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도쿄 올림픽, 남자축구 예선 첫경기 뉴질랜드와 한 판 (7월 22일)

한국뉴스


 

2020도쿄 올림픽, 남자축구 예선 첫경기 뉴질랜드와 한 판 (7월 22일)

시사뉴스 0 83 0 0
김학범 U23 한국 남자 축구 대표팀 감독
▲ 김학범 U23 한국 남자 축구 대표팀 감독
 

[JSA뉴스] 일단 대진운이 좋다. 지난 4월21일 스위스 취리히에서 진행된 올림픽 축구 조 추첨에서 대한민국 올림픽 대표팀은 온두라스·뉴질랜드·루마니아와 함께 B조에 속했다.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남자 축구 U23 대표팀은 지난해 1월 태국 방콕에서 열린 2020 아시아축구연맹(AFC) 23세 이하챔피언십에서 우승해 올림픽 출전권을 따내 9회 연속으로 올림픽 본선에 진출했다.


U23


조 추첨에 앞서 FIFA가 지난달 17일 발표한 조 추첨 포트에서 한국은 개최국 일본·브라질·아르헨티나와 함께 1번 포트에 포함됐다. FIFA는 최근 5번의 올림픽 성적과 대륙별 선수권대회 우승팀 보너스 점수를 바탕으로 16개국의 랭킹을 정해 4개 포트로 분류했다고 발표했다.

올림픽 성적은 최근 기록으로 우선시해 차등 반영됐다.

한국은 지난 2000 시드니와 2008 베이징에서 조별리그를 넘지 못했지만, 2004 아테네와 2016 리우에선 8강에 올랐다. 2012 런던에서는 동메달을 목에 걸었다.


2번 포트에는 멕시코·독일·온두라스·스페인이 포함됐고, 이집트·뉴질랜드·코트디부아르·남아프리카공화국이 3번 포트에, 호주·사우디아라비아·프랑스·루마니아가 4번 포트에 속했다.


조 편성 원칙에 따라 같은 대륙 연맹 소속 국가는 한 조에 속할 수 없다. 따라서 한국은 아시아 국가들과 같은 조에 편성되지 않았다. 또한 한국이 포트 1에 속하면서 아시아 연맹 소속인 개최국 일본에 더해 남미의 강호인 브라질과 아르헨티나도 피했다.


한국과 일본을 제외한 아시아 국가는 4번 포트에 속했다. 따라서 한국은 4번 포트에서 호주와 사우디아라비아를 제외하고, 프랑스 또는 루마니아 중 한 팀과 같은 조가 돼야 한다. 이렇게 되면 프랑스와 루마니아가 유럽 국가이기 때문에 한국은 다른 유럽 국가와 한 조가 될 수 없다. 


따라서 2번 포트의 독일과 스페인과는 한 조가 될 수 없고, 멕시코 또는 온두라스와 한 조에 속하게 된다. 3번 포트에 속한 이집트·뉴질랜드·코트디부아르·남아프리카공화국과는 모두 한 조에 속할 수 있다.


2020 도쿄올림픽 남자 축구 조추첨 결과
▲ 2020 도쿄올림픽 남자 축구 조추첨 결과


한국은 조 편성 원칙에 따라 반드시 프랑스 또는 루마니아·멕시코 또는 온두라스와 한 조에 속하고, 나머지 한 국가는 3번 포트의 이집트·뉴질랜드·코트디부아르·남아프리카공화국 중에서 결정되는 상태로 조추첨이 진행됐다.


한국과 함께 B조에 속한 국가는 뉴질랜드·온두라스·루마니아로, 네 팀 모두 올림픽 출전 경험이 있다. 메달을 획득한 팀은 2012 런던올림픽에서 동메달을 딴 한국이 유일하다. 


루마니아는 1964 도쿄올림픽에서 5위를 기록했지만, 이후 지금까지 올림픽 본선 진출이 없었다. 뉴질랜드는 2008 베이징, 2012 런던에 출전했지만 아직 1승을 기록하지 못했고, 조별 리그 통과 경험도 없다.


상대전적 측면에서 루마니아는 아직 올림픽 대표팀 간의 대결이 없었지만, 온두라스는 2016 리우 올림픽 8강에서 0-1로 패했던 기억이 있는 팀이다. 올림픽 대표팀의 맞대결에서는 한국이 2승 1무 1패로 앞서 있다. 그리고 뉴질랜드는 올림픽 대표팀 맞대결에서 한국이 3전 전승을 기록한 국가다.


대부분의 언론이 조별 리그 ‘최상의 대진’으로 예측한 온두라스·뉴질랜드·루마니아와 한 조가 됐지만, 김 감독은 조추첨 결과에 대해 “우리보다 약한 팀은 없다. 만만히 볼 수 있는 팀은 없으며 최선의 준비를 다해야 한다”고 답변했다.

4월 21일의 조 추첨으로 올림픽 대표팀의 조별예선 일정 역시 확정됐다. 대표팀은 7월22일 목요일 오후 5시 뉴질랜드 전을 시작으로 7월25일 일요일 오후 8시 루마니아전, 7월28일 수요일 오후 5시30분 온두라스 전을 차례로 치르게 된다. 


올림픽 대표팀은 6월 A매치 기간의 평가전을 통해 18인의 최종 엔트리를 구성할 예정이다. 한국 대표팀이 조별리그를 통과한다면 일본, 남아공, 멕시코, 프랑스가 속한 A조 1, 2위 중 한 나라와 8강에서 만나게 된다.


김 감독은 “첫 경기 상대인 뉴질랜드가 가장 중요하다”며 “혼신의 힘을 다해 뉴질랜드를 분석하고 승리를 거둘 수 있는 경기 운영을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7월22일


“모든 팀과 선수, 경기를 분석할 것이며 이에 맞는 전략을 짜고, 이 전략에 따라 어떤 선수를 부를 것인지 판단할 것이다. 코로나19로 힘들어하는 국민들께 힘을 드릴 수 있도록 노력하고 꼭 메달을 가져오겠다.”

0 Comments
광고 Space available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KakaoTalk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