긍정 에너지 넘치는 오나라

한국뉴스


 

<스타를 만나다> 긍정 에너지 넘치는 오나라

시사뉴스 0 269 0 0

“전 남편 친구와 사랑? 충분히 가능”


[일요시사 취재2팀] 함상범 기자 = 까르르 하며 웃는 모습이 익숙한 배우 오나라는 23년 경력의 베테랑 배우다. 뮤지컬 단역과 앙상블로 출발해 차츰 경험을 쌓고 40대가 넘어서야 비로소 빛을 본 케이스다. 굴곡진 인생이었지만, 그의 얼굴에는 늘 생기가 돈다. 웃음기가 가득하고, 밝고 긍정적인 하이 텐션을 유지한다. 옆에만 있어도 좋은 에너지를 주는 사람이다. 영화 <장르만 로맨스>에 출연한 오나라를 최근 만났다. 화상으로 만난 그는 ‘언제나 사는 게 즐겁다’며 비타민 같은 에너지를 뿌렸다.


배우 오나라 ⓒNEW
▲ 배우 오나라 ⓒNEW

조은지 감독의 신작 <장르만 로맨스>는 매우 독특한 콘셉트의 영화다. <스물> <극한직업>과 같은 이병헌 감독의 작품처럼, 말장난을 바탕으로 한 코미디 장르다. 주요 인물 간의 관계가 매우 복잡한데, 그 관계 속에서 인간 간의 존중과 진심을 낚아챈다. 근래 보기 힘든 신선하고 파격적인 작품이다.


파격적 말장난


오나라는 문학계의 거장이지만 누구에게도 존중받지 못하는 김현(류승룡 분)의 아내 미애를 연기한다. 둘은 이미 10년 전에 이혼한 사이지만, 아들 성경(성유빈 분)이 사춘기라 어쩔 수 없이 만난다. 비록 좋지 않게 헤어졌으나 오랜 친구처럼 대화가 곧잘 통하며, 서로에게 위로가 되기도 하는 사이다.


하지만 미애에게는 말하지 못할 비밀이 있다. 김현의 30년 지기 친구이자 김현이 소속한 출판사의 대표 순모(김희원 분)와 연애 중인 것. 

사춘기에 걸린 아들은 삐딱하게 행동하면서 대들기 일쑤인 데다, 하다못해 선생님에게까지 불려가지만, 미애는 남자친구와 여행 가는 게 먼저다. 누구의 엄마가 아닌 하나의 여자로서 가진 정체성이 더 분명하다. 평범한 듯 어딘가 색다른 맛이 있는 캐릭터다.


신선함을 바탕으로 배우들의 아기자기한 연기, 그 안에 담긴 독특한 대사와 복잡하게 얽힌 인물 간의 관계에서 나오는 서사에 강점이 있는 <장르만 로맨스>는 수준이 매우 높은 코미디를 구사한다. 


“류승룡 선배를 중심으로 다들 분위기가 정말 좋았어요. 감독님은 이 작품에 대한 이해가 정말 높으셨고, 각 캐릭터와 모든 장면을 완벽히 해부하셨어요. 상대역인 희원 오빠와는 눈빛만 봐도 느낌이 오는 사이거든요. 매 신마다 아이디어가 팡팡 터져 나왔어요. 그 순간에 늘 유쾌하게 반응했던 것 같아요. 촬영 초반부터 엄청 즐겁게 찍었어요.”


영화는 배우 간의 합이 딱딱 맞아떨어질 때 웃음을 만드는 연극을 보는 듯하다. 하나같이 난도가 높은 생활연기를 구현하는 데 단 한 순간도 흠이 없다. 감독과 배우들의 협업이 눈에 띄는 작품이다.


“제가 호기심이 많은 타입이에요. 사람을 관찰하는 걸 좋아해서 그런지 평소 생활 연기를 하는 게 그리 어렵지 않아요. 처음 보는 사람을 봐도 특별한 매력을 잘 알아채서 빨리 친해지는 편이에요. 그런 게 몸에 익숙하다 보니 일상 연기가 편해요. 사실 평소 생활에서 제 행동이 크고 연기하는 것 같다고 해요. 그래서 자연스럽게 보였는지 모르겠네요.”


결혼 전부터 미애를 흠모했던 순모는 진심으로 미애를 아낀다. 미애와 보낼 시간에 들떠 여행 스케줄을 짜오는 그의 노력은 순수하고 예쁘다. 때론 질투를 하기도 하지만, 질투의 베이스는 사랑이다.


<장르만 로맨스> 뛰어난 생활연기
“저는 왜 이렇게 사는 게 재밌죠?”


누구보다도 예쁜 사랑을 하는 중이지만 이들에게는 난관이 있다. 둘의 사랑이 알려지는 것 자체가 출판업계에 큰 파장이 미치는 것을 알기에 누구에게도 말하지 못한다는 것.


친구들에게 배신자 낙인이 찍힐 수 있는 순모 역시 쉽게 미애와의 관계를 누구에게도 알리지 못했다. 흔치는 않지만, 누구나 겪을 수 있는 곤란한 상황에 놓여있다. 따라서  미애는 끝내 순모와의 사랑이 이뤄지지 않을 것으로 생각한다.


“이런 상황이 너무 재밌었어요. 제가 경험하지 못한 관계잖아요. 미애에게 놓인 불편한 상황이 재밌었어요. 남편의 절친이라고 하지만 이혼한 지는 10년이 넘었잖아요. 또 순모가 미애를 꾸준히 아껴왔던 것 같고요. 순애보를 보여준 순모는 이혼한 미애를 품었겠죠. 그런 점에서 두 사람은 자연스럽게 사랑하지 않았을까 싶어요. 그런 사랑 괜찮다고 봐요. 하하.”

올해로 데뷔 23년 차인 오나라는 드라마 JTBC <스카이캐슬>로 비로소 대중에 이름을 알렸다. 20년 넘게 무명생활을 한 셈이다. 뮤지컬 단역과 앙상블을 거쳐 배우가 되는 데도 시간이 꽤 걸렸고, 이를 바탕으로 드라마와 영화계로 넘어오고도 한참을 무명으로 지냈다. 


배우 오나라 ⓒNEW
▲ 배우 오나라 ⓒNEW


재능이 뛰어났어도 쉽지 않은 길을 걸었기 때문이다. 안정적인 무용단을 박차고 나와 뮤지컬로 뛰어들었다가, 연기 향상을 위해 일본에서 연극도 경험했다. 오랜 경험을 마치고 실력을 갖추고 얼굴을 알리는 데 20년 이상 걸린 것이다. 


“왜 그렇게 무모하게 살았는가 싶기도 해요. 인생을 개척해도 좀 알아보고 해야 했던 건데 말이죠. 지금은 잘 극복해서 웃고 있지만, 사실 힘들었던 시절도 길었죠. 23년이 화살처럼 빠르게 흘러왔어요. 조바심은 없었어요. 뮤지컬 앙상블을 할 때도 행복했어요. 늘 즐기면서 해서 위축된 적은 없었던 것 같아요.”


오나라의 실제 모습은 tvN 예능 <식스센스>에서 보이는 모습과 닮아있다. 작은 것에도 밝게 웃고, 늘 친절하며 인간적인 모습이 드러난다. 20대의 성유빈은 오나라가 늘 밝은 에너지를 줘 촬영장이 즐거웠다고 했는데, 그 말의 뜻을 알 것 같았다. 


즐거운 인생


“저는 왜 이렇게 사는 게 재밌나 모르겠어요. 새로운 사람 만나는 것도 좋아요. 제가 웃는 건 정말 재밌어서 웃는 거예요. 일이 일처럼 안 느껴져서 그런가 봐요. 저도 슬럼프가 있기는 있어요. 부족함도 느끼고요. 그럴 때마다 반성해요. 되도록 제 잘못으로 넘기고 보완하려고 해요. 그러다 보면 금방 일어서요. 믿기 어려우시겠지만 저는 가늘고 길게 배우생활을 하고 싶어요. 잔잔하고 따뜻한 휴먼 드라마처럼요. 그런 행복한 삶이 오길 고대하며 살아간답니다.”


 

0 Comments
광고 Space available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KakaoTalk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