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혜교의 길고 긴 제자리걸음

한국뉴스


 

송혜교의 길고 긴 제자리걸음

시사뉴스 0 293 0 0

10여년째 반복되는 비슷한 이미지

[일요시사 취재2팀] 함상범 기자 = 배우에게 변신이란 숙명과도 같다. 작품마다 다른 역할로 새로운 이미지를 보여주는 선순환이 작동될 때 배우의 주가가 오른다. 이미지가 너무 분명해 비슷한 역할만 하게 된다면 대중은 지루함을 느낀다. 예측 가능한 연기가 주는 기시감이 관객의 몰입을 방해하기도 한다. 그런 가운데 국내 톱스타로 구분되는 송혜교는 수년째 비슷한 역할만 반복 중이다. 신작 SBS <지금, 헤어지는 중입니다>에서의 퍼포먼스 역시 이제껏 봐왔던 송혜교에서 벗어나지 않는다. 


배우 송혜교 스틸 컷 ⓒSBS
▲ 배우 송혜교 스틸 컷 ⓒSBS

국내 미모 여배우의 대명사로 ‘태혜지’라는 말이 있다. 김태희, 송혜교, 전지현의 줄임말이다. 외형적인 매력이 권력으로 작용하는 연예계에서 미모만으로 최고의 위치에 선 배우들을 묶은 것이다. 

지루하다


아무리 미모가 출중하다 해도 연기력이 뒷받침돼야 배우로 인정받는다. 대다수 배우가 자신의 연기력 향상을 위해 수많은 사람을 관찰하고, 때론 해당 역할의 직업군을 만나 취재도 한다. 인물의 감정을 완벽히 이해하기 위해 끊임없이 질문하고 타인과 대화하며, 자신의 경험을 되돌아본다.


또 좋은 연기자의 덕목 중 하나로 도전하는 태도를 꼽는다. 악역으로 대중에게 인식됐다면 때론 지적으로 부족한 역할을 맡거나, 매우 선한 인물을 연기하는 방식이다. 실력파 배우는 각종 작품을 통해 과거와 현재, 지배자와 피지배자, 선과 악, 브루주아와 프롤레타리아 등 다양한 경계를 넘나들며 새로운 인물을 표현한다.

송강호, 이병헌, 전도연, 최민식, 한석규, 하정우, 황정민, 설경구, 류승룡 등 국내 최고의 배우들은 출연하는 작품만으로 새로운 이미지를 드러내는 선순환이 됐다. 


2000년대 초반 드라마에서만 활약하던 김혜수는 저예산 영화 <얼굴 없는 미녀>에 나와 변신를 시도했고, 오랫동안 작품 활동이 미비했던 차인표가 새로운 이미지를 보여주기 위해 자신을 희화화한 영화 <차인표>에 나섰다.


이는 아마도 새로운 이미지를 보여주고 싶은 갈증을 해소하기 위함이었을 테다. 


김혜수는 <얼굴 없는 미녀> 이후 <타짜> <도둑들> 등을 거치며 영화계에서 최고 대우를 받는 여배우로 성장했고, 차인표는 <차인표> 이후 다양한 분야에서 변화를 모색하고 있다.


기자간담회서 포즈 잡는 배우 송혜교 ⓒSBS
▲ 기자간담회서 포즈 잡는 배우 송혜교 ⓒSBS

너무 이미지가 굳어져 새로운 역할을 연기할 기회를 얻지 못하는 경우면 어쩔 수 없다고 하나, 최고의 위치에서 같은 역할만 되풀이하는 건 아쉬움이 남는 선택이다. 그런 면에서 송혜교의 발자취는 아쉬움이 크다. 


오랜 기간 연기력 논란이 일었던 김태희는 tvN <하이바이, 마마!>로 그간의 불신을 씻고 호평을 끌어냈다. 광고 스타 이미지가 짙었던 전지현은 영화 <베를린>을 시작으로 <도둑들> <암살>에 이어 넷플릭스 <킹덤:아신전>, tvN <지리산>으로 도전을 거듭했고, 현재 명실상부한 연기파 배우로 평가받으며 국내에서 가장 뜨거운 러브콜을 받는 배우로 성장했다. 


반대로 송혜교는 2008년 작품 KBS2 <그들이 사는 세상>과 2012년 SBS <그 겨울, 바람이 분다>의 범주에서 벗어나지 않는다. KBS2 <태양의 후예>나 tvN <남자친구>에 이어 SBS <지금, 헤어지는 중입니다>까지, 작품 속 인물의 스타일의 변주가 다채롭지 않다.


비슷비슷한 얼굴…맡은 역할마다 또? 
도전하지 않고…기시감만 가득 지적


그나마 결이 다른 작품이 KBS2 <풀하우스> 정도다. 


맡은 역 대부분 경력이 좋은 전문직 여성이며, 진취적인 이미지가 있고 쏘아붙이는 말투에 귀티가 나고 남자들과 사랑에 빠진다. 마치 직업만 바꿔가며 새로운 남성들과 대동소이한 사랑을 하는 듯하다. 

송혜교의 배역 속 의상과 악세사리 등은 화려하고 예쁜 편이다. 다른 배우들이 온몸을 던져가며 연기할 때도, 송혜교의 신발은 언제나 그랬듯 킬힐이었다. 가난하거나 혹은 몸이 아픈 환자거나, 상대적 약자의 위치에 놓인 적이 없다.


언제나 자신의 목소리를 강하게 내왔던 여성만을 연기했다. 


이런 역할이 송혜교의 인상과 어울리기는 하나, 너무 같은 느낌을 준다는 데 문제가 있다. 패션회사 디자인 팀장 하영은으로 출연 중인 SBS <지금, 헤어지는 중입니다> 역시 어디선가 본 적이 있는 작품을 보는 듯하다. 


연기력도 퇴화한 느낌이다. 하영은은 송혜교의 전작과 비슷하게 말을 빨리하는 타입인데, 발성이나 발음이 매우 좋지는 않아 웅얼웅얼하는 느낌을 준다. 직장 경험이 없어서인지 ‘다 혹은 까’를 붙이는 화법도 어색하며, 불어를 쓰는 장면은 보고 듣기가 어려울 정도다. 


드라마 &amp;lt;지금 헤어지는 중입니다&amp;gt; 포스터 ⓒSBS
▲ 드라마 <지금 헤어지는 중입니다> 포스터 ⓒSBS

감정선을 드러내는 부분에서 확실한 장기가 있던 송혜교인지라, 감정신에서는 탁월한 연기를 선보일 것이라는 기대가 있긴 하나, 다소 말이 되지 않는 장면에서는 단점이 드러나고 있다. 특히 우연한 계기로 나간 윤재국(장기용 분)과의 소개팅 자리는 현실성이 조금도 느껴지지 않는다. 


송혜교는 <지금, 헤어지는 중입니다>를 두고 ‘현실적인 멜로’라고 했지만, 4화까지 공개된 시점까지는 ‘그들만의 사랑’에 가깝다. 윤재국(장기용 분)과 하영은의 만남에 우연성이 너무 짙고, 갈등이 발생하고 문제가 해결되는 대목에서의 짜임새도 헐렁한 편이다.


갑작스럽게 이별을 당한 전 남자친구의 동생과 사랑을 나누는데, 그 과정이 지나치게 우연적이고 억지스럽다. 개연성 측면에서 문제가 될법한 장면이 그득하다. 


아직 초반부이기도 하고, 작품의 매력이 없는 편은 아니나 기대만큼 인상적이지는 않다. 


2000년 KBS2 <가을동화>로 인지도를 높였고, 노희경 작가를 비롯해 국내 능력 있는 연출진과 협업을 해왔음에도 송혜교는 배우보다는 광고 스타의 이미지가 강하다. 연기력 논란이 일어날 정도로 연기를 못하는 편이 아닐뿐더러, 감정을 드러내는 부분에서는 여전히 강점이 있음에도 광고 스타의 이미지는 굳건하다.


<지금, 헤어지는 중입니다> 역시 작품이 아닌 연기를 하는 송혜교의 패션쇼를 보는 기분이다. 

광고 스타


굳혀진 광고 스타 이미지는 그간 변화를 자제해온 태도에서 비롯된 문제는 아닐까. 10년 넘게 변화의 폭이 좁고, 배우가 가진 재능을 충분히 활용하지 않는다는 느낌이 들어 아쉬움은 배가 된다. 어쩌면 너무 안일한 태도로 작품에 접근하고 있는지 되돌아볼 필요도 있어 보인다.
 

 

0 Comments
광고 Space available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KakaoTalk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