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권자 10명 중 6명 “윤석열 한일 정상회담은 굴욕적”

한국뉴스


 

유권자 10명 중 6명 “윤석열 한일 정상회담은 굴욕적”

시사뉴스 0 292 0 0
24일, 윤석열 대통령(사진)의 최근 한일 정상회담에 대해 국내 유권자 10명 중 6명은 ‘굴욕적인 회담이었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발표됐다. ⓒ박성원 기자
24일, 윤석열 대통령(사진)의 최근 한일 정상회담에 대해 국내 유권자 10명 중 6명은 ‘굴욕적인 회담이었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발표됐다. ⓒ박성원 기자

[일요시사 정치팀] 박 일 기자 = 국내 유권자 10명 중 6명은 최근 윤석열 대통령의 한일 정상회담에 대해 ‘굴욕적인 회담이었다’고 평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24일, 온라인 매체 <뉴스토마토>가 미디어토마토에 의뢰해 지난 20일부터 22일까지 사흘간 전국의 만 18세 이상 남녀 1061명을 대상으로 ‘이번 한일 정상회담을 어떻게 생각하느냐’는 설문조사 결과 발표에 따르면 60.2%가 ‘굴욕적 회담’이라고 응답했다. ‘성공적인 회담’이라는 응답은 34.1%, 잘 모름은 5.7%였다.

연령별로는 60대 이상을 제외하고 전 세대서 ‘굴욕적 회담’으로 평가했는데 특히 40대에선 무려 70% 이상이 부정적이라고 응답했다.

지역별로도 충청권을 제외하고 모든 지역서 ‘굴욕적 회담’이란 평가가 높았다.

주목할만한 부분은 윤석열정부의 핵심 지지층이자, 보수 진영의 심장부로 불리는 TK(대구‧경북)‧PK(부산‧경남) 등 영남마저도 절반 이상, 중도층에서도 60% 이상이 ‘굴욕적 회담’이라고 답했다. 

강제징용 구상권 청구 문제가 제대로 매듭지어졌는지에 대해선 ‘차기 정부서 원점 재검토해야 한다’(62.0%), ‘구상권 행사하지 않겠다는 대통령 약속 지켜져야’(32.05), 잘 모름(6.0%)로 집계됐다.


연령별로는 60대 이상을 제외하고 전 세대서 ‘원점서 재검토해야 한다’고 답했는데 특히 40‧50대에선 무려 70% 이상이 ‘원점 재검토’를 요구했다.

지역별로도 모든 지역서 ‘원점서 재검토해야 한다’는 응답이 높았으며 영남서도 절반 이상이, 중도층에선 60% 이상이 같은 의견을 냈다.

윤 대통령의 외교정책에 대한 평가 점수(100점 만점)엔 0~25점(52.8%), 75점~100점(27.0%), 50~75점(10.9%), 25점에서 50점(8.0%)로 압도적으로 부정 평가가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잘 모름은 1.3%.

한일 정상회담 평가, 강제징용 구상권 청구, 이인규 전 중수부장의 회고록 논란 지표 ⓒ&amp;lt;뉴스토마토&amp;gt;
한일 정상회담 평가, 강제징용 구상권 청구, 이인규 전 중수부장의 회고록 논란 지표 ⓒ<뉴스토마토>

연령별로는 20대서 50대까지 ‘25점 이하’로 박한 평가를 줬다. 특히 30대는 60% 이상, 40대는 70% 이상이 낮은 점수를 매겼다. 반면 60대 이상에서는 절반 이상이 ‘50점 이상’으로 평가했다.

지역별로는 수도권과 호남, PK, 강원·제주서 절반 이상이, TK도 40%대가 ‘25점 이하’의 낙제점을 줬다. 중도층에서도 절반 이상은 ‘25점 이하’로 혹평했다.

고 노무현 전 대통령을 수사했던 ‘이인규 전 대검 중수부장의 회고록 발언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느냐’는 질문엔 ‘노무현 전 대통령 사자 명예훼손’(55.1%), ‘이인규 전 중수부장의 주장이 사실’(30.1%), 잘 모름(14.8%)로 답했다.

연령별로는 60대 이상을 제외하고 전 세대서 ‘명예훼손’이라는 응답이 높게 나왔는데 특히 40대는 70% 이상이, 50대는 60% 이상이었다.


지역별로는 충청권을 제외하고 모든 지역서 ‘명예훼손’ 응답이 높았다. 눈에 띄는 점은 노무현정부 때 노 전 대통령에 대해 부정적이었던 영남권조차도 ‘명예훼손’ 응답이 높게 나왔다는 점이다. 중도층도 절반 이상은 ‘명예훼손’이라고 답했다.

윤 대통령의 국정운영 평가는 부정(64.6%), 긍정(33.5%)로 여전히 긍정 평가보다 부정 평가가 2배가량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잘 모름은 1.9%.

긍정 평가는 지난주 34.5%서 33.5%로 1.0%p 하락한 반면, 부정 평가는 63.3%서 64.6%(‘매우 잘못하고 있다’ 54.4%, ‘대체로 잘못하고 있다’ 10.1%)로, 1.3%p 상승했다. 긍정 평가는 3월 첫째 주 조사 40.2% 이후 3주 연속 하락했다. 부정 평가도 60%를 상회한 가운데 ‘매우 잘못하고 있다’는 극단적 부정 평가가 절반을 훌쩍 넘었다.

연령별로는, 60대 이상을 제외한 전 세대서 부정 평가가 높았는데 특히 20대‧40대‧50대서 20%대의 낮은 지지율을 기록했다.

지역별로는 모든 지역서 부정 평가 응답이 높았으며 특히 보수의 심장부인 영남마저 부정 평가 응답이 절반을 훌쩍 넘어섰다.

특히 TK는 지난주 대비 10%p 이상 긍정 평가 응답이 빠졌다. PK서도 8%p 넘게 긍정 평가 응답이 하락했다. 중도층의 지지율 역시 20%대로 박한 평가가 나왔다.

이 같은 결과는 한일 정상회담과 강제동원 해법에 대한 영남의 부정적 여론이 윤 대통령의 지지율에도 영향을 미친 것으로 분석된다.

정당 지지도 추이 그래프 ⓒ&amp;lt;뉴스토마토&amp;gt;
정당 지지도 추이 그래프 ⓒ<뉴스토마토>

정당 지지도는 더불어민주당(48.8%), 국민의힘(34.5%), 정의당(2.9%), 기타 정당(1.4%), 없음 11.7%, 잘 모름(0.7%)으로 집계됐다.

민주당은 3월 둘째 주 조사에서 41.4%를 기록한 후 2주 연속 상승해 과반에 육박했다. 지난주 45.4%서 48.8%로 3.4%p 상승했다. 반면 같은 기간 국민의힘은 39.0%서 34.6%로 4.4%p 하락하면서 두 당의 격차는 14.2%p로, 오차범위 밖으로 벌어졌다. 정의당은 2.6%서 2.9%로 0.3%p 상승했다.

연령별로는 민주당이 60대 이상을 제외하고 전 세대서 우위를 보였다.

지역별로는 민주당이 경기·인천과 호남, 부산·울산·경남, 강원·제주서 우위를 점했다. 특히 PK서 지난주 대비 국민의힘의 지지율이 10%p 하락, TK서도 국민의힘의 지지율이 20%p 가까이 하락했다.

이번 설문조사는 무선 ARS(7700개 국번별 0000~9999번) 전화 조사원 방식으로 진행됐으며 95% 신뢰수준, 최대허용오차는 ±3.0%p, 응답률은 3.0%였다(더 자세한 사항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서 확인할 수 있다).


  

0 Comments
광고 Space available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KakaoTalk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