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와이트 이중권의 부동산 이야기 ; 내 집을 사랑하는 자세

교민뉴스


 

레이와이트 이중권의 부동산 이야기 ; 내 집을 사랑하는 자세

일요시사 0 160 0 0

요새 들어 선선한 가을로 접어 들면서 몸과 마음도 썰렁해짐을 느낄 수 있다. 이런 때에 첫번째로 생각하는 것은 추운 집을 어찌하면 에너지 비용을 적게 들이며 따뜻하게 보낼 수 있을까 라는 것이다.  또한 집 공간이 가족 구성원이 많아 지거나 자녀들의 성장으로 인하여 더 넓은 개인 공간이 필요할 경우 지내던 부동산을 매매하고 더 큰 집 구입에 고민하는 경우도 있을 것이다. 하지만 형편상 집을 옮기기란 쉽지 않다.  집을 옮기기가 불가 할 경우 생활의 불편함도 크다. 이런 경우 집을 리모델링하여 집의 가치를 옮기면서 생활의 여유 공간을 확보하는 1석2조의 방법을 찾아보도록 하자.


오래 된 집은 겨울에 취약하다. 문 틈으로 찬 공기가 들어오며, 창 유리가 얇아 외풍에 취약하다. 물론 벽이나 마루 바닥에 단열재가 문제인 경우도 있다. 제일 민감한 금전적인 부분은 보게 되면 Double glazing을 할 경우 스퀴어미터 당 $300+GST를의 비용을 예상하게 된다. 이는 에너지 절감 측면을 벗어나 집의 가치를 높일 수 있기에 고려해 볼만 하겠다.


단열재 또한 같은 맥락으로 주택의 가치를 높이며 세입자를 놓을 경우 이는 필수 요소이다.


좁고 답답한 구조를 가진 오래 된 집인 경우엔 집의 구조를 오픈 플랜으로 바꿔 좀 더 현대적이면서도 여유로운 느낌의 집으로 바꿔보는 것을 추천한다. 오래 된 집은 정원의 사이즈가 여유가 있어 이를 잘 이용해 보는 것을 생각해보자.


거실과 Dining area가 좁은 2층집 경우 아래층은 가족이 함께 공유하는 공간이 작아 아쉬울 때가 있다. 이때 공사를 하면서 Dining area 와 리빙룸 사이에 있는 벽을 오픈하는 것이 방법이 될 수 있다.  특히 타운 하우스인 경우 불필요한 벽을 넣어 동선을 방해하거나 답답한 느낌을 준다. 이때 벽을 치면서 공간감이 살아나면서 집이 밝아 짐을 느낄 것이다. 


집 뒤나 앞에 정원이 있을 경우 이를 이용하기 위해 기존에 있는 낡은 창문을 슬라이딩 폴딩 도어로 바꿔보자. 그러면서 파골라를 설치하게 될 경우 정원이서 오는 여유로움을 즐길 수 있으며 새로운 공간을 가질 수도 있겠다. 


결국은 자연 채광이 집 깊숙이 들어와 특유의 자유로움을 만끽할 수 있을 것이다. 커다란 구조적 변화를 꾀하지 않더라도 사용하지 않은 공간을 활용하여 줌으로써 세월의 흐름에서 오는 정겨움이나 따뜻함도 함께 느낄 수 있을 것이다. 때로는 작업실 공간이 되어 주기도 해 더 이상 좁고 답답한 집이 아닌 시원하고 여유로운 공간에서의 일상을 가질 수 있게 될 것이다. 


집을 보게 되면 그 사람을 이해하는데 도움이 된다.  그러나 정원은 예외 일 수 있다. 뉴질랜드의 정원은 키위 현지인에게 있어 집의 한 부분이라고 생각을 하며 꾸준히 관리해 온다. 하지만 한국인의 익숙해진 아파트 생활로 인해 정원 관리가 약점이 되는 경우가 많다. 한국인은 대체로 집과 정원을 따로 생각하는 경우가 많다. 그 이유는 정원이 없는 아파트에서만 생활하다가 뉴질랜드에 오면 아름다운 정원에 반해 집을 구입하는 경우가 많지만 그 후 정원이 주는 스트레스는 상당하다고 말 할 수 있다. 


뉴질랜드에 있는 이상 정원도 집의 한 부분이라고 생각하는 자세가 필요하다. 그리되면 집에 대해 애착을 갖게되며 더 많은 아디디어가 생겨 집 리노베이션에 도움이 될 수 있다. 


전반적인 색상 면에서는 가벼운 컬러를 선택해 공간감을 높여 보는 것도 좋은 방법이다. 오래 된 부엌, 욕실 그리고 화장실은 여자에게 있어 쉽게 넘기기 어려운 관문이다. 어느 집이든 매매를 결정하기로 하면 제일 먼저 주력해야 할 장소이기도 하다. 요새 이런 리노베이션 분위기에 맞춰 주방, 욕실 관련 제품들이 잘 나오고 있으니 전문 매장을 취미 삼아 방문하여 아이디어를 얻도록 노력해야 하겠다. 


중요한 것은 긍정적인 구조 변화로 주거 분위기를 새롭게 하여 매력적인 포인트를 만들게 나중에 집을 매매 할 경우 업그레이드 된 집을 통해 업그레이드 된 금전적 성취감도 맛볼 수 있으리라 확신한다.


물론 불법적인 요소 없이 정확한 리노베이션을 통해 집의 가치를 올리는 동시에 경험을 통한 성취감까지 일석 이조가 아닐지 싶다. 어찌보면 집을 옮기기 원하는 것도 더 넓은 집이 필요하다기 보다 과거 마음이 들어 구입했지만 세월이 흘러 낡아져 버리거나 식상한 집에 대한 탈피이지 않을까 라는 생각도 든다.


 


0 Comments
광고 Space available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KakaoTalk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