유명세를 달리 했다. 7살 때 부모님의 권유로 골프채를 잡은 그는, 2015년과 2016년에 ‘KLPGA·삼천리 꿈나무 대회’에 출전해 2년 연속으로 우승을 차지했고, 2016년엔 국가 상비군에 발탁됐다.


촉망받는 신예


2018년에는 LPGA 투어 ‘US여자 오픈’ 한국 예선에서 아마추어 1위, 전체 3위로 경기를 마치고 대회 출전권을 얻기도 했다. 2019년 3월 KLPGA 준회원으로 입회, 프로 데뷔를 한 송가은은 점프 투어에서 맹활약을 펼쳤다. 송가은은 2차 대회로 열린 ‘KLPGA 2019 그랜드-삼대인 점프 투어’의 5차전과 7차전에서 우승을 차지했다.


특히 7차전에서는 16언더파 128타(62-66)를 쳐내면서 ‘점프 투어 역대 최소 스트로크’ 기록을 갈아치웠다. 이 같은 활약으로 정회원으로 승격하는데 성공한 송가은은 2019년 7월부터 드림 투어로 무대를 옮겨 실력을 갈고 닦았다.

시즌 중반부터 드림 투어에 합류했지만, 출전한 11개 대회에서 준우승 1회 포함 총 세 번의 ‘톱10’을 기록하면서 드림 투어 적응을 마쳤다. 그해 11월 열린 ‘KLPGA 2020 정규 투어 시드순위전 본선’에서 28위에 이름을 올리면서 정규투어 입성에 대한 희망을 이어갔다.


지난해 5월 전세계 골프 투어 최초로 열린 ‘제42회 KLPGA 챔피언십’에 출전해 19위를 차지했다. 이 대회가 끝난 다음 날부터 이틀간 열린 ‘KLPGA 2020 한세-휘닉스CC 드림투어 2차전’에서는 우승을 차지했다.


이후 송가은은 정규 투어와 드림 투어를 넘나들며 한 단계 더 성장해 나갔다. 총 8개의 정규 투어에 출전해 7번의 컷 통과를 만들어내며 자신의 가능성을 확인했다. 주무대였던 드림 투어에서 우승 1회를 포함해 총 5번의 톱10을 기록했고 꾸준히 상금을 쌓았다. 그 결과 ‘KLPGA 2020 드림 투어’ 상금순위 12위에 이름을 올릴 수 있었고, 정규 투어 입성 티켓을 손에 쥐었다.


정세빈 자타공인 최고 유망주
“비거리 늘려 신인상 정조준”


송가은은 “정규 투어가 끝나자마자 다음 날 드림 투어에 출전하게 되면서 체력적으로 힘들었던 기억이 있다. 체력 관리에 신경을 많이 쓴 덕분에 체력을 잘 안배하는 법을 터득한 것 같다”며 “지난해 퍼트는 정말 잘 됐는데 그린 적중률이 좋지 않은 편이라 아쉬움이 컸다. 골프 팬 분들께 더 좋은 모습 보여드릴 수 있도록 올해는 그린 적중률을 높이는 것을 목표로 삼고 있다”고 말했다.


루키 데뷔전을 앞두고 송가은은 순천에서 훈련하며 구슬땀을 흘렸다. 그는 “지난 시즌 계속 대회에 출전하면서 스윙이 틀어졌다. 틀어진 스윙을 고치고 보완하는데 힘썼다. 또, 기초 체력을 올리기 위해서 체력 훈련도 일주일에 세 번씩 진행하며 나름대로 열심히 준비해왔다”고 말했다.

또한 “정규 투어에서 오랜 시간 활동하고 있는 나희원, 박주영 언니와 함께 훈련하면서 많은 자극을 받았고, 덕분에 많이 배운 것 같아 감사드린다고 전하고 싶다”며 웃어보였다.


그동안 송가은의 롤모델은 박인비였다. 박인비를 존경해왔다는 그는 최근 또 한 명의 롤모델이 생겼다며 귀뜸했다. 새로운 롤모델은 친구인 임희정이다.


 

송가은은 “희정이와는 동갑인데, 정규 투어에서도 꾸준하게 잘 해내는 모습이 멋있다고 느꼈다. 그래서 희정이처럼 되고 싶다는 생각을 많이 한 것 같다”며 “올 시즌 제일 큰 목표는 상금순위 30위 안에 드는 것이다. 대회마다 집중하면서 최선을 다하면 기회가 있을 거라 믿는다. 최선을 다하는 송가은이 되겠다”고 다짐했다.


초고속으로 정규 투어에 입성한 정세빈 역시 KLPGA 투어에서 돌풍을 예고했다. 정세빈은 초등학교 3학년 때 실내골프장을 운영하는 아버지 친구의 권유로 골프를 처음 시작해 골프 입문 8년 차 되는 해에 열린 전국대회에서 기록한 아마추어 첫 우승을 시작으로 나날이 실력을 성장시켰다. 이후 국가상비군으로도 발탁되며 가능성을 인정받는 등 자타공인 유망주로 일찌감치 자리 잡았다.

지난 2019년 한국 중·고등학교골프연맹 여자 고등부 우수선수 추천자 2위 자격으로 지난해 4월 KLPGA 준회원으로 입회했다. 프로 데뷔 후 처음 출전한 ‘KLPGA 2020 그랜드-삼대인 점프 투어 1차전’부터 3위에 오르며 남다른 안정감을 선보인 정세빈은 연이어 열린 ‘KLPGA 20 20 그랜드-삼대인 점프 투어 2차전’에서 우승을 차지했다.


송가은 단계 밟는 골프신동
“동갑내기 임희정이 롤모델”


또한 3차전에서는 4위, 4차전에서는 2위를 기록하며 4개 대회 연속 ‘톱5’에 이름을 올리는 저력을 과시했다. 정세빈은 2020 KLPGA 점프 투어 1차 대회(1~4차전)에서 좋은 성적을 기록한 데 힘입어 그해 6월, 정회원으로 승격돼 드림 투어로 무대를 옮겼다. 그야말로 초고속 행보다.


정세빈이 드림 투어에 적응하는 데까지는 그리 오랜 시간이 걸리지 않았다. ‘KLPGA 2020 WEST OCEAN CC 드림 투어 9차전’부터 본격적인 드림 투어 상금레이스에 합류한 정세빈은 첫 대회에서 공동 14위에 이름을 올리며 기대감을 갖게 했고, 뒤이어 열린 ‘KLPGA 2020 군산CC 드림투어 10차전’에서는 3라운드 동안 보기 없이 버디만 16개를 낚아내는 기염을 토하며 생애 첫 드림 투어 우승을 차지했다.


이후에도 정세빈은 꾸준한 모습을 선보였다. 2020시즌 드림 투어에 시즌 중반부터 합류했지만, 12개 대회에 출전해 무려 8번이나 ‘톱10’에 진입하면서 상금을 착실하게 모았고, 최종 상금순위 5위(6247만6571원)에 자리해 정규 투어 시드권을 확보하는 데 성공했다.


예고된 파란


경남 고성에서 동계훈련에 매진하며 시즌을 준비했다고 밝힌 정세빈은 “정규투어가 드림투어나 점프투어보다 전장이 훨씬 길어서 비거리를 늘리는 훈련에 집중했다”고 말했다.


공격적이고 화려한 플레이 스타일의 박성현, 이소영을 롤모델로 삼아왔던 정세빈은 “지금도 두 선수 모두 존경하지만, 최근 롤모델은 박인비로 삼고 있다. 박인비처럼 흔들림 없는 멘탈로 올 시즌 꾸준하게 컷을 통과해서 신인상을 꼭 따고 싶다”라며 “필드 위에서 멋진 모습 선보일 수 있도록 노력할 테니 많은 응원 부탁 드린다”라고 밝혔다.


자료제공 : 월간골프

0 Comments
광고 Space available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KakaoTalk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