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와이트 이중권의 부동산 이야기 ; 네고 가능성이 높은 매물 찾아 내기

교민뉴스


 

레이와이트 이중권의 부동산 이야기 ; 네고 가능성이 높은 매물 찾아 내기

일요시사 0 176 0 0


셀러들이 처한 상황에 따라 급하게 집을 팔아야 하는 셀러가 있는가 하면 본인 집의 기대감을 가지고 시험 삼아 집을 내놓은 경우도 종종 있다.  본인 집의 가치를 높이 평가하는 것은 어찌 보면 이해 할 수 있으나 현 마켓 상황에는 맞게 계획을 세워 합당한 이유를 제시 할 필요가 있겠다. 바이어 입장에서 보면 시간 낭비가 될 수 있는 매물을 가려서 혼란스러움을 미리 방지 할 필요도 있겠다. 겉으로 봐서는 급한 셀러인지, 느긋한 셀러인지 알아내기가 쉽지 않다.  여기에 몇가지 팁을 소개해 보도록 하겠다.


생애 첫 주택 구입자에게 인기가 많은 소규모 주택은 가격이 저렴하다는 것이 가장 큰 장점이다. 반면 첫 주택 구입 연령층은 주택 구입 뒤 결혼 및 자녀 출산으로 금세 가족 수가 불어나고 소규모 주택이 더욱 비좁게 느껴진다. 가족이 불어 큰 집으로 이사 가기 위해 집을 내놓은 셀러 중 급한 셀러를 쉽게 찾을 수 있다.


예를 들어, 부부가 주로 사용하는 안방에는 아기 침대가 놓여 있고 다른 침실은 2층 침대로 빽빽하다면 당장이라도 큰 집으로 이사 가고 싶은 마음이 큰 셀러라는 신호다. 침실 개수에 비해 가족 수 많게 보이는 경우도 비좁은 주택 공간에서 하루라도 빨리 탈출하고 싶어 하는 셀러다. 만약 여러 자녀를 둔 셀러가 내놓은 집이 여름철이 다 지나고 새 학기가 다가오는데도 안 팔리고 있다면 발 등에 불이 떨어진 셀러라고 볼 수 있다. 얼른 집을 팔고 자녀들의 새 학기가 시작되기 전에 새집 정리를 맞춰야 하기 때문에 마음이 조급한 셀러인 셈이다. 또한 노인들에게는 2층 집보다는 단층집이 아무래도 거주하기에 편하다. 고령으로 거동이 불편해지면 1, 2층을 오르내리는 일이 보통 힘든 일이 아니다. 노년층 셀러가 내놓은 집인데 2층 집이거나 게다가 1층에 침실이 없는 집은 심각하게 집을 팔아야 할 이유가 충분한 매물이다.

 

2층에 마스터 침실이 있음에도 불구하고 이부자리 등 잠을 잔 흔적이 없고 대신 1층에 이부자리 놓여 있다면 단층집으로의 이사가 필요한 셀러로 볼 수 있다. 2층의 마스터 욕실 대신 1층의 작은 욕실에 욕실 용품 등이 놓여 있는 경우도 마찬가지다.

 

 빈 집


텅 빈 집은 겉으로는 고요하지만 속으로는 ‘빨리 팔아야 한다’고 외치는 매물이다. 집안이 가구 하나 없이 텅 비어 있다면 셀러가 이미 새집으로 이사한 경우라고 볼 수 있다. 집은 이미 비었지만 집이 팔리기까지는 기본적인 비용이 계속 발생한다. 재산세, 주택 보험료는 물론, 정원 관리비와 수도, 전기, 가스 등 여러 유틸리티 비용이 사람이 한 명도 살지 않는 집에서 계속 발생한다. 또한 정원 잔디를 관리하려면 매일 정기적으로 물을 줘야 하고 바이어에게 집을 보여주려면 실내 냉난방 시설과 조명 시설을 작동 시켜야 한다. 만약 모기지 대출까지 남아 있는 상황이라면 매달 모기지 페이먼트로 높은 금액의 비용이 꼬박꼬박 지출되기 때문에 각종 비용이 새는 것을 막으려면 최대한 빨리 팔아야 하는 매물이다.

 

셀러 입장에서는 빈집 보다는 비용이 발생하더라도 스테이징를 통해 최소한의 실내 장식을  하던지 최소한의 가구를 남겨둬 사람이 사는 흔적을 남기면 판매에 도움이 된다.

  

결혼 관계가 순탄치 않은 집


이혼 절차를 밟고 있는 셀러가 내놓은 집도 빨리 팔아야 한다는 징후가 곳곳에서 발견된다. 이혼 절차를 빨리 진행하려면 소유 부동산 처분 과정도 거쳐야 하기 때문이다. 이혼 절차 중인 셀러의 경우 최대한 빨리 팔기 위한 목적으로 시세보다 낮은 가격에 집을 내놓을 때가 많다. 겉으로 이혼 수속 중이라고 드러내는 셀러는 드물지만 집안을 잘 살펴보면 이혼 중임을 암시하는 징후들이 나타난다. 부부가 내놓은 집이지만 옷장이나 신발장에 배우자 중 한쪽의 물건 있을 경우 이혼이나 별거 등의 징후로 볼 수 있다.


나온지 오래된 매물


매물의 리스팅 기록을 통해서도 ‘급매물’의 징후를 살펴볼 수 있다. 매물로 나온 지 오래됐지만 여전히 팔리지 않고 있는 매물, 시장에 나온 이후 여러 차례에 걸쳐 가격을 인하한 매물, 리스팅 에이전트가 여러 번 교체된 기록의 매물 등이 급한 사정을 잘 설명해준다.


 무성한 앞마당 잔디


건물 외관을 뜻하는 가든닝은 주택 판매의 성패를 가를 때가 많다. 바이어의 첫인상을 좌우하는 외관은 바이어의 구입 결정에 직접적인 영향을 미치기 때문이다. 따라서 일반적인 셀러라면 적어도 앞마당 잔디를 깔끔하게 정돈하는 등 건물 외관 관리에 신경을 쓰기 마련이다.


만약 앞마당 관리조차 제대로 안되어 있는 매물일 경우 셀러의 마음이 많이 떠나 있다고 이해되기 쉽다. 차고 진입로에 배달된 신문이 그대로 놓여 있거나 화창한 주말 대낮임에도 불구하고 창문들이 커튼으로 쳐져 있다면 집을 보러 오는 바이어들을 맞이할 준비조차 안된 절박한 매물로 생각되기 쉽다. 


0 Comments
광고 Space available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KakaoTalk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