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름휴가 성수기 호텔 사기 주의보

한국뉴스


 

여름휴가 성수기 호텔 사기 주의보

시사뉴스 0 109 0 0

[일요시사 취재1팀] 김민주 기자 = 여름휴가 극성수기다. 코로나19로 시작된 사회적 거리두기가 완화된 뒤 맞이하는 첫 여름휴가다. 코로나 감염의 불안감은 잠시 뒤로하고, 사람들은 사회적 거리두기로 지난 2년여간 지친 마음을 회복하기 위해 여행을 계획한다. 아직은 해외보단 국내 여행을 선호하고 있다. 이 와중에 인터넷에서 호텔 숙박권 사기가 기승이다.

본 사진은 특정 기사와 직접적인 관련이 없음 ⓒ클립아트코리아
본 사진은 특정 기사와 직접적인 관련이 없음 ⓒ클립아트코리아

2020년 3월22일 정부는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한 방안으로 강도 높은 사회적 거리두기를 실행했다. 그해 3월22일부터 5월5일까지는 종교시설을 비롯한 일부 시설과 업종의 운영을 제한했다. 이는 산발적 집단감염을 막기 위한 것이었지만, 코로나가 잠시 주춤할 뿐이었다.

본전 생각

곧 등교나 출근하지 않고 비대면으로 공부와 업무 등을 하는 방식으로 전환됐고, 5인 이상 사적 모임 금지가 시행됐다. 명절에는 연로하신 부모님의 건강을 걱정하며 “이번에는 만나지 말자”고 다음을 기약했다. 화상으로 제사를 지내는 이색적인 풍경도 펼쳐졌다.

이로 인한 숙박업체가 큰 피해를 본 건 당연한 일이었다. 실제로 일부 호텔이 코로나 여파로 객실 공실률이 치솟으며 실적이 떨어져 매물로 등장했다. 이를 매입해 주거시설, 복합시설, 오피스 등으로 재개발하려는 움직임이 커졌기 때문이다.

서울 강남 청담동에 위치한 호텔리베라 청담도 마찬가지다. 이 호텔은 신안그룹 계열사로 4성급 호텔이다.


급기야 르메르디앙(리츠칼튼) 호텔은 지난 2월 말에 문을 닫았다. 이처럼 지난 2년간 호텔 거래를 살펴보면 용도변경을 목적으로 한 거래가 주를 이뤘다. 

하지만 지난 4월18일 전국의 사회적 거리두기 조치가 해제됐다. 처음 시행된 지 2년1개월 만이다. 숙박업체들도 숨통이 틔였다. 특히 코로나 이전에는 개인이나 가족 단위로 해외여행을 가는 인구가 많았다면, 코로나 유행 이후에는 관광‧여가 분야에서 집 근처 가족 여행을 선호하는 경향이 뚜렷해졌다.

자연스럽게 거주지에서 멀지 않은 거리의 관광지에 대한 관심이 커졌다. 서울·강원 지역 관광지를 검색한 한 사람 중 수도권 거주자들이 차지하는 비율은 70%에 달했다.

경북지역 관광지에 대해서는 경상권 지역 거주자들의 검색 비율이 60%에 가깝고, 수도권 지역 거주자들의 검색 비율은 28% 수준에 그쳤다. 한편 유류비 인상 등의 문제로 항공권 가격 등 물가가 큰 폭으로 상승해 국내 여행을 준비하는 사람이 많다.

2년 만에 풀린 사회적 거리두기
‘호황’ 숙박업계 바가지·속임수

이런 상황이니 국내 숙박업계는 호황이다. 관광지의 유명 호텔이나 풀빌라 등은 여름휴가 성수기를 맞이해 주말뿐 아니라 평일에도 연일 매진이다. 여름 휴가 극성수기인 7월 말부터 8월 초가 지난 후에도 숙박권을 구하기 힘든 실정이다. 숙박업계는 코로나라는 산을 지나고 드디어 호황을 누리고 있다.

그러나 숙박업계의 호황은 또 다른 이면을 불렀다. 온라인 커뮤니티에서 ‘호텔’이라고 검색하면 싸게 파는 ‘호텔 숙박권’을 확인할 수 있다. 문제는 이 숙박권 판매가 사기라는 점이다.


이런 글들에는 모두 특징이 있다. 우선 숙박권을 굉장히 저렴하게 판매한다. <일요시사>가 확인한 온라인 글에는 제주 신라호텔 숙박권을 58만원에 판매하고 있었다. 숙박권은 2박으로 조식도 포함한 가격이다. 

숙박권 사용 기간은 2023년 5월까지고, 연휴나 주말에도 사용할 수 있으니 굉장히 좋은 조건이다. 하지만 이 조건 자체가 말이 안된다. 월요일과 화요일인 다음 달 1일과 2일의 제주 신라호텔 숙박 가격을 검색해 보니 최저 금액이 68만2000원이었다. 

본 사진은 특정 기사와 직접적인 관련이 없음 ⓒ클립아트코리아
본 사진은 특정 기사와 직접적인 관련이 없음 ⓒ클립아트코리아

이 금액도 할인이 적용된 금액이다. 조식을 포함한 제주 신라호텔 2박 숙박권이 58만원하는 건 말도 안 되는 가격인 것이다. 또 호텔 숙박권 판매글의 대부분은 카카오톡 메신저를 통해서 연락을 취한다.

소비자들이 합리적이지 않은 가격을 감안해 사기라는 것을 알아차릴 수 있지 않을까. 하지만 뒤늦게 여름휴가를 준비하는 사람들은 호텔 숙박 때문에 여행을 못 가는 상황까지 생기고, 한 푼이라도 아낀다는 데서 문제가 발생한다.

호텔 숙박권 사기를 당한 A씨 역시 마찬가지였다. 특별한 날, 특별한 호텔의 저렴한 숙박권을 구매하려다 사기를 당한 것이다.

A씨는 조금이라도 더 저렴하게 숙박권을 구매하려고 검색에 나섰다. 그때 인터넷에서 저렴하게 숙박권을 판다는 글을 발견했다. 검색한 글에는 국내뿐 아니라 해외의 5성급 호텔도 저렴하게 팔고 있었다.

20만원에 스위트룸?
결제 전 반드시 확인

이 중에는 서울 신라호텔 이그제큐티브 오션뷰 숙박권도 있었다. 원래는 1박에 60만원 이상을 하는 곳인데 절반인 30만원에 판매하고 있었다. 처음에는 A씨도 의심했다. 그러니 카카오톡 메신저로 연락해서 확인했다.

A씨가 “2월2일 이그제큐티브 오션뷰에 관심 있다”고 연락을 취하자 상대 측에서 연락이 왔다.

5분 정도 지난 뒤 “인터넷 최저가보다 10만~20만원 이상 저렴한 가격으로 원하는 날짜, 원하는 호텔을 직접 선택해서 이용할 수 있다. 내가 직접 가능 여부도 체크한다. 구매를 확실히만 하면 선양도까지 정확하게 해준다”는 답장이 돌아왔다.

또 “내가 가지고 있는 숙박 이용권 기한이 8월31일까지니, 편한 날짜에 평일과 주말 상관없이 이용할 수 있다. 가격은 20만~30만원 선으로 스위트룸이다. 정말 급해서 저렴한 가격에 주는 것이다. 확인서와 예약번호를 먼저 줄 의향도 있다”고도 했다.

판매자 B씨는 A씨에게 예약 결제 완료한 바우처를 먼저 보내줬다. 못 믿겠으면 돈은 나중에 달라고도 했고, 믿고 구매하는 표현으로 양도비를 달라고 했다. B씨는 A씨의 이름과 연락처로 호텔을 예약하고 결제까지 한 뒤 바우처를 메일로 보내주고 룸 업그레이드까지 시켜준다고 약속했다. A씨는 B씨의 말을 믿을 수밖에 없었다.


후로 메일로 바우처가 날라왔다. ‘결제 완료’ 표시도 있었다. A씨는 호텔에 직접 전화해 바우처 내용을 확인했고, 호텔 관계자는 “2월2일 성인 두 분 조식 포함이 확인됐다”고 말했다.

확인 전화 후, A씨는 B씨에게 바로 숙박비를 입금했다. A씨가 사기를 당했다고 안 것은 호텔 방문 하루 전날이었다. A씨가 호텔에 전화해 사기를 당했다는 것을 알게 됐다. ‘예약’만 돼있었고, ‘결제’가 되지 않았던 것이다. 즉 호텔 측은 예약된 숙박 상황을 확인해준 것이었다.

조심 또 조심

사기를 당한 A씨는 “경찰에 고발했는데 돈은 돌려받지 못했다. 이 사람에게 사기를 당한 사람만 20명 정도였다. 이런 사기가 있다는 것을 알고 다 같이 조심해야 한다”고 말했다.

  

0 Comments
광고 Space available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KakaoTalk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