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은경 이임사 “위기 극복…커다란 보람이자 영광이었다

한국뉴스


 

정은경 이임사 “위기 극복…커다란 보람이자 영광이었다

시사뉴스 0 99 0 0

“짐 남기고 떠나는 것 같아 무거운 마음”

정은경 질병관리청장 ⓒ고성준 기자
정은경 질병관리청장 ⓒ고성준 기자

[일요시사 정치팀] 박 일 기자 = “어려운 순간들이 많았지만 여러분들의 사명감과 열정, 헌신과 노고가 있었기에 함께 위기를 극복해왔다.”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이 17일, 이임사를 통해 “코로나19 유행 극복과 질병 관리 발전에 기여할 수 있어서 제게 커다란 보람이자 영광이었다”며 이같이 술회했다.


정 청장은 이날 청주시 오송면 질병청서 직원들과 함께 이임식 겸 인사를 나눴다.


그는 “무거운 짐을 남기고 떠나는 것 같아 마음이 무겁다”면서도 “우리의 결정과 판단이 국민 생활과 안전에 큰 영향을 미쳐 질병청의 책임이 막중해졌다. 국민의 시선과 기대가 부담스럽고 무겁게 느껴질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책임감은 무겁게 가지되, 더 자신을 갖고 서로 격려하며 코로나 위기를 극복할 것이라 믿고 응원하겠다”고 언급하기도 했다.


그러면서 “국민들의 신뢰와 보건의료 분야의 리더십은 우리의 전문성에서 나온다고 생각한다. 여러분 개개인의 전문 역량이 우리 기관의 역량이고 우리나라 질병관리 정책 및 연구 개발 역량임을 항상 기억해달라”고 주문했다.


정 청장은 2017년 7월에 질병관리본부장으로 발탁돼 2020년 1월, 코로나19 사태로 질병관리본부가 질병관리청으로 승격되면서 초대 질병관리청장으로 임명됐다.

앞서 이날 윤석열 대통령은 정 청장 후임으로 백경란 삼성서울병원 교수를 임명했다.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