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자 골프계 빛낸 최고의 별

한국뉴스


 

남자 골프계 빛낸 최고의 별

시사뉴스 0 267 0 0

패트릭 캔틀레이와 욘 람이 올해를 빛낸 남자 골프선수로 자리매김했다. 켄틀레이는 미국프로골프(PGA) 투어에서, 람은 미국프로골프협회(PGA of America)에서 올해의 선수로 선정된 것이다. 윌 잘라토리스는 20년 만에 PGA 투어 비회원 신인상 수상자로 선정됐다.


 

패트릭 캔틀레이(미국)가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올해의 선수상’ 수상자로 선정됐다. PGA 투어는 지난달 15일(한국시간) 2020-2021시즌 페덱스컵 챔피언인 켄틀레이가 PGA 투어 올해의 선수로 선정됐다고 발표했다.


별 중에 별


캔틀레이는 페덱스컵 플레이오프 최종전 투어 챔피언십 우승 등 시즌 4승을 거둬 브라이슨 디섐보, 해리스 잉글리시, 콜린 모리카와(이상 미국), 존 람(스페인)과 같은 쟁쟁한 후보들을 제치고 생애 처음으로 잭 니클라우스상을 수상했다. 올해의 선수상은 2020-2021시즌 페덱스컵 공식 대회에 15회 이상 참가한 PGA 투어 회원들의 투표로 결정된다.


캔틀레이는 아마추어 시절 55주 동안 세계 아마 랭킹 1위에 올랐을 만큼 주목받는 유망주였지만 2012년 프로로 전향한 후에는 순탄치 않았다. 2014년 등 부상으로 거의 3년간 투어를 떠나 있어야 했다. 2016년에는 고교 시절 팀 동료이자 캐디 역할을 해줬던 친구를 뺑소니 교통사고로 잃는 아픔을 겪었다.

3년 연속 두 명의 수상자
20년 만에 비회원 신인왕


캔틀레이는 2013-2014시즌에 PGA 투어에 합류했지만, 이후 허리 부상으로 3시즌 동안 단 6개 대회밖에 출전하지 못했다. 2016-2017시즌에는 단 13개 대회만 출전하고도 투어 챔피언십 출전권을 획득, 페덱스컵 29위로 시즌을 마쳤다. 캔틀레이는 올 시즌 이전까지 PGA 투어 통산 2승에 그쳤으나 지난 5시즌 동안 4차례나 투어 챔피언십에 진출했다.


제이 모나한 PGA투어 커미셔너는 “PGA 투어를 대표해 2021년 PGA 투어 올해의 선수상을 받은 패트릭 캔틀레이에게 박수를 보낸다”며 “이는 동료 선수 사이에서 그의 활약과 존재감이 증명된 결과다. 2020-2021시즌 그는 정말 훌륭한 경기를 우리에게 보여줬다. 플레이오프 2승으로 페덱스컵 챔피언까지 등극하면서 패트릭은 올 시즌 그의 최고의 모습을 보여주지 않았나 생각된다”고 축하 메시지를 남겼다.


 

시즌 성적에 따른 포인트로 선정되는 미국프로골프협회(PGA of America) 올해의 선수에는 세계랭킹 1위 욘 람(스페인)이 뽑혔다. 미국프로골프협회는 지난달 8일(한국시간) 공식 누리집을 통해 “람이 올해의 선수 포인트 75점을 받아 70점인 브라이슨 디섐보(미국)를 누르고 1위에 올랐다”고 전했다.


람은 메이저대회인 US 오픈 우승으로 30점을 획득했다. PGA 투어 상금 순위 1위로 20점, 평균 타수 1위로 20점 등 70점을 쌓았다. 여기에 페덱스컵 플레이오프 최종전 투어 챔피언십에서 준우승하며 5점을 더했다.


캔틀레이, 유망주 껍질 벗고 우뚝
욘람, 회원 투표 1등…최정상 확인


70점으로 2위에 오른 디섐보는 지난해 US 오픈 우승으로 30점, 올해 PGA 투어 아널드 파머 인비테이셔널 우승으로 10점을 받았다. 평균 타수 4위로 14점, 상금 순위 3위로 16점을 보탰다. 두 선수의 점수 차는 5점이다. 희비는 투어 챔피언십 마지막 홀(18번 홀)에서 갈렸다. 람이 버디와 함께 5점을 쌓았기 때문이다.


람이 수상한 미국프로골프협회 올해의 선수상은 PGA 투어 올해의 선수상과는 다르다. 미국프로골프협회는 포인트로, PGA 투어는 회원 투표로 선정한다.


미국프로골프협회와 PGA 투어 올해의 선수 수상자는 1992년부터 2018년까지 계속 한 선수가 석권했으나 2019년부터 3년 연속 다른 수상자가 나왔다. 2019년 미국프로골프협회 올해의 선수는 브룩스 켑카(미국), PGA 투어 올해의 선수는 로리 매킬로이(북아일랜드)였고, 지난해는 미국프로골프협회에서 저스틴 토머스(미국), PGA 투어는 더스틴 존슨(미국)이 상을 받았다.



PGA 투어 출전권이 없는 비회원 윌 잘라토리스(미국)는 PGA 투어 신인왕에 선정됐다. PGA 투어는 지난달 14일(한국시간) “회원들의 투표 결과 잘라토리스가 2020-2021시즌 신인왕에게 주는 아놀드 파머 어워드 수상자로 결정됐다”고 발표했다.

정규 멤버가 아닌 비회원으로 PGA 투어 신인상을 받은 것은 2001년 찰스 하월 3세(미국) 이후 20년 만이다. 잘라토리스는 지난해 7월 2부 투어인 콘 페리 투어 TPC 콜로라도 챔피언십에서 정상에 서며 US 오픈 출전 자격을 얻었고, US 오픈에서 홀인원을 기록하며 공동 6위에 오르는 등 깜짝 활약을 선보였다.


US 오픈에서의 호성적으로 그는 PGA 투어에서 출전 기회를 얻었다. 잘라토리스는 코랄레스 푼타카나 리조트 & 챔피언십 공동 8위, 버뮤다 챔피언십 공동 16위로 활약했고, 마침내 PGA 투어로부터 특별 임시 회원권을 확보했다.


이후 탄력을 받은 잘라토리스는 2021년 마스터스 단독 2위, PGA 챔피언십 공동 8위 등 메이저대회에서 ‘톱10’에 들며 골프계를 놀라게 했다. 잘라토리스는 시즌 상금 348만7352달러(한화 약 40억9000만원)를 기록, 비회원 중 가장 많은 상금을 벌어들였다.


남다른 실적


아놀드 파머 장학금을 받고 파머의 모교인 미국 노스캐롤라이나주의 웨이크 포레스트 대학을 다닌 잘라토리스는 “파머의 이름이 새겨진 무언가를 다시 받았다는 사실이 믿기지 않는다”며 기뻐했다.


잘라토리스는 신인상 수상 후 온라인 기자회견에서 “투어 카드가 없다고 짜증을 냈더라면 아마 콘페리 투어 카드마저 잃었을 것”이라며 “모든 것을 한 걸음 물러나 거시적인 관점에서 바라봤다. 그리고 매일 매일 더 나아지도록 열심히 노력했다”고 돌아봤다.

 

0 Comments
광고 Space available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KakaoTalk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