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탁구선수권 한국 탁구 활약상

한국뉴스


 

아시아탁구선수권 한국 탁구 활약상

시사뉴스 0 239 0 0

가자, 11월 휴스턴으로!

아시아탁구선수권대회 복식 경기서 경기에 집중하고 있는 전지희(사진 왼쪽)-신유빈 조
▲ 아시아탁구선수권대회 복식 경기서 경기에 집중하고 있는 전지희(사진 왼쪽)-신유빈 조

[JSA뉴스] 2021 ITTF-ATTU 아시아탁구선수권대회에서 대한민국 탁구가 빛을 발했다. 남자 단식과 단체전, 여자 복식 등을 휩쓸었다.


남자대표팀 맏형 이상수(삼성생명)가 2021 ITTF-ATTU 아시아탁구선수권대회 정상에 올랐다. 이상수는 지난 5일 이번 대회 마지막 경기였던 남자단식 결승전에서 대만의 노장 츄앙츠위엔과 풀게임 접전을 벌여 3대 2(10-12, 11-6, 11-6, 7-11, 11-8)로 승리했다.

 

깜짝 우승


빠른 스피드를 무기로 하는 츄앙츠위엔을 더 빠르고 강렬한 공격 탁구로 제압했다. 첫 게임을 듀스 접전 끝에 아쉽게 내줬으나, 2·3게임을 빠르게 내달렸고, 다시 4게임을 내줘 원점을 이뤘으나 마지막 게임을 잡아 기어이 승리했다.


츄앙츠위엔은 4강전에서 예상을 뒤집고 한국의 에이스 장우진(미래에셋증권)을 3대 1(6-11, 14-12, 11-7, 11-9)로 꺾고 결승에 올랐지만, 이상수까지 넘지는 못했다.

먼저 치러진 준결승전에서 이상수는 이번 대회에서 최고의 컨디션을 과시하며 숱한 강자들을 위협했던 일본의 토가미 순스케를 3대1(8-11, 13-11, 12-10, 11-6)로 꺾었다.


첫 게임을 내줬지만, 연속으로 듀스 접전을 벌였던 2·3게임을 잡아내며 어린 선수의 패기를 잠재웠다. 결국 그대로 기세를 이어가며 결승전에서도 쾌승을 거두고 정상에 올랐다.


이상수, 대회 사상 첫 남자단식 챔피언
50년 만의 쾌거…단체전도 금메달 획득


이상수는 아시아선수권대회에서 많은 메달을 따왔다. 첫 출전이었던 2013년에는 지금은 아내가 된 박영숙과 함께 혼합복식 금메달을 땄다. 단체전에서도 2013년, 2015년 동메달, 2017년, 2019년 은메달을 땄다. 

2015년 대회에서는 정영식과 함께 남자복식 은메달을 땄고, 가장 최근 대회였던 2019년에는 전지희와 함께 혼합복식 동메달을 땄다.


하지만 복식 스페셜리스트로 통했던 이상수는 이번 대회를 앞두고 대표팀의 전략 개편에 따라 복식 라인업에서 제외됐다. 단체전과 단식만 출전했다. 출전한 두 종목을 모두 금메달로 끝냈다.


1972년부터 시작된 ATTU 아시아탁구선수권대회에서 한국남자탁구가 금메달을 딴 것은 이상수가 처음이다. 50년 만의 쾌거인 셈이다.


한국 남자탁구의 간판 이상수 선수
▲ 한국 남자탁구의 간판 이상수 선수

최강 중국은 나오지 않았지만 주어진 상황에서 최고 성과를 일궈내며 다음 달 열릴 세계탁구선수권 파이널스를 향한 기대감을 높였다.


이상수는 2017년 뒤셀도르프 세계탁구선수권대회 단식 4강의 주인공이다. 역시 복식을 뛰지 않고 단식에만 집중하게 될 휴스턴에 각별한 기대가 모아진다. 지난 6일 인천공항을 통해 귀국한 대표팀은 다음 달 개최되는 휴스턴 세계탁구선수권 파이널스를 대비한 훈련에 들어간다.

남자단식 결승을 끝으로 이번 대회는 모든 막을 내렸다.

한국은 이번 대회에서 남자단체전 금메달, 남자단식 금메달(이상수), 여자복식 금메달(전지희-신유빈), 여자단체전 은메달, 남자복식 은메달(장우진-임종훈), 혼합복식 은메달(장우진-전지희), 남자단식 동메달(장우진) 등 각 종목에서 좋은 성적을 남겼다.


전지희-신유빈 여자복식 우승 최고 마무리
2000년 이은실-석은미 이후 21년 만의 경사


이 가운데 전지희(포스코에너지)-신유빈(대한항공) 조의 활약도 눈부셨다. 전지희-신유빈은 대회 마지막 날인 지난 5일 첫 경기로 열린 여자복식 4강전에서 일본의 나가사키 미유-안도 미나미 조를 3대0(11-8, 11-8, 11-9)으로 완파한 뒤 여자부 마지막 경기였던 결승전에서 홍콩의 두호이켐-리호칭 조를 역시 3대1(11-5, 7-11, 11-3, 11-4)로 제압했다. 


전지희의 안정적인 연결력과 신유빈의 결정력이 조화를 이루면서 이번 대회 마지막 경기를 최고의 성과로 끝냈다. 잠시 전열이 흐트러지면서 내준 2게임 외에는 큰 고비 없이 승리했다.


한국 남자탁구 대표팀
▲ 한국 남자탁구 대표팀

전지희-신유빈이 국제무대에서 정상에 오른 것은 이번 대회로 두 번째다. 2019년 ITTF 월드투어 오스트리아오픈에서 3위에 오른 적이 있으나, 본격적으로는 2020 도쿄올림픽을 대비하면서 지난해 말 무렵부터 짝을 이뤄 훈련을 시작했다. 


이후 지난 3월 열렸던 WTT 스타컨텐더 대회에서 단숨에 정상에 오르면서 큰 기대를 모았다. 당시 결승에서 일본이 자랑하는 이시카와 카스미-히라노 미우 조를 이겼다. 카타르 도하에서 열린 이번 대회에서도 또 한 번 원활한 호흡을 과시하며 정상에 올랐다.


아시아탁구선수권대회에서 한국 여자탁구가 복식 정상에 오른 것은 21년 만의 일이다. 2000년 15회 대회에서 이은실-석은미 조가 우승했다. 대회는 이번 대회와 같은 카타르 도하에서 열렸다. 


환상의 호흡


당시 결승 상대는 다름 아닌 한국의 류지혜-김무교 조였다. 한국이 금·은메달을 모두 휩쓸던 시절이다. 21년 만에 금메달을 따낸 전지희와 신유빈이 당시 한국탁구의 전성기를 다시 열어갈 수 있을까. 전지희-신유빈 조는 곧 이어질 세계탁구선수권 파이널스에도 그대로 출전한다. 다음 달 휴스턴에서 그 가능성을 찾아볼 수 있을 것이다.
 

0 Comments
광고 Space available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KakaoTalk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