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흘 만에 승복’ 선언한 이낙연 “당무위 결정 존중”

한국뉴스


 

‘사흘 만에 승복’ 선언한 이낙연 “당무위 결정 존중”

시사뉴스 0 259 0 0

페이스북 통해 “승리한 이재명 후보에 축하”

이낙연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사진 오른쪽)와 같은 당 이재명 대선후보 ⓒ국회사진취재단
▲ 이낙연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사진 오른쪽)와 같은 당 이재명 대선후보 ⓒ국회사진취재단

[일요시사 정치팀] 박 일 기자 = 이낙연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3일, 논란이 됐던 자신의 대선 캠프 측에서 제기했던 ‘경선 불복’에 마침표를 찍었다.


이 전 대표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대선 경선 결과를 수용한다”고 밝혀 사실상 경선 결과를 받아들였다.


그는 ‘사랑하는 민주당에 드리는 글’이라는 제목의 입장문에서 “대통령 후보 사퇴자 득표의 처리 문제라는 과제를 남겼지만 그에 대한 당무위원회 결정은 존중한다”고 말했다.


이어 “경선서 승리하신 이재명 후보께 축하드린다. 이 후보께서 당의 단합과 대선 승리를 위해 최선을 다해주시리라 믿는다”며 “선의로 경쟁하신 추미애·박용진·정세균·김두관·이광재·최문순·양승조 동지께 감사의 마음을 전한다”고 감사 인사도 잊지 않았다.


그러면서 “민주당의 승리를 위해 노력하겠다. 민주당이 직면한 어려움을 타개하고, 국민의 신임을 얻어 정권을 재창출하기 위해 제가 할 수 있는 일을 숙고하고 작은 힘이나마 보태겠다”고 약속했다.

이 전 대표의 경선 승복은 경선 결과가 발표된지 사흘 만으로 정치권에서는 타이밍이 다소 늦은 게 아니냐는 평가도 나왔다.


사랑하는 민주당에 드리는 글 ⓒ이낙연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 페이스북
▲ 사랑하는 민주당에 드리는 글 ⓒ이낙연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 페이스북

앞서 이 전 대표 캠프 일각에선 당 중앙선거관리위원회의 사퇴 후보 무효표 처리 방식에 이의를 제기하며 경선 결과에 반발했다. 경선 도중에 사퇴했던 정세균·김두관 후보의 득표를 무효표로 처리하는 게 당규에 위배된다는 게 핵심이었다.


이 전 대표가 경선 결과에 대해 승복했지만 당분간 ‘불복 후유증’은 쉽게 가라앉지 않을 것으로 예상된다.


이 전 대표 측과 이재명 후보 및 송영결 대표 등 지도부와의 앙금은 여전히 남아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기 때문이다.


결국 이 후보가 이 전 대표 측을 얼마나 빠른 시일 내에 끌어안을 수 있느냐에 따라 ‘원팀 선대위’가 구성될 것으로 보인다.
 

0 Comments
광고 Space available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KakaoTalk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