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직구’ 위해식품 적발 건수 네이버·11번가 1·2위

한국뉴스


 

‘해외직구’ 위해식품 적발 건수 네이버·11번가 1·2위

시사뉴스 0 158 0 0

정춘숙 “수입식품법 개정으로 해외직구 식품 안전관리 강화해야”

정춘숙 더불어민주당 의원
▲ 정춘숙 더불어민주당 의원

[일요시사 정치팀] 박 일 기자 = 최근 3년간 네이버, 11번가 등 국내 주요 플랫폼의 ‘해외직구’ 위해식품 적발이 1만5640건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모두 ‘식품위생법’ 제7조(식품 또는 식품첨가물에 관한 기준 및 규격)를 위반한 사례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정춘숙 의원(경기 용인시병, 재선)이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받은 ‘주요 국내 플랫폼별 해외직구 식품 관련 소비자 위해 적발 현황’에 따르면, 플랫폼별 누적 적발 건수는 ‘네이버’가 4143건(26.5%)으로 가장 많았다.


뒤를 이어 ‘11번가’(3075건, 19.7%), ‘옥션’(2647건, 16.9%) 등이으로 집계됐다.


‘쿠팡’의 경우 누적 적발 건수가 1543건(9.9%)으로 비교적 낮았지만 2018년 12건이던 것이 2019년 356건, 2020년 1175건으로 매우 가파른 증가세를 보였다.

국내 플랫폼을 통한 해외직구 식품 관련 소비자 위해 적발 건수는 2018년부터 꾸준히 늘어, 전체 적발 건수도 2018년 3955건에서 2020년 6146건으로 55.4%(2191건)나 증가했다.


또, 해외직구를 통해 유입되는 식품에 대해 식품의약품안전처가 직접 해외 사이버몰에서 제품을 구매해 안전성을 검사한 결과, 올해 기준 위해성분 검출률은 11.6%였다.

해외직구 식품 10개 중 1개에서 위해성분이 검출된 셈이다.


이처럼 주요 국내 플랫폼사업자를 통한 해외직구 위해 식품 적발 건수가 급증하면서, 해외직구 식품에 대한 체계적인 안전관리가 필요하다는 지적이 나온다.


정춘숙 의원은 “3년간 주요 국내 플랫폼을 통한 해외직구 위해식품 적발이 급증했다”며 “해외식품 안전관리를 위한 식약처 내 지원센터 설립, 국내 플랫폼사업자의 안전관리 의무 부과 등 수입식품특별법 개정을 추진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0 Comments
광고 Space available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KakaoTalk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