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기 민주당 대표 이재명 32.1% 김부겸 26.3% 우상호 4.5%

한국뉴스


 

차기 민주당 대표 이재명 32.1% 김부겸 26.3% 우상호 4.5%

시사뉴스 0 81 0 0

친명 32.9% 친문 10.5% 기타 다른 세력 44.2%

(사진 왼쪽부터)이재명 더불어민주당 의원, 김부겸 전 국무총리, 우상호 의원 ⓒ박성원 기자
(사진 왼쪽부터)이재명 더불어민주당 의원, 김부겸 전 국무총리, 우상호 의원 ⓒ박성원 기자

[일요시사 정치팀] 강주모 기자 = 더불어민주당 차기 당 대표로 이재명 의원(초선)이 가장 적합하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10일, 나왔다.


‘미디어토마토’가 <뉴스토마토> 의뢰로 지난 7일 하루 동안 전국의 만 18세 이상 남녀 1014명을 대상으로 조사해 발표한 ‘39차 6월 둘째 주 여론조사’에 따르면 이 의원은 32.1%로 가장 높은 표를 받았다.


뒤를 이어 김부겸 전 국무총리(26.3%), 우상호 비상대책위원장(4.5%), 설훈‧홍영표 의원(2.3%), 이광재 전 강원도지사·이인영 의원(2.0%)으로 집계됐다. 기타 다른 인물 9.7%, 잘 모름은 16.7%였다.


민주당의 어느 진영이 이끌어야 하느냐는 질문에는 친명(친 이재명)계 32.9%, 친문(친 문재인)계 10.5%로 이 의원 세력이 이끌어야 한다는 의견이 압도적으로 높게 나타났다. 잘 모름 12.3%, 기타 다른 세력이 44.2%로 반명(반 이재명)계 및 반문(반 문재인)계를 원하는 의견도 상당한 것으로 나타났다.


민주당 지방선거 참패에 따른 ‘이재명 책임론’에 대해선 46.2%가 동의한다, 45.0%는 동의하지 않는다, 8.8%는 잘 모르겠다고 답했다.


이재명 의원의 전당대회 출마를 묻는 질문에는 50.8%가 반대, 39.9%가 찬성 입장을 나타냈고 9.3%는 잘 모르겠다고 응답했다.


김부겸 전 국무총리의 정계복귀 및 전당대회 출마에 대해선 찬성(41.4%), 반대(36.2%), 잘 모름(22.4%)로 찬성 쪽이 우세한 것으로 조사됐다.


또 박지현 전 공동비대위원장이 주장했던 586그룹(50대 나이, 80년대 학번, 60년대생) 퇴진에 대해서는 ‘일괄 퇴진해야 한다’ 33.9%, ‘선별 퇴진해야 한다’ 36.9%로 찬반이 박빙을 이뤘으며 이외에도 ‘퇴진 자체를 반대’ 14.8%, 잘 모름 14.5%로 집계됐다.


정당지지도는 국민의힘 49.1%, 더불어민주당 37.8%, 정의당 2.6%, 기타 정당 1.9% 순이었으며 없음 7.6%, 잘 모름은 1.0%였다.


이번 여론조사는 무선 ARS(RDD 표본추출 7700개 국번별 무작위, 성‧연령‧권역별 가중부여) 방식으로 진행됐으며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최대허용오차는 ±3.1%p, 응답률은 2.4%다(더 자세한 사항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 참조).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