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모펀드 사태’ 피해 판매 잔액 5조5000억원 달해

한국뉴스


 

‘사모펀드 사태’ 피해 판매 잔액 5조5000억원 달해

시사뉴스 0 213 0 0
진선미 더불어민주당 의원
▲ 진선미 더불어민주당 의원

[일요시사 정치팀] 박용수 기자 = 사모펀드 사태로 인한 각 금융사별 피해액 중 환매되거나 중도상환되지 못한 판매 잔액이 5조5000억원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7일, 더불어민주당 진선미 의원(서울 강동갑·정무위원회)이 금융감독원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사모펀드 사태 이후 관련 금융사별 피해액 중 아직 구제받지 못한 금액은 은행권 1조6537000억원, 증권사 3조8488억 원으로 총 5조5025억원에 달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진 의원에 따르면 해당 금액은 ▲라임 ▲옵티머스 ▲독일 ▲헤리티지 ▲이탈리아 ▲헬스케어 ▲디스커버리 ▲Gen2 ▲팝펀딩 ▲피델리스 ▲알펜루트 ▲UK VAT ▲UK루프탑 ▲트랜스아시아 무역금융 ▲아름드리 ▲교보로얄 ▲H2O 등 17개 주요 사모펀드에 투자된 전체 금액 중 환매 혹은 중도상환된 금액을 차감, 2021년 8월 기준 판매 잔액을 합산한 수치다. 


은행권에서는 특히 우리은행의 판매 잔액이 5514억원으로 제일 많았고, 신한은행(5293억원), 하나은행(3486억원)이 그 뒤를 이었다. 증권사의 경우 신한금융투자가 1조3319억원으로 가장 많은 판매 잔액이 남아있었고, 그 뒤로 대신증권(6699억원), NH 투자증권(6018억원)의 순이었다. 


판매 잔액이 5조5000억원에 달하는 것은 금융감독원이 현재 환매중단 사모펀드 자산운용사에 대한 제재 절차를 진행 중에 있기 때문이라는 게 진 의원의 지적이다. 

또 라임펀드는 기관 등록 취소 및 임원 해임 요구 등을 한 상황이고, 옵티머스펀드와 디스커버리 펀드의 경우 금융위원회 증권선물위원회(증선위) 절차를 완료했다.


팝펀딩펀드의 경우 운용사별로 증선위를 완료하거나 제재 절차가 진행 중이며, 알펜루트펀드도 제재 절차가 이뤄지고 있다. 이탈리아헬스케어의 경우 운용사별로 제재심이 완료되었거나 제재 절차가 진행 중인 상황이다.


진 의원은 “아직 환매되거나 상환되지 못한 사모펀드 판매 잔액이 5조5000억원이 넘는 만큼 투자자들의 신속하고 정확한 피해구제를 위해 금융감독원의 발빠른 대처가 중요하다”고 주문했다. 
 

0 Comments
광고 Space available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KakaoTalk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