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추월한 한국 골프 인구

한국뉴스


 

일본 추월한 한국 골프 인구

시사뉴스 0 346 0 0

 

우리나라 골프 인구가 일본 골프 인구를 넘어섰다. 한국레저산업연구소가 최근 발간한 <레저백서 2022>에 따르면 국내 골프 인구는 지난해 말 기준 564만명으로 집계됐다. 골프 인구는 2009년 293만명에서 2019년 470만명으로 늘었고, 코로나19의 세계적 유행 등의 이유로 지난해에는 564만명으로 급증했다.

이는 일본의 골프 인구 520만명(2020년 기준)보다 많은 수치다. 일본의 골프 인구는 2009년 960만명에서 2020년 520만명으로 줄었다. 일본 골프 인구는 1992년 1480만명으로 가장 많았고, 이후 꾸준히 줄어드는 추세다.

전체 인구 중 골프를 치는 골프 참가율을 보면 한국은 13세 이상 인구 중 골프를 치는 비율이 지난해 10.2%로 2019년 6.6%보다 증가했다. 일본은 15세 이상 인구 중 골프 참가율이 2020년 5.3%로 2019년에 비해 0.5%포인트 줄었다.

매년 급격한 성장세
반 토막 일본과 대조

또한 한국의 연간 골프장 이용횟수는 지난해 8.8회로 2019년보다 0.5회 늘어났지만, 일본의 14.9회보다 6.1회 적었다. 레저산업연구소는 한국의 골프장 수 부족과 비싼 그린피가 주된 원인인 것으로 분석했다.

전체 골프 인구 중 여성 골퍼의 비중은 한국이 25.5%, 일본이 19.3%다. 특히 한국의 20대 여성 골퍼들의 골프장 이용횟수가 연간 16.3회로 2019년 1.3회보다 급상승했다. 60세 이상의 남성은 11.1회, 50대 남성 9.8회, 40대 여성과 60대 이상의 여성이 각각 8.2회 순으로 나타났다.


한국 대중골프장의 주중 그린피는 일본보다 3.1배 비싸다. 한국 대중골프장의 주중 그린피는 올해 5월 기준 17만3500원으로 일본 골프장의 주중 그린피 5만5400원(5월 평균환율 985.49원/100엔)보다 3.1배 비싼 것으로 나타났다. 

코로나19 사태 직후 그린피 인상률을 보면, 한국 대중골프장의 주중 그린피는 2년 동안 29.3%에 달한 반면, 일본 골프장은 2.0% 인상에 그쳤다. 이는 코로나19로 해외여행길이 막히면서 야외서 즐길 수 있는 골프장을 찾는 인구가 늘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자료제공 : 월간골프

저작권자 ©일요시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Comments
광고 Space available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KakaoTalk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