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현직 대통령 호감도 2위 박정희, ‘23번째’ 1위는?

한국뉴스


 

전‧현직 대통령 호감도 2위 박정희, ‘23번째’ 1위는?

시사뉴스 0 750 0 0
고 노무현 전 대통령 ⓒ사람사는세상노무현재단
고 노무현 전 대통령 ⓒ사람사는세상노무현재단

[일요시사 정치팀] 박 일 기자 = 전·현직 대통령 호감도서 노무현 대통령이 30%를 얻어 23%에 그친 박정희 전 대통령을 7%p 앞서며 선두를 달렸다. 뒤를 이어 ▲문재인(16%) ▲김대중(11%) ▲윤석열(10%) ▲이명박(3%) ▲김영삼(2%) ▲박근혜(2%) 등으로 나타났다(무응답 3%).

지난해 12월 대비 노 전 대통령은 5%p 상승했다. 주목할만한 점은 노 전 대통령이 <리서치뷰>가 2011년 5월부터 이번 조사까지 총 40회에 걸친 호감도 조사에서 23번째 1위를 기록했다는 것이다.

노 전 대통령은 ▲18세~20대(30%) ▲30대(26%) ▲40대(40%) ▲50대(39%) ▲서울(25%) ▲경기·인천(33%) ▲호남(42%) ▲부울경(PK, 30%) ▲강원·제주(30%) ▲진보층(46%) ▲중도층(30%) 등에서 가장 높은 호감도를 기록했다.

박정희 전 대통령은 ▲60대(28%) ▲70대 이상(44%) ▲충청(34%) ▲대구·경북(TK, 26%) ▲보수층(39%)서 가장 높은 호감도를 기록했다.

범진보 대통령 호감도 합은 57%, 범보수 호감도 합은 40%로, 범진보 호감도가 17%p 높았다.

취임 1주년을 앞둔 윤석열 대통령 직무수행 긍정률은 3월 대비 3%p 하락한 35%, 부정률은 3%p 상승한 62%로, 부정률이 27%p 높았다. 3월에 이어 긍정률은 두 달 연속 하락한 가운데 부정률은 두 달 연속 상승하면서 다시 60%대로 올라섰다.


세대별로는 ▲18세~20대(긍정 29% vs 부정 68%) ▲30대(40% vs 54%) ▲40대(24% vs 74%) ▲50대(28% vs 70%) ▲60대(39% vs 58%) 등 60대 이하에서는 부정률이 모두 두 자릿수 높았고 ▲70대+(57% vs 39%)서만 긍정률이 과반을 기록했다.

지역별로는 ▲TK(긍정 42% vs 부정 57%) ▲PK(38% vs 57%)을 포함한 전 지역 모두 부정률이 더 높았다.

이념성향별로는 ▲보수층(긍정 60% vs 부정 37%)은 긍정률이 23%p 높은 반면 ▲진보층(12% vs 86%) ▲중도층(29% vs 66%)에서는 부정률이 각각 74%p, 37%p 높아 뚜렷한 차이를 보였다.

전·현 정부의 전반적인 국정운영 평가에 대해서는 ‘윤석열정부가 더 잘하고 있다(37%) vs 문재인정부가 더 잘했다(54%)’로, 문정부가 더 잘했다는 응답이 17%p 높았다. 3월 대비 윤정부에 대한 긍정 평가는 2%p 하락한 반면, 문정부에 대한 긍정 평가는 3%p 상승하면서 격차가 더 벌어졌다.

지난해 7월 첫 조사부터 이번 조사까지 9회 연속 문정부가 더 잘했다는 응답이 모두 높았다. 정권이 바뀐 이후 정부여당은 문정부 탓을 하는 반면, 국민은 계속 문정부 편을 들고 있는 것으로 해석된다.

계층별로 ▲70대 이상(윤정부 59% vs 문정부 34%) ▲충청(49% vs 41%) ▲보수층(62% vs 29%) 등을 제외한 대부분 계층서 문정부가 더 잘했다는 응답이 더 높았다.

1년여 앞으로 다가온 제22대 지역구 총선 지지도(“만약 오늘 제22대 지역구 국회의원을 뽑는 선거일이라면 어느 정당 후보에게 투표하겠느냐”)는 ‘더불어민주당 후보(47%) vs 국민의힘 후보(36%)’로, 민주당이 11%p 앞섰다(정의당 후보 3%, 기타 7%, 무응답 7%).


3월 대비 민주당은 1%p, 국민의힘은 2%p 동반 하락했다. 지난 2월 44%로 동률을 기록한 이후 두 달 연속 10%p대 격차가 유지되고 있다.

세대별로 ▲18세~20대(민주당 47% vs 국민의힘 31%) ▲40대(64% vs 23%) ▲50대(53% vs 29%)는 민주당, ▲70대 이상(32% vs 60%)에서는 국민의힘이 각각 우위를 보인 가운데 ▲30대(40% vs 40%)와 ▲60대(42% vs 42%)에서는 동률을 기록했다.

지역별로는 ▲서울(민주당 46% vs 국민의힘 38%) ▲경기·인천(50% vs 36%) ▲호남(59% vs 14%) ▲PK(44% vs 39%) ▲강원·제주(55% vs 30%)에서는 민주당 ▲충청(39% vs 47%) ▲TK(38% vs 42%)에서는 국민의힘이 각각 우위를 보였다.

이념성향별로 보수층의 62%는 국민의힘, 진보층의 74%는 민주당 후보를 각각 지지한 가운데 중도층에서는 ‘민주당 후보(41%) vs 국민의힘 후보(30%)’로, 민주당이 계속 우위를 이어갔다.

내년 제22대 총선서 ‘절대 찍고 싶지 않은 정당’으로는 ‘민주당(37%) vs 국민의힘(53%)’로, 국민의힘에 대한 반감이 16%p 높았다(무응답 4%).

이념성향별로 보수층의 61%는 민주당, 진보층의 80%는 국민의힘을 ‘절대 찍고 싶지 않다’고 응답한 가운데 중도층에서는 ‘민주당(35%) vs 국민의힘(54%)’로, 국민의힘에 대한 반감이 19%p 높았다.

범보수 차기 대권주자 적합도는 ▲유승민 18%(+2) ▲한동훈 16%(-1) ▲홍준표 12%(+1) ▲오세훈 8%(+1) ▲이준석 6%(-1) ▲원희룡 5%(-1) ▲안철수 4%(-1) 등으로 나타났다.

보수층에서는 ▲한동훈 28%(-4) ▲홍준표 16%(+3) ▲오세훈 12%(-) ▲유승민 10%(+2) ▲원희룡 9%(-1) ▲이준석 7%(-) ▲안철수 4%(-2) 등으로, 계속 한 장관의 독주가 이어졌다.

2월 대비 한 장관은 4%p 하락한 반면, 홍 지사는 3%p 오르면서 격차가 좁혀졌다. 여권에 계속 쓴소리를 이어가는 유 전 의원은 석 달 만에 10%대를 회복해 눈길을 끌었다.

범진보 대권주자 적합도는 ▲이재명 38%(-1) ▲이낙연 14%(-) ▲이탄희 6%(+3) ▲김동연 6%(-1) ▲박용진 4%(-1) ▲심상정 3%(-) ▲양승조 1%(-) 등으로, 이재명 민주당 대표가 계속 선두를 달렸다.

진보층에서는 ▲이재명 61%(-6) ▲이낙연 12%(+4) ▲이탄희 6%(+3) ▲김동연 5%(-2) ▲심상정 4%(+1) ▲박용진 3%(+2) ▲양승조 1%(+1) 등으로, 이 대표의 독주가 이어졌다. 3월 대비 이 대표는 6%p 하락했고, 이 전 총리는 4%p 올랐다.

정당 지지도는 45%를 얻은 민주당이 36%에 그친 국민의힘을 9%p 앞섰고, 정의당은 4%를 기록했다. 이외에도 기타 정당 5%, 무당층은 11%였다. 2월 대비 민주당은 4%p 상승했고, 국민의힘은 4%p 하락하면서 두 달 만에 선두가 역전됐다.


이념성향별로 보수층의 64%는 국민의힘, 진보층의 74%는 민주당을 각각 지지한 가운데 ▲중도층(민주당 34% vs 국민의힘 25%)에서는 민주당이 9%p 우위를 보였다.

차기 총선과 관련한 민주당의 최대 위협요인으로는 35%가 ‘이재명 대표 사법 리스크’를 1순위로 꼽았다. 이어 ▲계파갈등‧지지층 분열(28%) ▲전략 부재(10%) ▲전당대회 돈봉투 사건(9%) ▲신당 출현(4%) 순으로 나타났다. 최근 불거진 ‘전당대회 돈 봉투 사건’을 위협요인으로 꼽은 응답은 9%에 그쳐 눈길을 끌었다.

민주당 지지층에서는 ▲계파갈등‧지지층 분열(47%) ▲전략부재(13%) ▲이재명 대표 사법 리스크(12%) 등의 순으로 꼽았고, 진보층에서는 ▲계파갈등‧지지층 분열(41%) ▲이재명 대표 사법 리스크(20%) ▲전략 부재(15%) 순으로 꼽았다.

외연 확장성의 성패가 달린 중도층에서는 ▲이재명 대표 사법 리스크(31%) ▲계파갈등‧지지층 분열(22%) ▲전략 부재(12%) 순으로, 이재명 사법 리스크를 가장 많이 꼽았다.

차기 총선의 국민의힘 최대 위협요인으로는 응답자의 50%가 ‘윤석열 대통령 국정 리스크’를 1순위로 꼽았다. 이어 ▲계파갈등‧지지층 분열(12%) ▲당 대표 등 지도부 리스크(12%) ▲전략 부재(10%) ▲신당 출현(4%) 등으로 나타났다.

국민의힘 지지층에서는 ▲계파갈등‧지지층 분열(24%) ▲전략 부재(21%) ▲윤 대통령 국정 리스크(12%) 등의 순으로 꼽았고, 보수층에서는 ▲윤 대통령 국정 리스크(32%) ▲계파갈등‧지지층 분열(17%) ▲전략 부재(17%) 등을 위협요인으로 꼽았다.


중도층에서는 ▲윤 대통령 국정 리스크(53%) ▲당 대표 등 지도부 리스크(13%) ▲계파갈등‧지지층 분열(12%) 등을 위협요인으로 꼽았다. 중도층의 3분의 2가 여당의 총선 위협요인으로 국정 리스크와 지도부 리스크를 지목한 셈이다.

이번 여론조사는 여론조사 전문업체 ‘리서치뷰’에서 지난달 29일부터 30일까지 이틀간 전국의 만 18세 이상 남녀 1000명을 대상으로 ARS RDD 전화조사원 방식으로 진행됐으며 95% 신뢰수준서 최대허용오차는 ±3.1%p, 응답률은 4.2%였다(더 자세한 사항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서 확인할 수 있다).
  

0 Comments
광고 Space available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KakaoTalk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