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PGA 프로골프 구단 리그 출범

한국뉴스


 

KPGA 프로골프 구단 리그 출범

시사뉴스 0 239 0 0

저변 확대 위한 뜻깊은 시도

 

한국프로골프협회(회장 구자철, 이하 KPGA)가 프로골프 구단 리그를 개최한다. KPGA는 지난달 20일 오전 서울 강남구 소재 그랜드 인터컨티넨탈 서울 파르나스 오키드룸에서 16개 구단이 참여한 가운데 ‘위믹스 2022 KPGA 프로골프 구단 리그’ 출범식을 진행했다.


프로골프 구단 리그 창설은 최근 프로골프 구단 창단 트렌드를 반영했다. 연중 리그제를 통해 리그에 참여하는 구단의 활성화, 개인 스포츠인 골프에 구단이라는 테마를 이슈화해 후원 기업과 KPGA 선수 모두를 홍보하고 동시에 각 구단의 팬덤을 형성하고자 함이다.


프로골프 구단 리그는 매년 4월부터 11월까지 페넌트 레이스가 펼쳐진다. 지난달 17일 종료된 시즌 개막전 ‘DB손해모헙 프로미 오픈’부터 최종전 ‘LG SIGNATURE 플레이어스 챔피언십’까지 리그에 참여하는 각 구단에게는 ‘클럽 포인트’가 부여된다.


‘클럽 포인트’ 지급 대상은 프로골프 구단 리그에 참여하는 전 구단의 소속 선수다. 대회 시작 전 참가 구단에게 출전 포인트 명목의 구단 포인트를 선 지급하고 대회 종료 후에는 구단 소속 선수마다 최종 순위에 따른 선수별 포인트를 후지급한다.


연이은 골프팀 창단 트렌드 반영
플레이오프 거쳐 최종 우승팀 선정


구단별 포인트와 선수별 포인트를 합산한 ‘클럽 포인트’를 적용해 매 대회 종료 후 ‘위믹스 구단 랭킹’을 발표한다. 시즌 중 리그에 합류하게 되는 경우 참여 시점 기준 ‘위믹스 구단 랭킹’의 최하위 구단이 갖고 있는 ‘클럽 포인트’의 90%를 지급한다.


‘DB손해보험 프로미 오픈’이 종료된 시점에서는 CJ가 프로골프 구단 리그 1위에 자리했다. CJ는 구단별 포인트 1000포인트, 5위 김민규(21)가 390포인트, 공동 6위 배용준(22)이 345포인트, 공동 17위 정찬민(23)이 203.2포인트, 공동 42위 이재경(23)이 62포인트, 컷탈락한 최승빈(21)이 5포인트를 받아 총 2005.2포인트로 1위에 위치했다.


 

2위는 케이엠제약이다. 구단 별 포인트 1000포인트에 공동 12위 박성국(34)과 이대한(32)이 244.2포인트, 공동 27위 김민준(32)이 142포인트로 총 1630.4포인트를 획득했다.


페넌트 레이스를 치룬 이후에는 플레이오프가 열린다. 플레이오프에는 페넌트 레이스에 참가한 모든 구단이 출전하며, 리그 순위 별 토너먼트 매치를 통해 프로골프 구단 리그 최종 우승 구단을 선정하게 된다. 플레이오프는 프로암부터 본 대회, 시상식까지 구단주와 구단 관계자 그리고 선수와 팬이 함께하는 ‘골프 축제’로 기획할 예정이다.


구자철 KPGA 회장은 “KPGA는 프로골프 구단 리그가 성공적으로 안착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 “구단 소속 선수들 또한 최고의 플레이와 적극적인 팬 서비스를 선사해 구단과 더 나아가서는 리그의 전체적인 발전과 흥행을 위해 앞장 서주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자료제공 : 월간골프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