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평전투 70주년 기념 세미나 참석

교민뉴스


 

가평전투 70주년 기념 세미나 참석

일요시사 0 232 0 0

ccfe21f81c2f43350ae6ccb35889251f_1637812025_819252.jpg
 

6.25 전쟁과 뉴질랜드, 그리고 한국의 발전까지 아우르는 풍성한 논의 진행 


이상진 대사는 11.25(목) 뉴질랜드 수도 웰링턴에 소재한 빅토리아대학교에서 열린 가평 전투 70주년 기념 세미나에 특별 연사로 참석, 6.25 한국전쟁 당시 가평 전투가 갖는 의의와 이에 힘입은 한국의 발전상에 대해 강연하였다. 


빅토리아대학교 주관 하에 개최된 금번 세미나는 엄격한 방역수칙을 준수한 가운데 진행되었으며, 재학생은 물론 주재국 주요 인사 등 총 30여 명이 참석해 한국에 대한 높은 관심을 짐작케 하였다. 


특히, 뉴질랜드 군 출신으로 6.25 전쟁에 참전하였던 Roy Robieson 참전용사와 가평 전투에 직접 참여한 Chris Nevill 참전용사도 동 세미나에 참석한바, 청중들은 박수갈채로 이들의 희생과 헌신에 존경을 표했다. 


  ※ 가평 전투는 6.25 전쟁 당시인 1951년 4월 뉴질랜드, 호주, 캐나다 등 영연방 소속 다국적군이 치른 전투로, 전략적 요충지 중 하나인 가평을 사수하고 중부 전선의 돌파를 막아냄으로써 6.25 전쟁사 가운데 결정적인 전투 중 하나로 기록됨. 


이 대사는 “전쟁의 폐허에서 벗어나 문화강국이 된 한국의 저력” 제하의 강연을 통해 가평 전투를 통해 얻은 회복력(resilience)이 한국의 발전 및 한국-뉴질랜드 관계 강화의 원동력이 되었다고 설명하였다. 


이 대사는 “못 하나를 잃어버려 왕국까지 잃어버렸네*”라는 속담을 인용하며, 가평 전투의 승리가 결과적으로 우리나라와 참전국을 중심으로 한 안정적인 안보 구조 정착으로 이어져 한국의 발전을 가능케 하였음을 강조하였다.


  * “못 하나를 잃어버려, 말 편자를 달지 못했네. 말 편자를 달지 못해, 말이 달리지 못했네. 말이 달리지 못해, 병사를 보내지 못했네. 병사를 보내지 못해, 전투에서 패하고 말았네. 전투에서 패배해, 왕국을 잃어버리고 말았네.”


이어서, 이 대사는 가평 전투의 승리로 체득된 회복력(resilience)은 한국이 당면했던 경제적·사회적 난관을 극복하는 원동력이 되었다며, 오늘날 10대 경제 대국으로 우뚝 선 한국의 위상을 설명하였다. 


특히, 이 대사는 2011년 크라이스트처치 대지진을 극복한 뉴질랜드의 회복력을 강조하며, 이러한 양국의 저력을 십분 활용해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위기를 함께 극복해 나가자고 역설하였다. 


한편, 금번 세미나에는 조원혁 빅토리아대학교 공공정책대학원 교수와 뉴질랜드의 저명한 전쟁사학자인 이안 맥기븐(Ian McGibbon) 박사가 발표자로 참여해 논의의 깊이를 더하였다.  


조 교수는 참석자들을 대상으로 6.25 전쟁에 대한 개괄적인 설명을 제공하는 한편, 6.25 전쟁이 갖는 국제정치적 함의를 알기 쉽게 풀어냄으로써 참석자들의 이해를 도왔다. 


맥기븐 박사는 자신의 연구 성과를 토대로 가평 전투의 진행 양상과 뉴질랜드군의 역할에 대해 설명하였으며, 가평 전투가 갖는 전쟁사적 의의에 대한 심도 있는 분석을 제시하였다. 


이번 세미나는 가평 전투 70주년을 맞아 뉴질랜드 참전용사들의 희생과 헌신에 경의를 표하는 한편, 오늘날 한국의 발전상을 가능하게 해 준 가평 전투의 의미를 톺아보는 의미있는 기회가 된 것으로 평가된다. 


특히 내년은 한-뉴질랜드 수교 60주년을 맞게 되는바, 우리 대사관은 향후로도 참전용사 지원 및 각종 보훈사업 추진 등을 통해 양국간 보훈협력 확대를 적극 뒷받침해 나갈 예정이다. 


0 Comments
광고 Space available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KakaoTalk NaverBand